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4월 27일 금요일 기사검색  
  위동항운유한공..
  컨테이너 물동..
  해양수산 투자 ..
  아이스하키 국..
  DHL 코리아, ‘..
  온라인 발송 솔..
  국내 최초 경기..
  장애우와 함께 ..
  CJ대한통운, 미..
  한국선급, 함부..
  KMI, 중국 해..
  선주배상책임공..
  글로벌 화주·..
  시민이 주도하..
  국립해양박물관..
  우동식국립수산..
  이연승 선박안..
  방희석여수광양..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멸종위기에 처한 두 마리 자이언트 판다의 판타스틱한 첫 비행
!
DHL, 중국에서 벨기에까지 자이언트 판다 운송 프로젝트 성공

[보도자료 제공일 2014년 2월 27일(목)] 세계적인 종합물류기업 DHL은 멸종위기에 처한 자이언트 판다의 번식 연구 프로젝트를 위해 암수 한 쌍의 자이언트 판다를 중국에서 약 8,000km 떨어진 벨기에까지 성공적으로 운송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운송의 주인공인 자이언트 판다는 중국 청두 지역의 판다보존연구센터에 있던 암컷 하오 하오(Hao Hao)와 수컷 싱 후이(Xing Hui)로 벨기에 브루겔레트에 위치한 파이리 다이자(Pairi Daiza) 동물원으로 안전하게 보내졌다.

DHL은 몸무게가 총 228kg에 달하는 두 마리의 자이언트 판다 운송을 위해 DHL 보잉 767항공기를 별도로 편성했다. 또한 판다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2명의 조련사와 1명의 수의사를 항공기에 배치했으며 충분한 식량 공급을 위해 100kg에 달하는 대나무를 함께 운송했다.

두 마리의 자이언트 판다는 새로운 보금자리인 파이리 다이자 동물원에서 앞으로 약 15년 동안 보살핌을 받게 되며, 겐트대학교의 지원을 통해 멸종위기종인 자이언트 판다의 번식 연구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된다.

세계자연보호기금(World Wildlife Fund)의 상징인 자이언트 판다는 무분별한 밀렵과 서식지 파괴 그리고 선천적인 신체 약점으로 인해 멸종 위기에 처해진 동물로 전세계적으로 1천6백여마리의 개체 수를 지닌 것으로 알려져 있다.

DHL 익스프레스 글로벌 네트워크 운영 수석 부사장 샬리 도비(Charlie Dobbie)는 “DHL은 이번 운송을 통해 지난 수년간 전세계 각지에서 동물들을 운송하며 쌓아온 노하우를 비롯해 DHL의 국제적인 네트워크와 전문성을 보여줄 수 있었다”라며, “멸종위기에 처한 동물을 운송하는 것은 DHL이 전세계에 걸쳐 자연보호 및 환경 운동을 지원하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이라고 전했다.

한편 DHL은 이번 운송 외에도 9마리의 고릴라 가족을 야생으로 돌려보내는 운송 프로젝트 및 세계 희귀 동물로 분류되는 바다소 구조 및 재활 운송 프로젝트 등 국제적인 네트워크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멸종 위기의 동물 운송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다.

김철민기자
2014-02-27 09:24:30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방희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 취임 1주년차질없는 미래 신성장 사업 지속 추진
4차 산업혁명 항만무인자동화 도입 시기상조다/문재인대통령 한국노총 산별 대표자 청와대 오찬 간담회
보조검수사제도 명문화로 일자리 창출 활성화 시급하다, 한국검수검정협회, 정기총회 개최 사업계획 확정
  [기사제보] 민선7기 부산시..
  [기사제보] 청와대 해양전..
  [기사제보] 선원 고용 없는..
  [기사제보] 해운재건 5개년..
  [기사제보] 전국해상선원노..
  [기사제보] 부발협성명서
  [동정]청렴문화 정착 위한..
  [인사]팬스타그룹인사단행
  [동정]해양환경관리공단, ..
  [동정]해양환경관리공단, ..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인사]해양부국장급인사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