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1월 19일 금요일 기사검색  
  현대상선, IT경..
  위동항운유한공..
  해수부, 항만국..
  팬퍼시픽항공, ..
  DHL 코리아, 여..
  DHL 코리아, 경..
  머스크-IBM, 블..
  CJ대한통운, 고..
  CJ대한통운, 택..
  조속한 주식 거..
  Korea P&I,..
  “한국선급, 포..
  호주.미국 육류..
  IPA, 국제해양..
  여수해수청 여..
  고상환 울산항..
  이연승 선박안..
  윤 종 호 여수..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DHL코리아, 고그린(GoGreen)정책으로 ‘녹색경영부문’ 대상 2년 연속 수상
 DHL코리아, 친환경 기후보호 프로그램 고그린(GoGreen)의 우수한 성과로 ‘녹색경영’ 부문 대상 2년 연속 수상
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축, 업무 운영 최적화 프로그램 등 지속적인 녹색경영활동 펼친 성과

[보도자료 제공일 2014년 10월 24일(금)] 세계를 대표하는 종합물류기업 DHL코리아는 친환경 기후보호 프로그램인 고그린(GoGreen)의 우수한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 23일 서울 그랜드 힐튼 호텔에서 진행된 ‘2014 글로벌 스탠더드 경영대상’ 시상식에서 녹색경영 부문 최고상인 대상을 2년 연속 수상했다고 밝혔다.

‘2014 글로벌 스탠더드 경영대상’은 한국능률협회와 한국능률협회인증원(KMAR) 공동 주최하는 시상제도로 국내 우수 경영 사례를 발굴하고 실천을 독려하기 위해 2002년 제정돼 올해로 13회째를 맞았다.

DHL 코리아는 2008년 자사의 친환경 기후보호 프로그램인 고그린(GoGreen)을 발족해 실제 측정 가능한 목표를 토대로 이산화탄소 배출량 개선에 뛰어난 성과를 보이고 있는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아 작년에 이어 또 다시 녹색경영부문 대상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DHL은 202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07년 대비 30% 개선한다는 실제 측정 가능한 목표를 수립하고 다양한 이산화탄소 감축 프로그램을 적용함으로써 2013년에 이미 목표를 달성 한 바 있다. 실제 특정 기업이 이처럼 탄소 배출 감소량을 목표로 정하고 실천에 옮기는 것은 국제 특송 업계에서 DHL이 유일하다.

DHL코리아는 모든 경영부문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량 측정 시스템을 갖추고 정확한 측정, 경영보고, 점검을 통해 에너지 낭비적인 요소를 철저히 찾아내 줄여 왔다. 에너지 효율을 높이기 위한 친환경 업무시설 인프라와 노후차량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는 물론 산업 안전과 에코드라이브 교육, 인력 및 차량의 효율적인 업무 재배치 등 직원 대상 업무 운영 최적화 프로그램을 실시했다. 그 결과 2009년부터 2014년 현재까지 배송박스 1개 기준으로 약 30% 이산화탄소 효율성 감축 효과를 이끌어냈다.

이 밖에도 DHL코리아는 콘베이어벨트의 적정 운영과 점심시간 소등 및 냉난방기 끄기, 불필요한 전기 및 전력 사용하지 않기, 엘리베이터 대신 계단 이용하기 등 전기 에너지 절약 활동과 더불어 사용 줄이기(Reduce), 다시 쓰기(Reuse), 재활용하기(Recycle)를 통한 3 R 자원 절약 활동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

DHL 코리아 한병구 대표는 “친환경 경영시스템의 도입과 실천은 이제 기업에게는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필수 조건이다”라며 “녹색경영부문 대상 2년 연속 수상은 DHL이 환경과 기후보호를 그룹 전체의 핵심 가치로 여기고 임직원이 모두 함께 노력해 온 결과인 만큼 더욱 뜻 깊게 생각하는 바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시상은 71개 대상 기업들의 ▲전략적 에너지경영시스템 계획 및 실행, ▲에너지경영 활동성과, ▲경영성과가 종합적으로 평가돼 부여됐다.

김철민기자
2014-10-24 14:49:15
제18대 도선사협회장 선거를 앞둔 차기 신임 회장에게 바란다, 한국도선사협회, 도선사회 도선공제협동조합 새로운 단체 설립해야
출범 70주년을 맞이한 한국해양대학교 총동창회 발자취
인천항 1항로 계획수심 14미터 확보 시급하다,지역 여야의원들 부산신항에 비해 역차별 지적
‘삼부해운’ 반세기를 넘어 100년기업 성장 기원, 창립50주년 기념식 개최
평택 여수항 자유계약제 예선투입 ‘과잉논란’ 대형선화주 차명진출 리베이트 관행 시장혼탁
  [기사제보] 선박황산화물배..
  [기자수첩] 선원노동단체 ..
  [기자수첩] 여수예선업체 ..
  [기자수첩] 해양부 국장급 ..
  [사설칼럼] 세월호 관련 선..
  [기사제보] 김인현 (고려대..
  [인사]부산항만공사, 전보..
  [동정]강준석 해수부 차관..
  [결혼]양홍근 선주협회상..
  [결혼]최영대 항운노련사..
  [결혼]김두영SK해운노조위..
  [동정]이사부호의 북서태..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