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1월 18일 금요일 기사검색  
  中 전자상거래 ..
  한국선원복지고..
  울산항만공사-..
  글로벌 DHL Exp..
  Kuehne + Nagel..
  퀴네앤드나겔- ..
  CJ대한통운, 설..
  박주현 의원, ..
  CJ대한통운, 고..
  해수부, 원양어..
  팬오션, 피브리..
  경기평택항만公..
  국적부원 일자..
  해양환경공단~..
  목포해양대학교..
  이동재해양수산..
  강용석해양조사..
  김준석부산지방..
  김무홍 건설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무인항공기에 이은 무인자동차가 만들어갈 물류의 미래를 내다본다


도이치 포스트 DHL, ‘물류와 무인자동차’ 동향보고서 발표



· 무인자동차의 활용 범위가 공공도로로 확대되면 가까운 미래에 물류 분야의 혁신적인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

· 도로상 안정성, 연료 효율성 및 환경 문제 개선과 같은 혜택 예상



[보도자료 제공일 2015년 1월 7일(수)] 쉬지 않고 24시간을 달릴 수 있는 무인자동차가 이끌 물류업계의 미래를 내다본다!



세계적인 종합물류기업 도이치 포스트 DHL은 물류업계에 혁신적인 변화를 가져올 무인자동차의 자율주행 기술력과 무한한 잠재력을 담은 동향보고서 ‘물류와 무인자동차(Self-driving Vehicles in Logistics)’를 발간했다고 7일 밝혔다.



무인자동차란 운전자의 조종 없이 센서와 레이더를 통해 변화하는 외부 환경에 대응하며 목적지까지 자율주행하는 자동차를 말한다. 운전자 없이 쉬지 않고 주행이 가능해 물류 업계의 트렌드 바꿔놓을 새로운 솔루션으로 주목 받고 있다.



이번 DHL 동향보고서는 무인자동차 주행이 가져올 ▲신속한 의사결정을 통한 도로 위 안전성 개선, ▲연료 효율성 증대 및 운영비 절감, ▲불필요한 주행 최소화로 탄소배출량 절감을 통한 환경 문제 개선, ▲기존 운전자의 업무 보조 등의 혜택을 무인자동차 개발 현황 및 성공 사례로 설명하고 있다.



예를 들어 무인자동차 이용 시 차량에 장착된 센서와 레이더가 자동 안전거리를 확보하고 최적의 주행 속도를 유지해주므로 시시각각 변하는 도로 위에서 운전자가 저지를 수 있는 실수나 오판을 최소화할 수 있다. 또한 이를 통해 교통사고량은 물론 연료사용량까지 감소시킬 수 있게 된다.



보고서에 따르면, 실제 메르세데스 벤츠는 시제품 ‘퓨처 트럭 2025(Future Truck 2025)’를 선보임으로써 운전자 지원 시스템과 같은 자율주행 기술력을 장착한 무인자동차가 공공도로에 등장할 날이 머지 않았음을 시사한 바 있다. 이 밖에도 구글의 무인자동차 시제품, 볼보나 현대자동차의 자율 주행 지원 시스템 등 무인자동차 연구 사례들이 보고서에 소개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 동향보고서는 트럭과 트럭간의 상황 공유 시스템 개발을 통해 선두에 있는 트럭으로 뒤따라 오는 트럭들의 속도 및 핸들링을 제어하는 기술도 소개하고 있다. 한 명의 운전자가 나머지 트럭들을 동시에 조종하는 이 자율주행 기술은 연료 효율성을 15% 가량 높일 수 있고, 장시간 운전으로 피로도가 높은 트럭 운전자들에게 번갈아 가며 쉴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제공하게 된다. 그 대표적인 사례로 볼보가 ‘사르트레 프로젝트’(Sartre Project)의 일환에서 진행한 스페인 바르셀로나 도로 시범주행이 소개됐다.



DHL 트렌드 리서치팀 마커스 쿠켈하우스(Markus Kückelhaus) 이사는 “DHL은 자율주행 솔루션을 이미 창고 출고 지원업무 등에 활용하고 있으며, 이젠 공공도로에서 고객이 최종적으로 배송품을 접하는 라스트 마일(Last mile[1])에 이르기까지 그 영역을 확대해 나갈 중요한 시점에 있다”며 “무인자동차를 통한 물류업계의 진화를 이끌어 나갈 책임과 사명을 갖고 DHL 고객들과 함께 무인자동차 도입에 주도적인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도이치 포스트 DHL은 작년 9월 세계 최초로 무인항공기 ‘파슬콥터’를 이용해 북해 위스트(Juist) 섬에 의약품 배송을 진행하고, ‘무인항공기(Unmanned Aerial Vehicles)’ 동향 보고서를 발간하는 등 자동화 기술을 활용한 무인 배송 연구에 집중하고 있다.
김철민기자
2015-01-07 16:29:16
구태의연한 선원법개정으로 해상직선원들의 최저임금제 적용논란 종지부를 찢어야 할때
KP&I, 3년내 보험료 1억4천만달러 세계10위,전략물자수송 진흥공사 보증선박 KSA통합 조건
취업에 강한 ‘목포해양대’에 가다,해양분야의 선구자의 길 나선 국립 목포해양대학교
한중항로 카페리선박 국내조선소와 중국조선소 건조 승선체험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사설칼럼] 해운조합,출범7..
  [사설칼럼] 노사정 하급선..
  [기자수첩] 흥아그룹임원대..
  [기사제보] 2018 부산항을 ..
  [기사제보] 단체장신년사
  [사설칼럼] 문병일전무이사..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동정]김양수 해수부 차관..
  [동정]KMOU Ocean Dream F..
  [동정]해양진흥공사 신규..
  [동정]국회 당전문위원 BP..
  [동정]해양환경공단, 사..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