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6일 기사검색  
  IPA, 수협은행..
  여객선 안전 지..
  부산항만공사, ..
  퀴네앤드나겔- ..
  DHL 코리아, 탄..
  DHL 코리아, 5..
  CJ대한통운, 올..
  CJ대한통운, 노..
  손금주 의원, ..
  위동항운, 신조..
  선박안전기술공..
  해양교통안전 ..
  부산해양수산청..
  해양르네상스 ..
  해양수산연수원..
  김준석부산지방..
  차민식여수광양..
  최 준 욱 해양..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DHL코리아, 물류기업 최초 2013 대한민국 SNS 대상 수상


 DHL 코리아, 2013 대한민국 SNS 대상에서 물류기업 부문 대상 수상
 전세계 DHL 안팎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소식의 빠른 공유와 고객과의 활발한 소통 돋보여


[사진설명] DHL코리아 한병구 대표이사(가운데)가 23일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된 2013 대한민국 SNS 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물류기업 부문 대상을 수여 받았다.

[보도자료 제공일 2013년 8월 26일(월)] 세계적인 종합물류기업 DHL코리아는 한국소셜콘텐츠진흥협회와 헤럴드경제가 주최하는 2013 대한민국 SNS 대상(2013 Korea SNS Awards)에서 물류기업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대한민국 SNS 대상은 고객과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페이스북, 블로그 등 SNS를 잘 활용하고 있는 기업이나 공공기관을 부문별로 시상하는 행사이다.

DHL코리아는 이번 대한민국 SNS 대상에서 2011년 2월부터 공식적으로 운영 중인 페이스북(www.facebook.com/DHLExpressKorea)과 2008년 2월에 개설한 기업 블로그(blog.naver.com/dhl_korea)의 탁월한 운영 성과를 인정받아 최고상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특히 DHL코리아는 업계 최초로 블로그와 페이스북을 운영하기 시작한 기업인만큼 SNS 운영에 있어서도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또한, DHL 내부적으로도 DHL코리아의 SNS운영이 모범적인 대내외 커뮤니케이션 우수 사례로 평가되어 타국가에서 이를 벤치마킹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먼저 DHL 코리아는 고객들이 DHL을 생활 속에서 보다 친숙하게 느낄 수 있도록 SNS 채널을 통해 매주 지속적인 포스팅으로 기업 안팎의 소식을 적극적으로 공유하고 있다. 또한 전세계적으로 펼쳐지고 있는 DHL의 환경 캠페인이나 나눔 캠페인 등 사회공헌활동에 대한 동참을 이끌고, DHL 퓨처리스트(futurist)라는 대학생 서포터즈를 통해 젊은 층과의 소통 강화에도 힘쓰고 있다.

DHL코리아 한병구 대표는 “DHL코리아는 2012년 도이치 포스트 DHL 본사에서 전세계 220여개국의 DHL 지사를 대상으로 진행한 SNS 매니지먼트 심사에서 최고 국가로 선정되는 등 IT 강국 대한민국의 면모를 확실히 보여주고 있다”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앞으로도 진정한 SNS 채널의 역할과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운영을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김선희기자
2013-08-26 09:52:16
구태의연한 선원법개정으로 해상직선원들의 최저임금제 적용논란 종지부를 찢어야 할때
KP&I, 3년내 보험료 1억4천만달러 세계10위,전략물자수송 진흥공사 보증선박 KSA통합 조건
취업에 강한 ‘목포해양대’에 가다,해양분야의 선구자의 길 나선 국립 목포해양대학교
한중항로 카페리선박 국내조선소와 중국조선소 건조 승선체험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사설칼럼] 국제해양 전문 ..
  [기자수첩] 삼중고로 고사..
  [기사제보] 부산항을사랑하..
  [사설칼럼] 임병규이사장에..
  [사설칼럼] 동서양 대량화..
  [사설칼럼] 국정감사때 단..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동정]김양수 해수부 차관..
  [동정]KMI,「2018 국제물..
  [동정]한국해양대 최석윤 ..
  [동정]제5회 대한민국 청..
  [동정]KIMST‘알리미’를 ..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