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8일 화요일 기사검색  
  정규직 선원고..
  인천내항 야외..
  IPA, 수협은행..
  퀴네앤드나겔- ..
  DHL 코리아, 탄..
  DHL 코리아, 5..
  CJ대한통운, 올..
  CJ대한통운, 노..
  손금주 의원, ..
  선박안전기술공..
  한국선급, 전자..
  위동항운, 신조..
  인천지역 사회..
  IPA, 신축 크루..
  김정례 씨, 중..
  김준석부산지방..
  차민식여수광양..
  최 준 욱 해양..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국내 자동차, 철강, 항만 산업의 해외 진출이 더 빨라진다!

DHL코리아, 부산지역 최대 규모의 국제특송 서비스센터 확장 오픈

 DHL, 부산지역 자동차, 철강, 항만 산업의 글로벌 진출을 돕기 위해 서비스센터 확장 오픈
 3배 확장된 시설, 높은 지리적 접근성으로 부산 및 영남지역 고객들에게 빠른 서비스 제공

[보도자료 제공일 2014년 12월 2일(화)] 세계를 대표하는 국제특송기업 DHL코리아는 자동차, 철강, 선박 등 국가핵심산업이 밀집해 있는 부산 및 영남지역의 급증하는 국제특송 서비스 수요에 따라 부산 서비스 센터를 확장 이전해 새롭게 오픈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확장 이전을 마친DHL 부산 서비스 센터는 면적 1,643㎡에 운송 차량 27대가 동시에 상∙하역 작업이 가능한 드라이브인(Drive-in) 시스템과 컨베이어 시스템을 갖췄다. 이는 기존 시설의 약 3배에 달하는 것으로 부산과 영남 지역 국제특송 서비스 시설로는 최대 규모이다.

무엇보다도 부산 서비스 센터는 자동차, 철강, 항만 산업이 큰 주축을 이루고 있는 지사, 미음 산업단지, 녹산공단, 신항만과 근접해 있고, 해운대나, 문현동 금융타운, 김해, 양산과의 연결성이 뛰어난 곳에 위치해 있어 보다 신속한 배송 및 픽업 서비스가 가능하다.

특히 이 지역 고객들의 경우 정확하고 빠른 배송이 필요한 자동차 부품, 주단조품, 선용품 등을 다루고 있어 이번 서비스 센터 이전의 목적은 고객의 지리적 접근성과 편의 강화에 맞춰졌다.

이 밖에도 부산 서비스 센터는 주요 배송 물품의 보안 강화를 위해 센터를 둘러싼 모든 출입구와 작업장 내 주요지점에 CCTV 설치를 확충해 안전성 및 고객 신뢰를 높였다.

DHL코리아 한병구 대표이사는 “이번 DHL 부산 서비스 센터 확장 이전으로 국제적 기술 경쟁력을 갖춘 국내 철강, 해운 및 자동차 산업의 해외진출이 더 빠르고 신속해 지기를 기대한다”며 “DHL코리아는 지속적인 물류 인프라 강화를 통해 고객들의 글로벌 연결성을 높이고 한국이 동북아 물류허브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DHL코리아는 지난 9월 확장 이전한 구미 서비스 센터에 이어 이번 부산 서비스 센터를 확장 오픈하는 등 점차 증가하고 있는 국내 국제특송 서비스 수요에 대응하고 있다. 현재 DHL코리아는 인천공항 게이트웨이를 비롯 전국에 22개 서비스 센터와 9개의 직영 서비스 포인트, 그리고 86개의 제휴 접수처 등 국내 글로벌 특송업체 중에서 가장 많은 고객 접점을 보유하고 있다.

관리자
2014-12-02 09:47:01
구태의연한 선원법개정으로 해상직선원들의 최저임금제 적용논란 종지부를 찢어야 할때
KP&I, 3년내 보험료 1억4천만달러 세계10위,전략물자수송 진흥공사 보증선박 KSA통합 조건
취업에 강한 ‘목포해양대’에 가다,해양분야의 선구자의 길 나선 국립 목포해양대학교
한중항로 카페리선박 국내조선소와 중국조선소 건조 승선체험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기사제보] 부산항 제2신항..
  [사설칼럼] 국제해양 전문 ..
  [기자수첩] 삼중고로 고사..
  [기사제보] 부산항을사랑하..
  [사설칼럼] 임병규이사장에..
  [사설칼럼] 동서양 대량화..
  [동정]KOEM, 어촌계 방제..
  [동정]KIMST ‘과제수행 ..
  [동정]부산항만공사, 인권..
  [동정]산학협력 교육 및 ..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동정]김양수 해수부 차관..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