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6일 기사검색  
  IPA, 수협은행..
  여객선 안전 지..
  부산항만공사, ..
  퀴네앤드나겔- ..
  DHL 코리아, 탄..
  DHL 코리아, 5..
  CJ대한통운, 올..
  CJ대한통운, 노..
  손금주 의원, ..
  위동항운, 신조..
  선박안전기술공..
  해양교통안전 ..
  부산해양수산청..
  해양르네상스 ..
  해양수산연수원..
  김준석부산지방..
  차민식여수광양..
  최 준 욱 해양..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TNT ’12시 배송 시간 지정 서비스’ 유럽 배송 서비스 지역 확대 시행
· 기존 16개 유럽 국가 내 900여 지역에 배송 서비스를 확대해 보다 폭넓은 서비스 제공

· 긴급 서류, 소포 및 중량 화물을 오전 시간대 배송, 유럽 전역에 신속 서비스 강화



(2013-11-12) 유럽 특송 1위 기업 TNT 익스프레스는 12시 배송 시간 지정 서비스인 ’12시 익스프레스(12:00 Express)’와 ’12시 이코노미 익스프레스(12:00 Economy Express)’ 서비스 가능 지역을 기존 유럽 16개국 내 900개 지역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오스트리아, 체코 공화국, 덴마크, 프랑스, 독일, 그리스, 헝가리, 이탈리아, 라트비아, 폴란드,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 스페인, 스웨덴, 스위스, 영국 내 배송 서비스 지역이 확대됨에 따라 유럽에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시켰다.



’12시 익스프레스’는 익일 또는 가장 빠른 영업일 정오까지 배송을 보장하며, 26개의 유럽 국가를 포함해 전세계 63개 국가에서 서류, 소포 및 중량 화물을 배송하는 서비스다. ’12시 이코노미 익스프레스’는 덜 급한 소포와 화물을 지정된 시간 내에 비용효율적으로 배송하는 TNT만의 도어 투 도어(Door-to-door) 서비스이다.



광범위한 유럽 항공 및 육상 네트워크 기반의 ‘12시 배송 시간 지정 서비스’ 지역 확대를 통해 헬스케어, 전자, 자동차 등 첨단 산업의 수출입 기업들은 더욱 편리하고 신속한 특송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글로벌 마케팅 임원인 잔 윌렘 브린(Jan Willem Breen)은 “12시 배송 시간 지정 서비스 지역 확대는 20% 이상의 배송 역량 증가는 물론, TNT 익스프레스가 유럽 지역 최고의 오전 배송 브랜드로 확고한 자리매김 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TNT 익스프레스는 유럽 시장 내의 서비스 신뢰도를 강화하기 위해 글로벌 마케팅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커넥트 어스(Connect Us)’라는 캠페인 주제로 다양한 다이렉트 마케팅과 온라인 커뮤니케이션 활동을 선보이고 있다.



또한, ’12시 익스프레스’와 ’12시 이코노미 익스프레스’ 서비스는 배송이 까다로운 베네룩스 삼국, 불가리아, 키프로스, 에스토니아, 핀란드, 아일랜드, 노르웨이와 포르투갈에서도 가능하다.
김학준기자
2013-11-12 21:11:37
구태의연한 선원법개정으로 해상직선원들의 최저임금제 적용논란 종지부를 찢어야 할때
KP&I, 3년내 보험료 1억4천만달러 세계10위,전략물자수송 진흥공사 보증선박 KSA통합 조건
취업에 강한 ‘목포해양대’에 가다,해양분야의 선구자의 길 나선 국립 목포해양대학교
한중항로 카페리선박 국내조선소와 중국조선소 건조 승선체험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사설칼럼] 국제해양 전문 ..
  [기자수첩] 삼중고로 고사..
  [기사제보] 부산항을사랑하..
  [사설칼럼] 임병규이사장에..
  [사설칼럼] 동서양 대량화..
  [사설칼럼] 국정감사때 단..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동정]김양수 해수부 차관..
  [동정]KMI,「2018 국제물..
  [동정]한국해양대 최석윤 ..
  [동정]제5회 대한민국 청..
  [동정]KIMST‘알리미’를 ..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