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8일 화요일 기사검색  
  정규직 선원고..
  인천내항 야외..
  IPA, 수협은행..
  퀴네앤드나겔- ..
  DHL 코리아, 탄..
  DHL 코리아, 5..
  CJ대한통운, 올..
  CJ대한통운, 노..
  손금주 의원, ..
  선박안전기술공..
  한국선급, 전자..
  위동항운, 신조..
  인천지역 사회..
  IPA, 신축 크루..
  김정례 씨, 중..
  김준석부산지방..
  차민식여수광양..
  최 준 욱 해양..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DHL코리아, ‘2013노사문화 대상’ 국무총리상 수상


 DHL코리아, 지난 7월 ‘노사문화 우수기업상’ 수상 기업들 중 ‘국무총리상’ 수상
 노사 화합을 위한 소통의 채널을 마련하고, 직원의 경력 개발에 노력을 기울여 온 결과
 국무총리상 수상 기념 ‘자신이 받은 최고의 상’ 댓글 달기 페이스북 이벤트 실시

[보도자료 제공일 2013년 11월 14일(목)] 세계적인 종합물류기업 DHL코리아가 서울 63컨벤션 센터에서 진행된 고용노동부와 노사발전재단 주최의 ‘2013 노사문화 대상’ 시상식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고 14일 밝혔다.

DHL코리아는 다양한 의사 소통채널을 확립해 노사화합을 다지는 등 노사문화 정착을 위해 다방면에서 노력을 기울인 점 등이 높게 평가 받아 이번 국무총리상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노사문화 대상은 상생과 협력의 노사문화를 모범적으로 실천하고 있는 기업을 시상하는 것으로 최근 3년간 노사문화 우수기업으로 선정된 기업들이 그 대상으로, 지난 7월 노사문화 우수기업으로 인증받은 기업들 중에서 서류 심사와 현지 실사 및 엄격한 검증을 거쳐 선발된 것이라 그 의미가 더 크다.

DHL 코리아 한병구 대표는 “노사화합과 상생을 위한 원활한 소통 문화를 바탕으로 올해 노사문화 우수기업상에 이어 국무총리상을 연달아 수상하게 되어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임직원 상호간 존경과 신뢰를 중시하는 협력적 노사관계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DHL코리아는 지난 2005년과 2009년 이어 올해 노사문화 우수기업상을 세 번째 수상하였으며, 올해 초 국내 물류 기업으로서는 최초로 에이온 휴잇이 주관하는 ‘2013 한국 최고의 직장 시상식 - 특별상 부문’에서 ‘성과 몰입도가 높은 한국 최고의 직장(Best Employer of Commitment to Engagement Award)’에 선정된 바 있다.

한편, DHL코리아는 이번 국무총리상 수상을 기념해 페이스북 이벤트도 진행중이다. 참여는 오는 17일까지 DHL 코리아 공식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dhlexpresskorea)에 ‘자신이 받은 최고의 상’을 댓글로 달면 된다. DHL 텀블러, CGV 영화 관람권, 던킨 도너츠 음료와 커피 교환권 등 푸짐한 경품이 마련되어 있다.

김철민기자
2013-11-14 15:32:32
구태의연한 선원법개정으로 해상직선원들의 최저임금제 적용논란 종지부를 찢어야 할때
KP&I, 3년내 보험료 1억4천만달러 세계10위,전략물자수송 진흥공사 보증선박 KSA통합 조건
취업에 강한 ‘목포해양대’에 가다,해양분야의 선구자의 길 나선 국립 목포해양대학교
한중항로 카페리선박 국내조선소와 중국조선소 건조 승선체험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기사제보] 부산항 제2신항..
  [사설칼럼] 국제해양 전문 ..
  [기자수첩] 삼중고로 고사..
  [기사제보] 부산항을사랑하..
  [사설칼럼] 임병규이사장에..
  [사설칼럼] 동서양 대량화..
  [동정]KOEM, 어촌계 방제..
  [동정]KIMST ‘과제수행 ..
  [동정]부산항만공사, 인권..
  [동정]산학협력 교육 및 ..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동정]김양수 해수부 차관..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