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기사검색  
  한국해양대, 한..
  해양진흥공사, ..
  선원노련, 선원..
  DHL 코리아, 친..
  퀴네앤드나겔의..
  IPA, AEO공인인..
  구교훈박사 네..
  한국-러시아 민..
  경기평택항만公..
  선박안전기술공..
  한국선급, 해군..
  울산항만공사, ..
  어촌에서 풍성..
  해수부 남해어..
  여수해수청, 도..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인천공항공사, 2014 ACI 세계총회 유치 성공!!

세계 공항들의 올림픽 'ACI 세계총회' 개최 확정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직무대행 이영근)가 지난 22일~24일간 태국 푸켓에서 개최된 2013 ACI(국제공항협의회) 아시아․태평양 이사회 및 총회에서 2014 ACI 세계총회의 인천공항 개최가 최종 확정되었다고 밝혔다.
이영근 사장직무대행이 이사를 맡고 있는 ACI 아․태 이사회는 인천공항이 내년 5월 26일~28일 동안 2014 ACI 세계총회(제24회)를 개최하는 것을 최종적으로 승인하였으며, 안젤라 기튼스 ACI 사무총장이 직접 참석하여 인천공항의 쾌거를 축하하였다.
안젤라 기튼스 ACI 사무총장은 “인천공항의 2014 ACI 세계총회 개최를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이영근 이사가 오늘 이사회에서 그동안 ACI의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인천공항이 선도적으로 참여하고 협력해 왔으며, 세계 공항업계의 혁신과 트렌드를 주도해 온 사실을 훌륭하게 설명한 점이 유치 성공의 비결인 것 같다.”고 말했다.
ACI는 세계 공항들의 국제표준 확립과 정책 결정 등을 위해 설립된 국제기구로서 전 세계 174개국 1,751개 공항들이 회원으로 가입하여 공항분야의 UN과도 같은 위상을 갖고 있다. 공항의 기본과 원칙이라고 할 수 있는 안전과 편리를 개선하기 위해서 다양한 활동들을 펼치고 있으며, 특히 전 세계 공항들의 서비스 개선을 위해 1993년부터 시행해 온 공항서비스평가(ASQ)는 공항업계의 노벨상으로 불리울 정도로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인천공항은 세계 최고의 공항들과 치열한 경쟁을 펼치며 공항서비스평가에서 2005년부터 8년 연속으로 세계 1위를 달성하였고, 2011년 11월에는 ACI에서 제정한 ‘명예의 전당’에 세계 공항 사상 처음으로 등재되었다. 작년에는 개발도상국들에 대한 ACI의 운항안전분야 기술지원 프로그램 출범과 함께, 자카르타공항 기술지원에 참여를 요청받는 등 ACI의 전 사업 분야에서 자타가 공인하는 모범공항으로 명성을 떨치고 있다.
인천공항공사 이영근 사장직무대행은 “인천공항이 그동안 ACI와 다방면으로 협력하며, 공항서비스평가 8년 연속 세계 1위 달성 등을 통해 세계 공항들의 수준향상과 국제표준 확립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2014 ACI 세계총회를 유치하게 되었다”며 “ACI 세계총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여 대한민국과 인천공항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공항 산업의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을 통해 경제부흥과 국민행복에 이바지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근 사장직무대행은 24일 ACI 아․태 총회 폐회식과 갈라디너에서 인천공항의 2014 ACI 세계총회 개최를 공식적으로 선언하고 각국 공항들을 대한민국으로 초대하는 연설을 수행하였다.
인천공항은 2014 ACI 세계총회를 5월 26일~28일 간 서울 코엑스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할 계획이며, 총 600여 명에 이르는 각국 공항 및 항공사, 국제기구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활발한 교류활동을 벌일 수 있도록 항공안전, 보안, 환경, 교육훈련 등 각 분야별 운영위원회 및 ACI 세계 이사회, ACI 기금 위원회 등의 모임을 주최할 예정이다.
아울러, 공항산업 분야 전시회와 월드 비즈니스 파트너 미팅을 함께 개최하여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공항산업의 경제적 파급효과 확산과 부가가치 창출에도 심혈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인천공항은 오는 6월 10일~12일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리는 ACI 세계총회에서 독자적인 홍보부스를 운영하고 차기 대회 개최를 알리는 프로모션을 전개함으로써 2014 ACI 세계총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첫 걸음을 내딛을 계획이다.
김선희기자
2013-04-26 09:27:17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 ..
  [사설칼럼] 선원복지고용센..
  [기자수첩] 김양수차관 행..
  [기자수첩] 인천/제주간 카..
  [기사제보] 청와대 국민 신..
  [기사제보] 승선근무예비역..
  [동정]해양환경공단, 빅데..
  [동정]KMI, 독일 퀴네물류..
  [동정]우리나라 해양과학..
  [동정]해양환경공단, 제주..
  [동정]해양수산과학기술진..
  [동정]한국수산자원관리공..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