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1월 21일 기사검색  
  김기웅 협회 신.. [유료]
  IPA, '18년 인..
  한중 양국, 카..
  팬퍼시픽항공, ..
  DHL 코리아, 여..
  DHL 코리아, 경..
  CJ대한통운 ‘..
  머스크-IBM, 블..
  CJ대한통운, 고..
  한국선급, KR e..
  조속한 주식 거..
  Korea P&I,..
  울산항만공사, ..
  최병권.김순갑...
  해수부 세월호 ..
  조승우 신임 세..
  고상환 울산항..
  이연승 선박안..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국제특송으로 아프가니스탄 병사들에게 피자 배송!

DHL, ‘세계 최대 규모의 피자 배송’으로 기네스북 등극

• DHL, 23톤에 달하는 3만 판의 냉동피자를 36시간내에 미국에서 아프가니스탄으로 배송
• 기네스북으로부터 ‘세계 최대 규모의 피자배송’으로 인정 받아

[보도자료 제공일 2013년 5월 29일(수)] 세계적인 종합물류기업 DHL은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에 주둔한 병사들에게 피자를 보내주는 비영리단체 ‘피자-포-패트리어츠(Pizzas 4 Patriots)’와 함께 세계 최대 규모의 피자 배송 서비스를 제공해 올해 4월 기네스북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DHL 익스프레스는 지난 2012년 미국 독립기념일 행사가 열리는 7월 4일에 맞춰 글로벌 특송 네트워크에 대한 자사의 서비스 역량 기부의 일환으로 시카고 딥 디쉬(Deep Dish) 피자 3만판을 일리노이주 시카고에서부터 아프가니스탄의 칸다하르(Kandahar), 바그람(Bagram), 캠프 배션(Camp Bastion) 등에 주둔하고 있는 미군 병사들에게 배송했다. DHL익스프레스는 23톤에 달하는 3만판의 냉동 피자를 36시간 내에 11,000km 이상의 거리를 이동해 전달하는 역대 ‘세계 최대 규모의 피자 배달(Largest Pizza Delivery)’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기네스북에 오른 것이다.

이번 피자 배송은 신시내티에 위치한 DHL 익스프레스 아메리카 허브에서 바레인의 DHL 익스프레스 에어 허브로 운송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부패하기 쉬운 피자의 품질을 유지하기 위해 11톤의 드라이 아이스로 포장했으며, DHL 품질관리센터에서 이 화물을 실시간 모니터링했다.

DHL익스프레스 켄 알렌(Ken Allen) 대표는 “이번 기네스북 인증은 전세계 10만명의 DHL익스프레스 직원들에게도 무척 자랑스러운 순간으로 기억될 것”이라며, “DHL은 불가능은 없다(Ain’t No Mountain High Enough)는 기업철학으로 고객에게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전세계 220개 국가와 지역에서 긴밀하게 협력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이번 기네스북 인증으로 DHL의 글로벌 네트워크 역량과 국제특송전문가로서 ‘할 수 있다(can do)’ 정신을 고객에게 증명할 수 있는 기회가 되어 기쁘다”고 전했다.

피자-포-패트리어츠 에반스 대표는 “DHL 익스프레스는 그 동안 지역사회의 훌륭한 동반자가 되어 왔다”며 “DHL의 지원에 힘입어, 전세계 각지의 미군 병사들에게 멋진 선물을 전달해 사기를 진작시키고 삶에 긍정적인 변화를 끼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피자-포-패트리어츠는 미식 축구 슈퍼볼 결승전이나 독립기념일 같은 특별한 휴일과 기념일에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에 주둔하고 있는 병사들에게 피자를 보내기 위해 설립된 비영리 단체로 현재까지 DHL은 피자-포-패트리어츠와 함께 12만판 이상의 피자를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로 배송했다.
김철민기자
2013-05-29 09:49:05
보조검수사제도 명문화로 일자리 창출 활성화 시급하다, 한국검수검정협회, 정기총회 개최 사업계획 확정
제18대 도선사협회장 선거를 앞둔 차기 신임 회장에게 바란다, 한국도선사협회, 도선사회 도선공제협동조합 새로운 단체 설립해야
출범 70주년을 맞이한 한국해양대학교 총동창회 발자취
인천항 1항로 계획수심 14미터 확보 시급하다,지역 여야의원들 부산신항에 비해 역차별 지적
‘삼부해운’ 반세기를 넘어 100년기업 성장 기원, 창립50주년 기념식 개최
  [기사제보] 선박황산화물배..
  [기자수첩] 선원노동단체 ..
  [기자수첩] 여수예선업체 ..
  [기자수첩] 해양부 국장급 ..
  [사설칼럼] 세월호 관련 선..
  [기사제보] 김인현 (고려대..
  [동정]강준석 해수부 차관..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동정]해양수산부 인사발..
  [인사]부산항만공사, 전보..
  [동정]강준석 해수부 차관..
  [결혼]양홍근 선주협회상..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