2018년 01월 20일 토요일 기사검색  
  IPA, '18년 인..
  한중 양국, 카..
  현대상선, IT경..
  팬퍼시픽항공, ..
  DHL 코리아, 여..
  DHL 코리아, 경..
  CJ대한통운 ‘..
  머스크-IBM, 블..
  CJ대한통운, 고..
  한국선급, KR e..
  조속한 주식 거..
  Korea P&I,..
  울산항만공사, ..
  최병권.김순갑...
  해수부 세월호 ..
  조승우 신임 세..
  고상환 울산항..
  이연승 선박안..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인천공항, 역대 최다 환승객 기록경신!!

1분기 역대 최고 운송실적으로 동북아 No.1 허브공항 위상 굳건히 지켜

인천공항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 1분기에도 환승객, 여객, 운항편수 등 각종 운송지표에서 역대 최고 실적기록을 갈아치우며 동북아 허브공항으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굳혔음을 입증하였다.
올해 3월까지 1분기 동안 누적 환승객수는 전년 동기대비(2012년 159만 명) 무려 30.5% 증가한 207만 명으로, 지난해 역대 최고를 기록한 환승객 증가율을 가뿐히 뛰어넘었다. 또한 올해에도 환승객수에서 나리타공항을 40여만 명 이상 앞서며 허브공항 경쟁에서 우위를 굳히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2013년 2월말 기준 누적 환승객수 인천 1,365천명, 나리타 967천명) 엔화 약세로 일본인 관광객이 줄어드는 와중에서도 환승객수는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는 점은 동북아 허브공항으로서 인천공항의 탄탄한 입지를 증명하는 것이다.
또한 총 여객은 전년 동기대비 11.5% 증가한 1,033만 명, 운항은 13% 증가한 6만7천 회를 기록하였고, 라오항공, 에어 인천 등 신규 항공사들을 유치하여 취항 항공사가 역대 최대치인 88개사까지 늘어나는 신기록을 세우게 되었다. 올해 1~2월간 다소 주춤하던 항공화물도 3월에는 22만3천 톤으로 실적이 반등하며(전년 동기대비 1.6% 증가)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
인천공항공사 이영근 사장직무대행은 “개항 당시 인천공항은 취항 항공사수 47개, 환승객은 163만 명에 불과했으나, 개항 12년 만에 90여개에 달하는 취항 항공사, 네 배가 넘는 686만 명의 환승객을 유치하는 경이적인 성장을 이룩하였다.”며, “축적된 마케팅 역량과 전문 인력을 집중하여 사상 최대의 운항실적을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경신해나감으로써 국가경제 부흥에 기여하고 명실상부한 동북아 허브공항으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 이상 동북아 허브공항 경쟁상대가 없다!
인천공항은 2011년부터 환승객수에서 일본 나리타 공항을 앞서기 시작하여, 해를 거듭할수록 격차를 벌리고 있다. 2006년 639만 명으로 인천공항의 두 배에 달하는 환승객을 유치했던 일본 나리타 공항은 유나이티드항공과 델타항공이 아시아 지역허브로 삼고 있고, 거대한 자국시장을 바탕으로 다양한 항공 네트워크를 보유하는 등 인천공항이 동북아 허브공항으로 성장하기 위해선 반드시 넘어야 할 벽이었다.
국내 지방 여객들이 이용하기에 불편한 지리적 위치와 비싼 교통비 등 일본 나리타 공항의 취약점에 주목한 인천공항은 일본 지방여객들을 적극 유치하는 틈새시장 공략 전략을 세우고, 국적사와 협력하여 다양한 환승프로모션을 전개하였으며, 해외 주요여행사들의 본사들을 모두 방문하여 환승패키지상품 개발을 성사시키는 등 적극적인 환승 마케팅 활동을 벌여왔다.
그 결과, 인천공항은 지난 2012년에도 환승객이 전년(11년 566만 명)보다 21% 증가한 686만 명을 기록하여 일본 나리타공항의 환승객(570만 명)에 116만 명이나 앞선 실적을 기록하고, 일본지역 환승객이 28.1% 증가하여 전체 지역 중 최고 성장세를 보이는 성과를 올린 것이다. 7년 전 나리타 공항 환승객의 50% 수준에 불과했던 인천공항의 눈부신 성장은 동북아 여객들이 자국의 중심공항보다 더 편리한 항공네트워크를 보유한 인천공항에서 환승하는 것을 선호하고 있으며, 인천공항이 동북아 허브공항으로 입지를 굳혔다는 증거인 셈이다.
최근 나리타 공항은 인천공항과 경쟁하기 위해 대규모 터미널 확장과 얼라이언스 강화, LCC(저비용항공사) 전용 터미널 건설을 통한 LCC 유치 등을 전략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인천공항은 보다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통한 新환승축 개발, 타깃항공사 유치 및 여행사 대상의 환승패키지 상품 개발 등의 노력을 통해 동북아 허브공항의 위치를 공고히 할 예정이다.
인천공항공사는 지난해부터 세계루트회의에 참가하고, 항공사 본사를 직접 방문하여 신규취항의 수익성 분석과 다양한 인센티브 제도에 대해 홍보하는 등 활발한 마케팅을 전개하여 인천공항에 미 취항하였던 One World Alliance 소속 Global Top 10 항공사인 영국항공 및 아메리칸항공 등 2개사를 모두 유치하는 데 성공하였다.
앞으로도 신규 항공사 유치를 위해 항공사별 맞춤 전략을 보다 세분화하여 항공사 대상 인센티브를 강화하는 등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전개함으로써, 유럽, 미주, 아시아 등 각 대륙별 타깃 항공사 유치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김학준기자
2013-04-11 18:55:31
제18대 도선사협회장 선거를 앞둔 차기 신임 회장에게 바란다, 한국도선사협회, 도선사회 도선공제협동조합 새로운 단체 설립해야
출범 70주년을 맞이한 한국해양대학교 총동창회 발자취
인천항 1항로 계획수심 14미터 확보 시급하다,지역 여야의원들 부산신항에 비해 역차별 지적
‘삼부해운’ 반세기를 넘어 100년기업 성장 기원, 창립50주년 기념식 개최
평택 여수항 자유계약제 예선투입 ‘과잉논란’ 대형선화주 차명진출 리베이트 관행 시장혼탁
  [기사제보] 선박황산화물배..
  [기자수첩] 선원노동단체 ..
  [기자수첩] 여수예선업체 ..
  [기자수첩] 해양부 국장급 ..
  [사설칼럼] 세월호 관련 선..
  [기사제보] 김인현 (고려대..
  [동정]강준석 해수부 차관..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동정]해양수산부 인사발..
  [인사]부산항만공사, 전보..
  [동정]강준석 해수부 차관..
  [결혼]양홍근 선주협회상..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