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7월 20일 금요일 기사검색  
  울산항만공사, ..
  IPA, 북중국 크..
  광양항 2018년..
  DHL 익스프레스..
  이동식 발송물 ..
  DHL 코리아 글..
  2018 평택항 국..
  퀴네앤드나겔 ..
  UN 지속가능발..
  한국선급, 한·..
  한국선원복지고..
  한국선급, 2018..
  한국해양대, 제..
  한국해운조합, ..
  한국해운조합, ..
  주강현해양박물..
  조규열해양진흥..
  김종현해양진흥..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전세계 10만명의 직원들에게 동시에 전달하는 통큰선물!

DHL코리아, 감사 주간 맞아 전직원대상 기념 티셔츠 제공

[사진설명] 세계적인 국제특송기업 DHL코리아 한병구 대표이사(오른쪽 첫 번째)는 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는 감사 주간(Appreciation Week)을 맞아 16일 DHL 본사에서 직원들에게 기념 티셔츠를 증정했다. 이 티셔츠는 DHL이 해마다 전세계 10만 명에 달하는 직원에게 보내는 특별 감사 선물로 DHL 직원들은 올해로 3번째 티셔츠를 받게 됐다.

[보도자료 제공일 2014년 6월 17일(화)] 세계를 대표하는 국제특송기업 DHL 익스프레스가 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는 감사 주간(Appreciation Week)을 맞아 16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DHL 본사에서 전 직원 대상으로 기념 티셔츠를 제공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감사 주간은 DHL익스프레스 사업부가 진출해 있는 전세계 지역의 직원들에게 특별한 선물과 함께 감사의 마음을 표현함으로써 애사심을 고취하고자 기획된 글로벌 직원 동기부여 프로그램으로, 매해 동일한 시기에 전세계 10만 명의 DHL 익스프레스 직원들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DHL코리아는 이번 감사 주간을 맞아 전 직원에게 글로벌 스폰서십 파트너인 포뮬러 E 챔피언십(FIA Formula E Championship) 기념 티셔츠를 제공함과 동시에 무비데이와 바비큐타임을 선사했다. 약 일주일에 걸쳐 진행되는 감사 주간동안 약 1,200명의 임직원들이 참석해 함께 영화를 감상하고 저녁에 바비큐 파티를 즐기면서 일상의 스트레스도 풀고 친목도 도모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DHL코리아 한병구 대표는 “동기부여가 된 직원이야말로 DHL의 경쟁력이다”라며, “앞으로도 직원들간의 자유로운 의사소통이 가능한 유연한 조직문화 형성을 위해 노력하고, 신나게 일할 수 있는 일터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문화행사 및 지원을 확대해 나갈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DHL코리아는 2012년부터 감사 주간을 통해 글로벌 스폰서십 파트너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유니폼을 선물하기도 하고, 직원들의 출근길에 대표 및 임원진이 직접 나서서 장미꽃과 함께 아침을 선사하기도 했다. 또한 더위에 치진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회사 옥상에서 바비큐 파티를 열고 대표를 비롯해 임원진이 직접 고기를 구어 직원들에게 제공한 바 있다.

김철민기자
2014-06-17 18:50:06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임병규 한국해운조합이사장 해양부출입 해운전문지 기자단 인터뷰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기사제보] 한국해양진흥공..
  [기사제보] 세창강백용변호..
  [기사제보] 국회 후반기 원..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에..
  [기자수첩] 오거돈 박남춘 ..
  [기사제보] 인사 적폐청산 ..
  [동정]한국선원복지고용센..
  [동정] 해양환경공단, 청..
  [동정]IPA, 김종식-선원표..
  [동정]해양환경공단, 해양..
  [동정]여수광양항만공사, ..
  [동정]KIOST 부산신청사 ..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