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17일 수요일 기사검색  
  한국해양진흥공..
  한국선원복지고..
  한국선원복지고..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친..
  퀴네앤드나겔의..
  이완영 의원, ..
  산지 태양광 시..
  옆 동네보다 두..
  KOMEA, 11월 글..
  제 3회 부산항 ..
  박주현 의원, ..
  아름다운 바다..
  통영항 강구안 ..
  해양환경공단, ..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인천공항, 印尼 공항확장 PMC사업 국내 최초 수주!!
해외공항사업 연이은 수주로 글로벌 공항기업 성장 본격화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직무대행 이영근)는 인도네시아 제2공항공사(AP2)가 발주한 자카르타 수카르노-하타 국제공항 확장사업 관리용역(PMC - Project Management Consultancy)을 수주했다고 지난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인천공항공사는 오는 5월부터 향후 약 3년간(2013. 5~2015년 말) 총 사업비 약 12억불이 소요되는 자카르타 수카르노-하타 국제공항의 여객터미널간 연결건물 신축, 계류장/유도로 확장, 물류단지 확장 등 대규모 시설개선사업의 사업관리용역을 수행하게 된다. 총 계약 금액은 약 320만 불로 인천공항공사는 인도네시아 현지 업체인 JAYA CM과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공개경쟁 입찰을 통해 사업을 수주하였다.
인천공항공사는 전 세계 15개 공항에 진출한 해외사업과 인천공항 1, 2단계 건설 사업에서 체득한 경험 및 노하우를 인도네시아 관문 공항에 전수할 계획이다. 인도네시아 제2공항공사(PT Angkasa Pura 2)는 인도네시아 제1공항인 수도 자카르타의 수카르노-하타(Soekarno-Hatta)공항과 제3공항인 북부 메단의 폴로니아(Polonia)공항을 포함, 총 12개 공항을 운영하고 있는 국영기업으로, 수카르노-하타 공항은 2012년 5천8백만 명의 여객수를 기록하여 세계에서 9번째, 아시아에서는 3번째로 많은 이용객을 자랑하는 대형공항이다.
인도네시아의 인구는 2억4천만 명으로 세계 4위 수준이며, 5개의 주요 섬, 17,000여개의 섬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에 따라 항공교통에 대한 의존도가 높고, 안정된 내수시장과 풍부한 관광자원을 바탕으로 매년 항공여객 수요가 6% 이상 증가하고 있어 공항시설의 지속적인 확충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인천공항공사는 이러한 인도네시아의 성장 가능성에 일찍부터 주목하고 꾸준히 공을 들인 결과 지난 2011년 11월에 인도네시아 제1공항공사와 공동운영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하여 인도네시아 제2공항인 수라바야공항의 상업시설 개발 및 여객서비스 개선을 위한 컨설팅 사업을 따낸 데 이어, 본 사업까지 연달아 수주하여 인도네시아 양대 공항공사와 모두 사업관계를 구축하게 됨에 따라 향후 인도네시아 공항사업 참여확대 및 고속성장에 결정적으로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되었다.
또한, 2012년 4월에는 국제공항협의회(ACI)가 개발도상국 공항들의 안전 기술지원을 위해 APEX(Airport Excellence in Safety) 프로그램을 추진하면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공항의 운항안전 분야 개선에 인천공항공사가 참여하는 등 인도네시아 공항공사와 상생협력의 동반자 관계를 돈독히 하고 있다.
인천공항공사는 이처럼 꾸준히 쌓아온 상호 신뢰와 존중을 바탕으로 인도네시아 제1, 제2공항공사와 지속적으로 협력관계를 확대하여, 향후 인도네시아 및 동남아 지역의 신공항 건설 BOT 프로젝트 추진 등 곳곳에 제2, 제3의 인천공항을 만들어갈 계획이다.
현지에서 사업수주를 진두지휘하고 26일 인천공항으로 귀국한 이영근 사장직무대행은 “이번 사업수주를 통해 아시아에서 중국 다음으로 항공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인도네시아에서 제1, 2의 도시 공항 사업에 모두 참여하게 되어 자부심과 긍지를 느낀다.”며 “본 사업관리 용역을 성공적으로 수행하여 향후 인도네시아 신공항 개발 및 운영사업에도 적극 참여하고, 글로벌 공항기업으로서 인천공항의 지속적인 성장과 발전을 견인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공항그룹으로 새로운 성장신화를 기획하는 인천공항공사
인천공항공사는 2009년 이라크 아르빌 신공항 운영지원사업을 시작으로 4년 만에 8개국 15개 공항사업에 진출하여 총 6천3백여만 불의 누적실적을 기록하는 놀라운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이는 1, 2단계 건설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고 완벽하게 개항을 맞이한 공항건설 능력과 세계 공항서비스평가 8연패를 달성하여 공항서비스의 트렌드를 선도하는 선진운영 노하우를 자국의 공항에 접목시켜 빠른 시일 내에 지역거점공항으로 도약하고자 하는 각국의 성장의지가 반영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이번 사업수주는 인천국제공항의 수준 높은 공항건설 및 운영 노하우를 세계적으로 다시 한 번 인정받는 계기가 되었으며, 추가적인 사업비용 부담이 필요 없는 선진사업관리 노하우 수출이라는 점에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저가 해외사업 수주 등의 문제가 없는 새로운 대한민국 성장 동력의 기반을 마련하는 획기적인 성과라고 평가받고 있다.
인천공항공사는 공항 건설과 운영분야의 축적된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현재 이라크, 러시아, 필리핀, 인도네시아 공항사업 등을 수행 중에 있으며, 향후 활발한 공항인프라 건설계획을 갖고 있는 미얀마, 필리핀, 인도, 이라크 등의 신공항사업 진출을 위해 국내 관련 기업들과 공동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세계 각지에서 활발한 수주 활동을 벌이고 있다.
김선희기자
2013-04-29 09:35:34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기사제보] 해운대리점협회..
  [기사제보] 선원 유족급여..
  [기자수첩] 5백톤이하 소형..
  [사설칼럼] 정태순회장의 ..
  [사설칼럼] 김영춘장관 학..
  [사설칼럼] 고위 공직자는 ..
  [동정]지역사회 상생·나..
  [동정]해양환경공단, 한성..
  [동정]IPA,「2018 국가생..
  [동정]IPA, 2018적십자 바..
  [동정]국립해양박물관 건..
  [동정]울산항, 산업재해 ..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