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1월 18일 목요일 기사검색  
  전국 도선사들 ..
  SM상선, 미주 ..
  2018년 인천항 ..
  팬퍼시픽항공, ..
  DHL 코리아, 여..
  DHL 코리아, 경..
  머스크-IBM, 블..
  CJ대한통운, 고..
  CJ대한통운, 택..
  조속한 주식 거..
  Korea P&I,..
  “한국선급, 포..
  IPA, 국제해양..
  여수해수청 여..
  설 명절 앞두고..
  고상환 울산항..
  이연승 선박안..
  윤 종 호 여수..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인천공항, 세계 유수 항공사 3개사 신규 유치 성공!!

잇따른 신규 항공사 및 노선 유치로 인천공항 허브 경쟁력 강화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직무대행 이영근)는 오는 6월부터 체코항공, 스쿠트항공, 에티오피아항공 등 3개사가 인천공항을 연달아 취항한다고 밝혔다. 현재 인천공항의 취항항공사수는 89개사로 지난 5월 세계 2위 초대형 항공사인 아메리칸항공 취항에 이어, 3개 항공사가 신규 취항하면 전체 취항 항공사는 총 92개사로 증가하게 될 전망이다.
먼저 6월 2일(일)에는 동유럽의 체코항공이 인천-프라하 노선의 첫 운항을 개시한다. 체코항공은 A330-300 기종(276석)을 투입하여 주 2회(화/일) 운항하며, 7월초부터는 주 1회 증편하여 주 3회를 운항할 예정이다. 또한, 기존 대한항공 운항편(주 4회)과 함께 공동 운항을 통해 동일 스케줄(오후 12시45분 인천 출발)로 총 주 7회에 달하는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동유럽을 찾는 비즈니스 및 레저 여행객들의 편의가 보다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싱가포르의 중/장거리 저비용 항공사인 스쿠트(Scoot)항공이 6월 12일(수)부터 인천-싱가포르 노선을 대만 타이베이를 경유하여 주 3회 운항할 계획이다. 스쿠트항공은 인천-싱가포르 노선을 운항하는 최초의 저비용 항공사로 402석을 갖춘 B777 -200 기종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싱가포르 노선은 양대 국적사 및 싱가포르항공이 현재 주 52회에 걸쳐 운항하고 있음에도 여객수는 최근 4년간 연평균 16.8% 급증해왔으며, 금번 스쿠트항공의 취항으로 여객들에게 한층 다양한 스케줄과 서비스 선택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오는 19일(수)에는 에티오피아의 국영 항공사인 에티오피아항공이 신규 취항한다. 아프리카 지역의 경우, 지난해 6월 대한항공이 인천-나이로비간 직항 노선을 개설한 바 있으나, 이번에는 아프리카 국적 항공사의 첫 취항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에티오피아항공은 235석을 갖춘 B767-300 기종을 투입하여 아디스아바바-인천 노선(홍콩 경유)을 주 4회(월/수/금/일) 운항하게 된다. 이번 취항으로 향후 인천공항의 장거리 항공 네트워크 강화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한-아프리카간 관광 및 비즈니스 수요를 촉진시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오는 6~7월에는 신규 항공사 취항과 함께 신규 노선도 활발히 개설되어 인천공항의 중․단거리 노선망도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먼저, 베트남항공이 7월 1일(월) 다낭 노선을 신규 개설하여 주 2회 운항하며, 제주항공은 7월 4일(목)부터 나리타(도쿄) 노선을 매일 운항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인도네시아 2개 노선을 신규 개설하여 7월 19일(금)부터 자카르타 노선을 주 7회, 25일(목)부터 발리 노선을 주 2회 운항할 계획이다.
연이은 신규 취항 소식과 더불어 인천공항은 운항편수, 여객, 환승객 등 각종 운송지표에서 역대 최고 실적 기록을 경신하며 순항 중이다. 올 4월말까지 운항편수는 8만 8천회로 전년 동기대비 12% 증가하였으며, 총 여객은 1,345만 명으로 9.2% 증가하였다. 또한, 환승객은 272만 명으로 전년대비 무려 26.7% 급증하였으며, 지난 15일에는 개항 이후 ‘누적 환승객 5천만 명 돌파’라는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기도 했다.
인천공항공사 이영근 사장직무대행은 “6월에만 3개 항공사가 신규 취항함에 따라 연간 여객 23만여 명, 좌석 31만여 석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올 하반기에도 타깃 항공사 및 신규 노선 유치에 주력하여 항공 네트워크를 한층 강화함으로써 여객편의를 극대화하고, 동북아 허브공항으로서의 입지를 굳건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철민기자
2013-05-30 18:33:59
제18대 도선사협회장 선거를 앞둔 차기 신임 회장에게 바란다, 한국도선사협회, 도선사회 도선공제협동조합 새로운 단체 설립해야
출범 70주년을 맞이한 한국해양대학교 총동창회 발자취
인천항 1항로 계획수심 14미터 확보 시급하다,지역 여야의원들 부산신항에 비해 역차별 지적
‘삼부해운’ 반세기를 넘어 100년기업 성장 기원, 창립50주년 기념식 개최
평택 여수항 자유계약제 예선투입 ‘과잉논란’ 대형선화주 차명진출 리베이트 관행 시장혼탁
  [기사제보] 선박황산화물배..
  [기자수첩] 선원노동단체 ..
  [기자수첩] 여수예선업체 ..
  [기자수첩] 해양부 국장급 ..
  [사설칼럼] 세월호 관련 선..
  [기사제보] 김인현 (고려대..
  [동정]강준석 해수부 차관..
  [결혼]양홍근 선주협회상..
  [결혼]최영대 항운노련사..
  [결혼]김두영SK해운노조위..
  [동정]이사부호의 북서태..
  [인사]해양수산부 인사발..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