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1일 금요일 기사검색  
  IPA, 추석 연휴..
  항만배후단지 ..
  인천지역 3개 ..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친..
  퀴네앤드나겔의..
  CJ대한통운, 부..
  구교훈박사 네..
  한국-러시아 민..
  한국선급-한국..
  한국선급, 컨테..
  선박안전기술공..
  2018 해양산업 ..
  KMI, 국제해양..
  해양환경공단, ..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벨기에서 이스라엘까지 장장 3,100km의 긴 여정 무사 이동!

DHL, 멸종위기를 막기 위한 기린 운송 프로젝트 성공

비행기로 육지 동물 중 가장 키가 큰 기린의 운송이 성공적으로 수행됐다.

세계적인 종합물류기업 DHL은 기린의 번식 연구 프로젝트를 위해 수컷 기린 한 마리를 벨기에에서 약 3,100km 떨어진 이스라엘까지 안전하게 운송했다고 밝혔다.

기린은 전 세계적으로 그 수가 매년 줄어들고 있어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International Union for Conservation of Nature)에서 LC(주시할 필요, Least Concern) 등급으로 평가하고 있는 동물이다. 이번 운송은 기린의 멸종을 막기 위해 진행되는 번식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DHL은 벨기에 리에주에 거주하던 16개월된 수컷 젠고(Jengo)를 이스라엘 텔아비브에 위치한 라맛 간 사파리(Ramat Gan Safari)로 옮기기 위해 보잉 747-400 특수 화물기를 별도로 편성했다. 또한 기린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사육사와 수의사로 구성된 운송 전담팀을 배치했으며, 충분한 식량 공급을 위해 100kg에 달하는 먹이를 함께 운송했다.

이번에 운송된 젠고는 새로운 보금자리인 라맛 간 사파리에서 7마리의 무리와 함께 생활하며 보살핌을 받게 되고, 이 곳에서 멸종위기를 막기 위한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된다.

DHL 글로벌 포워딩 이스라엘 대표이사 라피 로잘리스(Rafi Rozalis)는 “DHL이 갖추고 있는 글로벌 네트워크와 전문성을 바탕으로 젠고의 긴 여정을 무사히 마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운송은 DHL이 추구하는 자연 및 생태계 보호 차원에서 진행되었으며, 앞으로도 멸종위기에 처한 동물들을 보호하는 프로젝트에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DHL은 이번 운송 외에도 멸종위기에 처한 자이언트 판다와 9마리의 고릴라 가족을 야생으로 돌려보내는 운송 프로젝트 그리고 세계 희귀 동물로 분류되는 바다소 구조 및 재활 운송 프로젝트 등 국제적인 네트워크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멸종 위기의 동물 운송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다.

# # #

※ DHL 코리아
DHL 코리아는 국제 특송 시장의 선두주자로서 혁신적인 고객맞춤 솔루션을 제공하는데 주력하고 있으며 고객의 니즈에 맞춘 독창적인 서비스 개발, 활발한 마케팅 전략으로 업계 1위 자리를 더욱 공고히 하고 있다. DHL코리아는 최첨단 설비를 갖춘 33개 사무소를 두고 있으며 1,150여명에 이르는 직원이 일하고 있다. 1977년 업계 최초로 국제특송 서비스를 시작한 DHL 코리아는 올해로 서비스 37주년을 맞는다.

※ DHL – 세계를 대표하는 물류기업
DHL은 특송 및 물류 산업의 글로벌 마켓리더이자 세계를 대표하는 물류기업으로 고객들에게 국제특송, 항공운송, 해상운송, 육상운송, 계약물류, 국제 우편 서비스를 전문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DHL은 전세계 220개 국가와 영토를 잇는 세계적인 물류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으며 285,000명의 직원들은 현장지식을 바탕으로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들의 요구사항을 만족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기후보호, 재난관리 및 교육을 지원하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다. DHL은 도이치 포스트 DHL(Deutsche Post DHL)의 자회사이며, 도이치 포스트 DHL 그룹은 2013년 550억 유로 이상의 매출을 기록했다.

김학준기자
2014-06-11 09:24:31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 ..
  [사설칼럼] 선원복지고용센..
  [기자수첩] 김양수차관 행..
  [기자수첩] 인천/제주간 카..
  [기사제보] 청와대 국민 신..
  [기사제보] 승선근무예비역..
  [동정]BPA, 추석 맞이 격..
  [동정]덕적도서 '찾아가는..
  [동정]2018년 공공부문 인..
  [동정]한국해양대 김의간..
  [동정]부산 사회적경제기..
  [동정]부산항만공사, 부산..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