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6월 23일 토요일 기사검색  
  초대 해양진흥..
  현대상선, 美 A..
  남북관계 발전..
  DHL 코리아 글..
  DHL, 미래 물류..
  DHL 코리아, 10..
  CJ대한통운, 꽉..
  CJ대한통운, 민..
  한국국제물류협..
  포스코 원료 운..
  최첨단 해양안..
  평택항 미래 ..
  해양보호구역 ..
  아름다운 바다..
  여수해수청, 해..
  김성희동해어업..
  임병규해운조합..
  우동식국립수산..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TNT 익스프레스, 루프트한자와 항공기 부품 긴급 수송 계약 체결


(2014-07-04) 글로벌 특송 기업 TNT 익스프레스(www.tnt.com/express)가 루프트한자 봄바디어 항공 서비스(Lufthansa Bombardier Aviation Services 이하LBAS)와 항공기 부품에 대한 맞춤형 물류 서비스인 TNT 스페셜 서비스(TNT Special Services)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제공하는 TNT 스페셜 서비스는 타임 크리티컬 서비스(Time Critical Services)다. 24시간 픽업 및 배송을 통해 고객이 원하는 시간에 맞춰 신속 정확하게 배송하며, 최단경로를 이용해 최단시간 내에 고객이 맡긴 제품을 배송한다. 특히 이 서비스는 1년 365일 24시간 내내 가능하기 때문에 일반적인 물품 픽업 시간이 아닌 일요일이나 공휴일에도 물품 배송이 필요한 경우에 유용하다. 도어투도어(Door to Door) 서비스를 기본으로 항공과 육상 루트를 통해 빠르고 정확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TNT는 유럽 최대의 육상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유럽 전역에 안전하고 신속한 도어투도어(door to door) 서비스와 정시 배송 서비스가 가능하다.

LBAS는 항공기 제조사 봄바디어가 루프트한자의 항공기 정비를 제공하는 서비스 센터다. TNT익스프레스가 LBAS로부터 항공기 부품 긴급 배송 요청을 받으면, 당일 저녁 10시에서 11시 사이 독일의 그로스-게라우(Groß-Gerau)에 위치한 봄바디어의 창고에서 부품을 픽업해 다음날 오전 6시 전까지 베를린 쉐네펠트 공항에 있는 LBAS의 항공기 유지보수를 담당하는 엔지니어에게 신속 정확하게 배송한다. LBAS 엔지니어는 TNT익스프레스로부터 긴급 배송된 부품으로 오전 6시부터 바로 항공기 정비를 시작할 수 있게 된다.

LBAS관계자는 “항공기가 고장으로 인해 지상에 방치될 경우에 발생하는 막대한 비용 손실을 줄이기 위해서는 빠르고 정확한 부품 배송이 매우 중요하다”며 “TNT 익스프레스는 심야 시간대에 물품을 픽업해 매일 베를린 쉐네펠트 공항의 LBAS 직원들에게 도어투도어 방식으로 직접 배송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오후 늦은 시간 언제든 배송 주문이 가능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이번 계약을 체결하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TNT 익스프레스는 소포에서 중량 화물까지 다양한 무게와 크기를 가진 항공기 부품뿐 아니라 고위험군 물품까지도 안전하고 신속하게 배송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편, LBAS는 1997년에 출범한 루프트한자 테크닉 그룹과 봄바디어 에어로스페이스 그룹의 자회사이며, 독일의 베를린 쉐네펠트 국제 공항에 기반을 두고 있다.

관리자
2014-07-06 08:47:25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임병규 한국해운조합이사장 해양부출입 해운전문지 기자단 인터뷰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방희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 취임 1주년차질없는 미래 신성장 사업 지속 추진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에..
  [기자수첩] 오거돈 박남춘 ..
  [기사제보] 인사 적폐청산 ..
  [사설칼럼] 임병규 해운조..
  [사설칼럼] 한중카페리항로..
  [사설칼럼] 오거돈부산시장..
  [동정]KIOST 정갑식 박사 ..
  [동정]한국선원복지고용센..
  [동정]선원복지사업 이용..
  [동정]인도네시아, 중국, ..
  [동정]KOEM, 오염퇴적물 ..
  [동정]CJ대한통운, 희망나..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