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3일 목요일 기사검색  
  해양수산연수원..
  광양항 이용 화..
  IPA, 인천지역 ..
  퀴네앤드나겔- ..
  DHL 코리아, 탄..
  DHL 코리아, 5..
  손금주 의원, ..
  내년부터 도서..
  이완영 의원, ..
  위동항운, 신조..
  선박안전기술공..
  해양교통안전 ..
  해경-선박해양..
  부산항만공사, ..
  목포해수청-전..
  김준석부산지방..
  차민식여수광양..
  최 준 욱 해양..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인천공항, 세계 유수 항공사 3개사 신규 유치 성공!!

잇따른 신규 항공사 및 노선 유치로 인천공항 허브 경쟁력 강화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직무대행 이영근)는 오는 6월부터 체코항공, 스쿠트항공, 에티오피아항공 등 3개사가 인천공항을 연달아 취항한다고 밝혔다. 현재 인천공항의 취항항공사수는 89개사로 지난 5월 세계 2위 초대형 항공사인 아메리칸항공 취항에 이어, 3개 항공사가 신규 취항하면 전체 취항 항공사는 총 92개사로 증가하게 될 전망이다.
먼저 6월 2일(일)에는 동유럽의 체코항공이 인천-프라하 노선의 첫 운항을 개시한다. 체코항공은 A330-300 기종(276석)을 투입하여 주 2회(화/일) 운항하며, 7월초부터는 주 1회 증편하여 주 3회를 운항할 예정이다. 또한, 기존 대한항공 운항편(주 4회)과 함께 공동 운항을 통해 동일 스케줄(오후 12시45분 인천 출발)로 총 주 7회에 달하는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동유럽을 찾는 비즈니스 및 레저 여행객들의 편의가 보다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싱가포르의 중/장거리 저비용 항공사인 스쿠트(Scoot)항공이 6월 12일(수)부터 인천-싱가포르 노선을 대만 타이베이를 경유하여 주 3회 운항할 계획이다. 스쿠트항공은 인천-싱가포르 노선을 운항하는 최초의 저비용 항공사로 402석을 갖춘 B777 -200 기종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싱가포르 노선은 양대 국적사 및 싱가포르항공이 현재 주 52회에 걸쳐 운항하고 있음에도 여객수는 최근 4년간 연평균 16.8% 급증해왔으며, 금번 스쿠트항공의 취항으로 여객들에게 한층 다양한 스케줄과 서비스 선택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오는 19일(수)에는 에티오피아의 국영 항공사인 에티오피아항공이 신규 취항한다. 아프리카 지역의 경우, 지난해 6월 대한항공이 인천-나이로비간 직항 노선을 개설한 바 있으나, 이번에는 아프리카 국적 항공사의 첫 취항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에티오피아항공은 235석을 갖춘 B767-300 기종을 투입하여 아디스아바바-인천 노선(홍콩 경유)을 주 4회(월/수/금/일) 운항하게 된다. 이번 취항으로 향후 인천공항의 장거리 항공 네트워크 강화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한-아프리카간 관광 및 비즈니스 수요를 촉진시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오는 6~7월에는 신규 항공사 취항과 함께 신규 노선도 활발히 개설되어 인천공항의 중․단거리 노선망도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먼저, 베트남항공이 7월 1일(월) 다낭 노선을 신규 개설하여 주 2회 운항하며, 제주항공은 7월 4일(목)부터 나리타(도쿄) 노선을 매일 운항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인도네시아 2개 노선을 신규 개설하여 7월 19일(금)부터 자카르타 노선을 주 7회, 25일(목)부터 발리 노선을 주 2회 운항할 계획이다.
연이은 신규 취항 소식과 더불어 인천공항은 운항편수, 여객, 환승객 등 각종 운송지표에서 역대 최고 실적 기록을 경신하며 순항 중이다. 올 4월말까지 운항편수는 8만 8천회로 전년 동기대비 12% 증가하였으며, 총 여객은 1,345만 명으로 9.2% 증가하였다. 또한, 환승객은 272만 명으로 전년대비 무려 26.7% 급증하였으며, 지난 15일에는 개항 이후 ‘누적 환승객 5천만 명 돌파’라는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기도 했다.
인천공항공사 이영근 사장직무대행은 “6월에만 3개 항공사가 신규 취항함에 따라 연간 여객 23만여 명, 좌석 31만여 석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올 하반기에도 타깃 항공사 및 신규 노선 유치에 주력하여 항공 네트워크를 한층 강화함으로써 여객편의를 극대화하고, 동북아 허브공항으로서의 입지를 굳건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철민기자
2013-05-30 18:33:59
KP&I, 3년내 보험료 1억4천만달러 세계10위,전략물자수송 진흥공사 보증선박 KSA통합 조건
취업에 강한 ‘목포해양대’에 가다,해양분야의 선구자의 길 나선 국립 목포해양대학교
한중항로 카페리선박 국내조선소와 중국조선소 건조 승선체험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사설칼럼] 국제해양 전문 ..
  [기자수첩] 삼중고로 고사..
  [기사제보] 부산항을사랑하..
  [사설칼럼] 임병규이사장에..
  [사설칼럼] 동서양 대량화..
  [사설칼럼] 국정감사때 단..
  [동정]한국해양대 최석윤 ..
  [동정]제5회 대한민국 청..
  [동정]KIMST‘알리미’를 ..
  [동정]해양환경공단, KOEM..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동정]신임 포항지방해양..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