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기사검색  
  한국해양대, 한..
  해양진흥공사, ..
  선원노련, 선원..
  DHL 코리아, 친..
  퀴네앤드나겔의..
  IPA, AEO공인인..
  구교훈박사 네..
  한국-러시아 민..
  경기평택항만公..
  선박안전기술공..
  한국선급, 해군..
  울산항만공사, ..
  어촌에서 풍성..
  해수부 남해어..
  여수해수청, 도..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인천공항, 아메리칸항공 취항으로 Top5 항공사 모두 유치!!
세계 2위 초대형 항공사 취항으로 인천공항 허브 경쟁력 강화 기대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직무대행 이영근)는 세계 2위인 아메리칸항공(AA)이 5월 10일 오후 16시 50분 인천-댈러스 노선 신규 취항을 계기로 본격적인 운항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세계 5대 대형 항공사가 인천공항에 모두 취항하게 됐다. (IATA 세계항공통계 2012 기준 Global Top 5 항공사 : 델타, 아메리칸, 유나이티드, 에미레이트, 루프트한자)

아메리칸항공은 세계 3대 항공 동맹체인 원월드(One World)의 창립 멤버이자 전 세계 50개국 260개 이상의 도시에 연간 9천만 명의 여객을 수송하고 있는 세계 2위의 대형 항공사로 인천-댈러스 노선에 B777-200기종(245석)을 투입하여 매일(주7회) 운항하게 된다.

아메리칸항공의 신규 취항은 지난해 12월 취항한 영국항공(BA)과 더불어, 인천공항공사가 그간 항공노선 확대를 위해 글로벌 대형 항공사(mega carrier)를 대상으로 적극적으로 추진해 온 마케팅 활동결과가 가시화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인천공항공사는 그간 타깃 항공사 유치를 위해 항공사별 맞춤 전략을 수립하는 한편, 항공사 대상 인센티브를 강화하는 등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전개해왔다. 미국 거대 항공사인 아메리칸항공 유치 성공은 본사 방문 및 프리젠테이션, 세계루트회의 회담 등 총력적인 마케팅을 펼치면서 취항 필요성을 설득한 것이 주효했다.
인천공항의 미주 노선 여객은 지난 10년간 연평균 8.3%씩 성장하여 2012년 480만명을 기록하였으나, 성수기마다 좌석 부족을 겪어왔다. 그러나 아메리칸항공의 취항으로 미주지역 네트워크가 강화되어 미주지역 좌석 공급에 숨통이 트이는 것은 물론, 여객들의 선택의 폭도 한층 넓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뿐만 아니라, 그동안 일본 나리타공항을 동북아시아 지역의 기점으로 삼아 온 아메리칸항공이 아시아 지역의 전략적 신규 취항지로 인천공항을 선택함에 따라, 향후 인천공항이 글로벌 대형 항공사의 지역 허브가 되기 위한 탄탄한 기반을 다지게 된 것은 물론 중국, 일본 등 경쟁 공항과의 격차를 더욱 벌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원월드 동맹체의 양대 중심축인 아메리칸항공과 영국항공이 연이어 인천공항 취항을 결정함에 따라 스카이팀(SkyTeam), 스타 얼라이언스(Star Alliance)에 비해 상대적으로 취약했던 인천공항의 원월드 네트워크가 한층 강화됨은 물론, 향후 원월드 소속 항공사의 추가 취항도 기대되고 있다.
인천공항공사 이영근 사장직무대행은 “아메리칸항공의 신규 취항으로 연간 여객 13만여 명, 공급석 18만석이 증대되는 것은 물론, 미주와 동북아 허브 공항간의 항공 네트워크 확대에 따른 환승객 창출 등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유나이티드, 델타항공 등 대형 항공사의 신규 노선 유치 및 증편을 통해 항공 네트워크를 지속적으로 강화함으로써 동북아 허브 공항으로서의 입지를 굳건히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인천공항공사 이영근 사장직무대행, 아메리칸항공 티모시 어헨(Timorthy Ahern) 뉴욕 및 인터네셔널 담당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10일 오후 3시 25분 여객터미널 43번 탑승구에서 인천-댈러스 노선 취항 기념행사가 개최될 예정이다.
김선희기자
2013-05-10 06:08:02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 ..
  [사설칼럼] 선원복지고용센..
  [기자수첩] 김양수차관 행..
  [기자수첩] 인천/제주간 카..
  [기사제보] 청와대 국민 신..
  [기사제보] 승선근무예비역..
  [동정]해양환경공단, 빅데..
  [동정]KMI, 독일 퀴네물류..
  [동정]우리나라 해양과학..
  [동정]해양환경공단, 제주..
  [동정]해양수산과학기술진..
  [동정]한국수산자원관리공..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