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1월 18일 목요일 기사검색  
  현대상선, IT경..
  위동항운유한공..
  해수부, 항만국..
  팬퍼시픽항공, ..
  DHL 코리아, 여..
  DHL 코리아, 경..
  머스크-IBM, 블..
  CJ대한통운, 고..
  CJ대한통운, 택..
  조속한 주식 거..
  Korea P&I,..
  “한국선급, 포..
  호주.미국 육류..
  IPA, 국제해양..
  여수해수청 여..
  고상환 울산항..
  이연승 선박안..
  윤 종 호 여수..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2013년 한 해 동안 DHL 익스프레스 아태지역에서 80여개상 휩쓸어
DHL 익스프레스 아태지역 대표 제리슈,

아시아 공급망 시상식에서 명예의 전당에 올라



l 제리슈 대표, 업계에서 최고로 인정 받는 아시아 공급망 시상식에서 최고상 수상



[보도자료 제공일 2013년 11월 12일(화)] 세계적인 종합물류기업DHL익스프레스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 제리슈(Jerry Hsu) 대표가 2013 아시아 공급망 어워드(The Supply Chain Asia Awards)에서 명예의 전당에 오르는 쾌거를 달성했다.



아시아 공급망 어워드는 물류업계의 발전에 기여한 진취적인 기업과 개인을 선정하는 자리로, 올해로 12회째를 맞는다. 이번 아시아 공급망 어워드에서 제리슈 대표가 수상한 명예의 전당은 업계에서는 최고로 인정 받는 권위 있는 상으로, 기업가적 정신과 혁신적인 사고를 바탕으로 세계적인 성공을 이끈 업계 전문가들에게 주어진다.



제리 슈(Jerry Hsu) DHL익스프레스 아시아 태평양 지역 대표는 취임 후 지난 2년 반 동안 아시아 지역의 비즈니스와 교역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나가기 위해 항공망 및 지상 시설에 대한 투자와 직원 교육을 강화해 왔다.



뿐만 아니라 제리 슈 대표는 자신이 이끌고 있는 DHL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3만4천여명의 직원을 하나로 단결 시킴으로써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2년 연속 수익 증대, 지속적인 서비스 개선, 정시배송 서비스의 점유율 증가 등을 실현해 왔다.



제리슈 대표의 이러한 노력을 바탕으로 DHL 익스프레스 아시아 태평양 사업부는 2013년 한 해에만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대내외적으로 무려 80개가 넘는 상을 석권하는 영예를 안았다.



제리 슈(Jerry Hsu) 대표는 “DHL 익스프레스에 있어서 이번 상의 수상은 인사, 마케팅, 고객 서비스 등 여러 분야에 걸쳐 2013년에 받은 수 많은 상들과 함께 한 해를 마무리하는 최고의 경사될 것”이라며 “이처럼 권위 있는 어워드에서 인정 받게 되어 매우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병구 DHL 익스프레스 코리아 대표는 “DHL 익스프레스는 오랫동안 아태지역에서 정시배송시장의 선두자리를 지켜온 역량과 잠재력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아태지역에서 최고의 서비스를 실현해 나갈 것이다”고 전했다.


김철민기자
2013-11-12 21:14:17
제18대 도선사협회장 선거를 앞둔 차기 신임 회장에게 바란다, 한국도선사협회, 도선사회 도선공제협동조합 새로운 단체 설립해야
출범 70주년을 맞이한 한국해양대학교 총동창회 발자취
인천항 1항로 계획수심 14미터 확보 시급하다,지역 여야의원들 부산신항에 비해 역차별 지적
‘삼부해운’ 반세기를 넘어 100년기업 성장 기원, 창립50주년 기념식 개최
평택 여수항 자유계약제 예선투입 ‘과잉논란’ 대형선화주 차명진출 리베이트 관행 시장혼탁
  [기사제보] 선박황산화물배..
  [기자수첩] 선원노동단체 ..
  [기자수첩] 여수예선업체 ..
  [기자수첩] 해양부 국장급 ..
  [사설칼럼] 세월호 관련 선..
  [기사제보] 김인현 (고려대..
  [인사]부산항만공사, 전보..
  [동정]강준석 해수부 차관..
  [결혼]양홍근 선주협회상..
  [결혼]최영대 항운노련사..
  [결혼]김두영SK해운노조위..
  [동정]이사부호의 북서태..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