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4월 27일 금요일 기사검색  
  위동항운유한공..
  컨테이너 물동..
  해양수산 투자 ..
  아이스하키 국..
  DHL 코리아, ‘..
  온라인 발송 솔..
  국내 최초 경기..
  장애우와 함께 ..
  CJ대한통운, 미..
  한국선급, 함부..
  KMI, 중국 해..
  선주배상책임공..
  글로벌 화주·..
  시민이 주도하..
  국립해양박물관..
  우동식국립수산..
  이연승 선박안..
  방희석여수광양..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DHL, 세계 최고 규모의 인재경영 프로그램 성과 공개


• DHL, 220개국에 걸쳐 10만 명이 넘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국제특송전문가 교육 실시
• 국제특송전문가 교육, 긍정적 기업문화 형성 및 기업 비즈니스 성과에 가시적 영향 미쳐

[보도자료 제공일 2013년 6월 10일(월)] 세계적인 종합물류기업 DHL은 전세계 10만명에 이르는 직원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는 있는 사내 교육프로그램 ‘국제특송전문가(Certified International Specialists, CIS)’과정이 기업문화와 비즈니스 성과에 미친 영향에 대해 발표했다.

DHL은 직원들의 직무 역량 강화를 통해 기업의 성장을 도모하겠다는 목표로 2010년 7월 CIS 교육 과정을 첫 도입했다. CIS 과정은 국제특송사업 전반에 대해 초점을 맞춘 교육으로 총 42개 언어로 번역되어 전세계 220여개 국가 10만여 직원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DHL의 모든 직원들은 국제 운송과 기업 전략의 기본 원칙, 수출입 문서, 운송 규제 및 절차 등에 대해 세계적인 수준의 교육을 이수했다.

그 결과 DHL은 2012년 역대 최고의 비즈니스 성과를 기록했으며 직원들의 직무 몰입도가 높아지면서 개인 역량은 물론 기업문화에 대한 만족도가 높아졌다. 뿐만 아니라 CIS프로그램은 세계 최대 규모의 기업 교육 프로그램으로써 DHL의 글로벌 리더십을 강화하는데 중요한 기여를 했다.

DHL익스프레스 CEO 켄 알렌(Ken Allen)은 “DHL 국제특송전문가 프로그램은 DHL 문화에 가시적인 변화를 가져왔으며, 직원들의 역량과 참여에 긍정적인 효과를 미쳤다는 점에서 교육 이상의 의미를 갖는다”며 “DHL익스프레스가 2012년 역대 최고의 실적을 거둘 수 있었던 것은 국제특송전문가 교육을 바탕으로 전문성을 갖춘 직원들의 헌신적인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CIS프로그램은 지난해 영국에서 개최된 ‘인재교육사업정상회담(HR Business Directors Summit)’에서 주어진 ‘2013년 우수 리더십상 (Distinction in Leadership)’을 비롯해 ‘브랜든 홀 그룹 엑설런스 어워드(Brandon Hall Group Excellence Awards)’와 ‘트레이닝 저널 어워드(Training Journal Awards)’를 연이어 수상하면서 그 우수성을 국제적으로 인정 받았다.

김선희기자
2013-06-11 08:39:10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방희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 취임 1주년차질없는 미래 신성장 사업 지속 추진
4차 산업혁명 항만무인자동화 도입 시기상조다/문재인대통령 한국노총 산별 대표자 청와대 오찬 간담회
보조검수사제도 명문화로 일자리 창출 활성화 시급하다, 한국검수검정협회, 정기총회 개최 사업계획 확정
  [기사제보] 민선7기 부산시..
  [기사제보] 청와대 해양전..
  [기사제보] 선원 고용 없는..
  [기사제보] 해운재건 5개년..
  [기사제보] 전국해상선원노..
  [기사제보] 부발협성명서
  [동정]청렴문화 정착 위한..
  [인사]팬스타그룹인사단행
  [동정]해양환경관리공단, ..
  [동정]해양환경관리공단, ..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인사]해양부국장급인사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