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3일 기사검색  
  IPA, 추석 연휴..
  항만배후단지 ..
  인천지역 3개 ..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친..
  퀴네앤드나겔의..
  CJ대한통운, 17..
  이완영 의원, ..
  CJ대한통운, 부..
  박주현 의원, ..
  한국선급-한국..
  한국선급, 컨테..
  한국선원복지고..
  한국선원복지고..
  2018 해양산업 ..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인천공항, 누적 환승객 5천만명 돌파 금자탑!!


환승객 매년 12.8%씩 증가... 동북아 허브공항의 새로운 이정표

인천국제공항의 누적환승객이 지난 15일자로 5천만 명을 돌파했다. 2001년 3월 29일 최초 개항한 이후 4,431일 만에 달성한 대기록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5일 10시 30분 인천공항 여객터미널 1층 밀레니엄홀에서 5천만번 째 환승객 유치를 축하하기 위한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이영근 사장직무대행은 이날 행사에서 5천만번 째 환승객으로 공식 기록된 러시아 국적의 부주킨 씨(Mr. Victor Boudioukine)에게 ‘행운의 황금열쇠’를 증정하였다. 부주킨 씨 다음으로 인천공항에서 환승하는 홍콩의 와이항 씨(Mr. Waihang Yee)는 대한항공 항공권 2매를 받는 행운을 얻게 되었다.
기념행사 축하공연으로 팝페라 듀오 “라보엠”과 현악 4중주단 “더 메리”의 협연이 펼쳐졌으며, 행사에 참석한 환승객들에게는 한국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서울의 경복궁과 인사동을 둘러보는 환승투어의 기회가 제공되었다.
인천공항은 올해 들어 대북 리스크와 일본의 엔저 영향 등에도 불구하고, 1~4월 누적 환승객이 전년 동기대비 무려 27% 증가한 272만 명을 기록하였다. 지난 2012년에는 전년 대비 21% 증가한 686만 명의 환승객을 유치하여 개항 이후 최고의 환승객 유치 실적을 기록하였는데, 현재의 성장추세가 지속된다면 올해는 작년을 능가하는 역대 최고의 실적을 거둘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인천공항공사는 이러한 눈부신 실적의 원동력으로 전 세계 곳곳에 180여개 노선을 보유한 동북아 최고의 항공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최첨단 환승시설과 서비스를 제공하여 최소 환승시간(45분)을 기록하고 있는 점을 꼽았다. 또한 세계 최고의 면세쇼핑공간을 조성하여 즐겁고 안락한 구매체험을 제공하고, 한국의 전통문화와 한류를 체험할 수 있는 문화예술 공연을 365일 상시 개최함으로써 해외 여행객들이 인천공항을 최적의 환승공항으로 선택하도록 유도한 것이 주효했다고 밝혔다.
인천공항공사는 이러한 환승메리트와 편리성을 해외에 적극 홍보하기 위하여 국적항공사 및 유관기관 등과 함께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해 왔다. 잠재 수요층이 많은 북미-아시아 등의 대륙 간 환승시장 확대를 위하여 해외 주요 도시를 방문하여 여행사와 언론사를 대상으로 인천공항의 환승강점을 소개하는 설명회를 개최하고, 중국의 CTS, 일본의 JTB, 북미 Flight Center 등 해외 초대형 여행사 로드쇼 및 공동상품광고 등을 통해 인천공항을 경유하는 상품 개발에 심혈을 기울였다. 이와 함께 타깃 지역의 주요 언론을 대상으로 환승체험(FAM Tour) 투어 등을 전개하는 등 다각적인 노력을 펼쳐 왔다.
그 결과, 인천공항의 환승객은 개항 직후인 2002년 246만 명에 불과하였으나, 연평균 12.8%씩 고속 성장하여 2011년~2012년에는 2년 연속 일본 나리타 공항의 환승객수를 추월하고 마침내 누적 환승객 5천만 명 돌파라는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이영근 사장직무대행은 “동북아 허브공항 육성이라는 원대한 목표를 위해 함께 뭉친 국토교통부의 적극적인 항공협정 체결 노력과 국적항공사의 상생협력 파트너십 구축, 그리고 인천공항의 전략적인 항공마케팅 노력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환승객 5천만 명의 대기록을 달성하게 됐다.”며 “매년 두 자릿수의 성장세를 기록 중인 환승객 수요에 발맞춰 3단계 건설사업을 2017년까지 완벽하게 수행하고, 타깃항공사 추가 유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철민기자
2013-05-15 22:55:16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사설칼럼] 고위 공직자는 ..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 ..
  [사설칼럼] 선원복지고용센..
  [기자수첩] 김양수차관 행..
  [기자수첩] 인천/제주간 카..
  [기사제보] 청와대 국민 신..
  [동정]선박안전기술공단, ..
  [동정]BPA, 추석 맞이 격..
  [동정]덕적도서 '찾아가는..
  [동정]2018년 공공부문 인..
  [동정]한국해양대 김의간..
  [동정]부산 사회적경제기..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