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1월 18일 목요일 기사검색  
  현대상선, IT경..
  위동항운유한공..
  해수부, 항만국..
  팬퍼시픽항공, ..
  DHL 코리아, 여..
  DHL 코리아, 경..
  머스크-IBM, 블..
  CJ대한통운, 고..
  CJ대한통운, 택..
  조속한 주식 거..
  Korea P&I,..
  “한국선급, 포..
  호주.미국 육류..
  IPA, 국제해양..
  여수해수청 여..
  고상환 울산항..
  이연승 선박안..
  윤 종 호 여수..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DHL 코리아, 서울환경영화제 친환경 배송 후원으로 약 500여 그루의 나무 심는 효과 창출

l DHL 코리아, 개막부터 12년 연속 서울환경영화제에 맞춤형 글로벌 물류 솔루션 제공

l 서울환경영화제, 2008년부터 DHL 고그린 탄소 중화 서비스 도입 후 친환경 배송으로 약 2 톤의 CO2, CO2e 상쇄 효과



[보도자료 제공일 2015년 5월 7일(목)] 세계를 대표하는 국제특송기업 DHL 코리아가 서울환경영화제(GFFIS 2015: Green Film Festival In Seoul) 공식 물류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DHL 고그린 탄소 중화 서비스(DHL GOGREEN Carbon Neutral service)를 통해 47개국 113편의 영화 필름 및 관련 물품 배송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DHL 코리아는 2004년 서울환경영화제의 개막부터 12년 연속 맞춤형 글로벌 물류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2008년부터는 DHL 고그린 탄소 중화 서비스를 적용해, 환경영화제의 취지에 부합하는 친환경 배송을 실시하고 있다.



DHL 고그린 탄소 중화 서비스는 물품의 픽업에서부터 배송이 완료될 때까지 발생하는 탄소 배출량을 계산한 뒤 운임비의 일부를 대체 연료 개발이나 산림조성 등 공식 인증된 탄소 관리 프로그램에 재투자하는 친환경 배송 서비스다. DHL 코리아는 본 서비스를 통해 서울환경영화제 필름 배송으로 발생하는 연평균 약 2 톤 가량의 CO2와 CO2e를 상쇄시키고 있다. 이는 소나무 한 그루의 연간 이산화탄소 흡수량을 5kg로 산정할 때, 매년 500그루의 나무를 심는 것과 동일한 탄소 절감 효과다.



한편, 영화제 자원봉사자인 ‘그린티어‘ 발대식에서는 DHL의 서울환경영화제 친환경 필름배송으로 상쇄시킨 탄소 배출량을 보여주는 퍼포먼스를 진행하며, 이외 다양한 이벤트도 선보일 예정이다.



DHL 코리아 한병구 대표는 "환경에 대한 다양한 시각과 문제의식을 공유하는 서울환경영화제의 취지에 맞춰 DHL 친환경 배송 서비스인 고그린 탄소 중화 서비스를 지원하게 되어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형태로 DHL의 친환경 물류 솔루션을 지원함으로써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DHL 코리아는 4월 개막한 부산국제단편영화제와 전주국제영화제를 시작으로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 제천국제음악영화제,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등에 이르기 까지 올 한해 다양한 영화제의 공식 물류 후원을 이어간다.



제 12회 서울환경영화제의 개막작은 ‘사랑의 도시‘ 세 번째 시리즈로 임상수, 파올로 소렌티노, 페르난도 메이렐레스 등 11명의 감독이 옴니버스 형식으로 연출한 ‘사랑해, 리우‘이며, 5월 7일부터 14일까지 씨네큐브, 인디스페이스, 서울역사박물관 및 광장 일대, 서울 시민청 바스락홀에서 진행된다.



※ 도이치 포스트 DHL 그룹의 친환경 프로그램 고그린(GOGREEN)이란?

도이치 포스트DHL 그룹의 친환경 프로그램 고그린(GOGREEN)은 탄소 절감 운영으로 기업 활동이 환경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에, 2020년까지 2007년 대비 자사 탄소 효율성 30% 신장을 목표로, 현재까지 23%의 탄소 효율성을 높이는 성과를 냈다. 고그린(GOGREEN) 프로그램은 구형 항공기를 연료 효율성이 높은 최신 모델로 교체하거나 스마트 네트워크 설계와 물류처리량 최적화 설비를 갖춘 에너지 효율성이 높은 물류 시설 운영 등을 통해 지속적인 에너지 및 연비 감축을 최우선 목표로 한다. 본 효율성 개선 정책으로 DHL은 2007년 이래 약 60억 유로에 상당하는 연료비와 1,900만 톤의 CO2를 감축했으며, 운송수단으로 하이브리드, 전기, 공기역학 차량을 포함한 1만1천대 이상의 친환경 차량을 사용 중에 있다.
김학준기자
2015-05-07 16:12:19
제18대 도선사협회장 선거를 앞둔 차기 신임 회장에게 바란다, 한국도선사협회, 도선사회 도선공제협동조합 새로운 단체 설립해야
출범 70주년을 맞이한 한국해양대학교 총동창회 발자취
인천항 1항로 계획수심 14미터 확보 시급하다,지역 여야의원들 부산신항에 비해 역차별 지적
‘삼부해운’ 반세기를 넘어 100년기업 성장 기원, 창립50주년 기념식 개최
평택 여수항 자유계약제 예선투입 ‘과잉논란’ 대형선화주 차명진출 리베이트 관행 시장혼탁
  [기사제보] 선박황산화물배..
  [기자수첩] 선원노동단체 ..
  [기자수첩] 여수예선업체 ..
  [기자수첩] 해양부 국장급 ..
  [사설칼럼] 세월호 관련 선..
  [기사제보] 김인현 (고려대..
  [인사]부산항만공사, 전보..
  [동정]강준석 해수부 차관..
  [결혼]양홍근 선주협회상..
  [결혼]최영대 항운노련사..
  [결혼]김두영SK해운노조위..
  [동정]이사부호의 북서태..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