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1일 금요일 기사검색  
  IPA, 추석 연휴..
  항만배후단지 ..
  인천지역 3개 ..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친..
  퀴네앤드나겔의..
  CJ대한통운, 부..
  구교훈박사 네..
  한국-러시아 민..
  박주현 의원, ..
  한국선급-한국..
  한국선급, 컨테..
  2018 해양산업 ..
  KMI, 국제해양..
  해양환경공단, ..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DHL코리아, 고그린(GoGreen)정책으로 ‘녹색경영부문’ 대상 2년 연속 수상
 DHL코리아, 친환경 기후보호 프로그램 고그린(GoGreen)의 우수한 성과로 ‘녹색경영’ 부문 대상 2년 연속 수상
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축, 업무 운영 최적화 프로그램 등 지속적인 녹색경영활동 펼친 성과

[보도자료 제공일 2014년 10월 24일(금)] 세계를 대표하는 종합물류기업 DHL코리아는 친환경 기후보호 프로그램인 고그린(GoGreen)의 우수한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 23일 서울 그랜드 힐튼 호텔에서 진행된 ‘2014 글로벌 스탠더드 경영대상’ 시상식에서 녹색경영 부문 최고상인 대상을 2년 연속 수상했다고 밝혔다.

‘2014 글로벌 스탠더드 경영대상’은 한국능률협회와 한국능률협회인증원(KMAR) 공동 주최하는 시상제도로 국내 우수 경영 사례를 발굴하고 실천을 독려하기 위해 2002년 제정돼 올해로 13회째를 맞았다.

DHL 코리아는 2008년 자사의 친환경 기후보호 프로그램인 고그린(GoGreen)을 발족해 실제 측정 가능한 목표를 토대로 이산화탄소 배출량 개선에 뛰어난 성과를 보이고 있는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아 작년에 이어 또 다시 녹색경영부문 대상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DHL은 2020년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07년 대비 30% 개선한다는 실제 측정 가능한 목표를 수립하고 다양한 이산화탄소 감축 프로그램을 적용함으로써 2013년에 이미 목표를 달성 한 바 있다. 실제 특정 기업이 이처럼 탄소 배출 감소량을 목표로 정하고 실천에 옮기는 것은 국제 특송 업계에서 DHL이 유일하다.

DHL코리아는 모든 경영부문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량 측정 시스템을 갖추고 정확한 측정, 경영보고, 점검을 통해 에너지 낭비적인 요소를 철저히 찾아내 줄여 왔다. 에너지 효율을 높이기 위한 친환경 업무시설 인프라와 노후차량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는 물론 산업 안전과 에코드라이브 교육, 인력 및 차량의 효율적인 업무 재배치 등 직원 대상 업무 운영 최적화 프로그램을 실시했다. 그 결과 2009년부터 2014년 현재까지 배송박스 1개 기준으로 약 30% 이산화탄소 효율성 감축 효과를 이끌어냈다.

이 밖에도 DHL코리아는 콘베이어벨트의 적정 운영과 점심시간 소등 및 냉난방기 끄기, 불필요한 전기 및 전력 사용하지 않기, 엘리베이터 대신 계단 이용하기 등 전기 에너지 절약 활동과 더불어 사용 줄이기(Reduce), 다시 쓰기(Reuse), 재활용하기(Recycle)를 통한 3 R 자원 절약 활동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

DHL 코리아 한병구 대표는 “친환경 경영시스템의 도입과 실천은 이제 기업에게는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필수 조건이다”라며 “녹색경영부문 대상 2년 연속 수상은 DHL이 환경과 기후보호를 그룹 전체의 핵심 가치로 여기고 임직원이 모두 함께 노력해 온 결과인 만큼 더욱 뜻 깊게 생각하는 바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시상은 71개 대상 기업들의 ▲전략적 에너지경영시스템 계획 및 실행, ▲에너지경영 활동성과, ▲경영성과가 종합적으로 평가돼 부여됐다.

김철민기자
2014-10-24 14:49:15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 ..
  [사설칼럼] 선원복지고용센..
  [기자수첩] 김양수차관 행..
  [기자수첩] 인천/제주간 카..
  [기사제보] 청와대 국민 신..
  [기사제보] 승선근무예비역..
  [동정]BPA, 추석 맞이 격..
  [동정]덕적도서 '찾아가는..
  [동정]2018년 공공부문 인..
  [동정]한국해양대 김의간..
  [동정]부산 사회적경제기..
  [동정]부산항만공사, 부산..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