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4월 26일 목요일 기사검색  
  해운조합, 연안..
  한국해운조합, ..
  오션폴리텍 내..
  아이스하키 국..
  DHL 코리아, ‘..
  온라인 발송 솔..
  장애우와 함께 ..
  CJ대한통운, 미..
  CJ대한통운, 서..
  중국 조선해양..
  선박안전기술공..
  머스크라인, 40..
  모두 함께 손에..
  무인도서의 보..
  마리나산업의 ..
  우동식국립수산..
  이연승 선박안..
  방희석여수광양..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서울 동부-남부-분당을 잇는 국내 최대규모의 동남권 국제특송 네트워크 구축
DHL코리아, 송파 서비스센터 오픈

 DHL코리아, 급증하는 분당 및 서울 동남권 국제특송 서비스 담당할 서비스센터 신규오픈
 서울동남권 최대 국제특송 시설 규모와 최신 물류 시스템 구축으로 보다 빠른 서비스 제공

[보도자료 제공일 2015년 8월 19일(수)] 세계를 대표하는 국제특송기업 DHL코리아는 서울동남권과 분당을 비롯한 인근 수도권 지역의 급증하는 국제특송 서비스 수요에 발맞춰, 기존 DHL 분당 서비스센터와 서울 동남권 지역의 국제특송 네트워크를 강화시켜줄 DHL 송파 서비스센터를 새롭게 오픈했다고 18일 밝혔다.

서울복합물류단지 내 새롭게 문을 연 DHL 송파 서비스센터는 서울 동남권 지역 최대규모의 국제특송 서비스 시설로, 면적 645평(약 2130㎡) 규모에 DHL 운송 차량 최대 30대가 동시에 상∙하역 작업이 가능하도록 드라이브인(Drive-in) 시스템과 컨베이어 시스템을 갖췄다. 뿐만 아니라 주요 배송 물품의 보안 강화를 위해, 서비스센터를 둘러싼 모든 출입구와 작업장 내 주요지점에 CCTV를 설치를 확충함으로써 보다 안전하고 정확한 배송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송파 서비스센터가 위치한 지역은 서울 5대 생활권 중 최대 물동량을 보이는 동남권으로, 글로벌 전자상거래 증가로 인한 B2C고객사의 국제특송 네트워크 수요를 충족시켜줄 수 있으며 분당-수서간 고속화 도로 등과도 인접해 주변 수도권 지역의 국제특송 서비스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현재 운영중인 강동지역의 DHL 성수 서비스센터와 강남지역의 DHL 서초 서비스센터의 국제특송 물량 일부를 신규 오픈한 송파 서비스 센터에서 분산 처리함으로써 해당 지역 전반에 걸친 고객 서비스 향상이 예상된다.

DHL코리아 한병구 대표는 “이번 송파 서비스센터 신규 오픈을 통해 국가의 새로운 경쟁력으로 손꼽히는 B2C기업들과 글로벌 시장 진출을 노리는 중소기업들이 더욱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제특송 서비스를 제공받길 희망한다”며 “DHL코리아는 고객의 글로벌 접근성을 더욱 강화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물류 인프라 강화를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DHL코리아는 올 상반기 안산 서비스센터를 1.5배 규모로 리노베이션하고 대전 서비스센터 또한 최신 설비를 갖춘 물류 시설로 확장 이전한 바 있다. 이 외에도 킨코스 코리아와 제휴 확대를 통해 전국 29개 킨코스 지점에서 DHL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지속적으로 고객 접점을 확대하고 있다.

현재 DHL코리아는 인천 게이트웨이를 비롯 전국 22개의 서비스센터와 9개의 직영 서비스 포인트, 그리고 111개의 제휴 접수처 등 국내에 진출한 글로벌 특송업체 중에서 가장 많은 고객 접점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올해 말 대구 서비스센터 확장 오픈을 준비 중에 있다.
김선희기자
2015-08-19 10:16:12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방희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 취임 1주년차질없는 미래 신성장 사업 지속 추진
4차 산업혁명 항만무인자동화 도입 시기상조다/문재인대통령 한국노총 산별 대표자 청와대 오찬 간담회
보조검수사제도 명문화로 일자리 창출 활성화 시급하다, 한국검수검정협회, 정기총회 개최 사업계획 확정
  [기사제보] 민선7기 부산시..
  [기사제보] 청와대 해양전..
  [기사제보] 선원 고용 없는..
  [기사제보] 해운재건 5개년..
  [기사제보] 전국해상선원노..
  [기사제보] 부발협성명서
  [동정]해양환경관리공단, ..
  [동정]해양환경관리공단, ..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인사]해양부국장급인사
  [동정]해양환경관리공단 2..
  [동정]제24차 국제도선사..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