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6월 21일 목요일 기사검색  
  부산항 개발, ..
  현대상선, 화주..
  제4차(2021~203..
  DHL 코리아 글..
  DHL, 미래 물류..
  DHL 코리아, 10..
  CJ대한통운, 민..
  한국국제물류협..
  CJ대한통운, 미..
  해수부, 우리기..
  평택항 해운물..
  한국선급, IMO ..
  울산항만공사, ..
  혁신적 포용국..
  한국해운조합, ..
  김성희동해어업..
  임병규해운조합..
  우동식국립수산..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도이치 포스트 DHL, 다우존스 지속가능성지수(DJSI) 편입으로 지속가능성 입증


• DPDHL,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글로벌지수와 유럽지수에 모두 편입
• 이해관계자 관련 평가 항목 및 환경 평가 항목 등에서 상향된 점수 받는 등 그룹 목표에 성공적으로 접근 중

[보도자료 제공일 2014년 10월 27일(월)] 세계를 대표하는 종합물류기업 도이치 포스트 DHL(Deutsche Post DHL, 이하 DPDHL)은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입증해 주는 전세계 다우존스 지속가능성지수(Dow Jones Sustainability Index, 이하 DJSI)에 편입됐다고 밝혔다.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는 우량기업을 판단하는 주요 경영평가지수 중 하나로 기업을 단순히 재무적 정보로 파악하는데 그치지 않고 지배구조나 사회공헌도 등을 토대로 기업의 지속 경영 가능성을 평가해 우수 기업을 선정한다. 이 지수는 궁극적으로 투자자들의 주요 판단 지표로서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된다.

DPDHL은 2014년도 1800개 이상의 기업들을 대상으로 한 평가에서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글로벌 지수(DJSI 월드)와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유럽 지수(DJSI 유럽)에 모두 편입되면서 기업의 안정적인 지속가능성을 보여줬다.

특히 이번 심사는 예년보다 한 층 더 까다로운 자격조건이 적용됐음에도 불구하고, DPDHL은 DJSI의 주요 평가 항목인 경제, 환경, 사회 분야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전년대비 총점 7점이 오른 76점을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DPDHL은 기업 시민 정신(+ 50점), 이해 관계자 참여(+28점) 그리고 고객 관계 관리 항목(+34점)에서 한층 향상된 점수를 기록했으며, 환경 평가 항목에서는 기존 점수 대비 4점을 더 얻는 등 높은 평가를 받았다.

DPDHL 프랑크 아펠(Frank Appel)회장은 "DPDHL이 세계 최고의 지속가능경영 평가지표들에 계속적으로 편입될 수 있는 것은 업계 선도 기업으로서 책임 있는 기업활동을 수행하며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어 나가고 있기 때문"이라며 "DPDHL은 2020전략(Strategy 2020)에 따라 우리와 관계를 맺은 모든 이해당사자들과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관계 형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번 DJSI의 이해당사자 관련 평가 항목에서 좋은 점수를 얻은 것은 올바로 우리의 전략을 수행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한다" 라고 전했다.
관리자
2014-10-27 14:43:25
임병규 한국해운조합이사장 해양부출입 해운전문지 기자단 인터뷰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방희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 취임 1주년차질없는 미래 신성장 사업 지속 추진
4차 산업혁명 항만무인자동화 도입 시기상조다/문재인대통령 한국노총 산별 대표자 청와대 오찬 간담회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에..
  [기자수첩] 오거돈 박남춘 ..
  [기사제보] 인사 적폐청산 ..
  [사설칼럼] 임병규 해운조..
  [사설칼럼] 한중카페리항로..
  [사설칼럼] 오거돈부산시장..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동정]국립해양박물관 후..
  [동정]한국해양대 언니 오..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동정]KOMERI, 5억 원 상..
  [동정]IPA, 작은실천 큰 ..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