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17일 수요일 기사검색  
  신남방정책 핵..
  한국해양진흥공..
  한국선원복지고..
  DHL 코리아, 고..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친..
  CJ대한통운, ‘..
  이완영 의원, ..
  산지 태양광 시..
  KOMEA, 11월 글..
  제 3회 부산항 ..
  박주현 의원, ..
  여수해수청, 도..
  「제5회 해양수..
  국립등대박물관..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DHL 익스프레스, 신임 아태지역 CEO로 켄 리 선임
DHL 익스프레스 홍콩 및 마카오 대표 재임 시절, 두 지역 매출을 두 배로 늘리며 뛰어난 경영 능력 인정받아
2012년 아태지역 커머셜 부문 부사장직 겸임 후 적극적인 시장 확장 견인

세계적인 국제특송기업 DHL 익스프레스는 지난 13일 켄 리(Ken Lee)를 신임 아태지역 CEO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켄 리는 2001년부터 DHL 익스프레스에서 훌륭한 업적을 이뤄낸 제리 슈(Jerry Hsu) 전임 아태지역 CEO가 은퇴함에 따라 그 뒤를 잇게 됐다.

세계경제에서 중국시장의 중요성이 커짐에 따라 중국은 아태지역 내 독립지역으로 분리해 운영, 우 동밍(Wu Dongming) 현 DHL 중국 CEO가 담당하며 켄 리는 중국 이외의 아태지역을 맡게 된다. 켄 리와 우 동밍은 임명과 동시에 DHL 익스프레스 글로벌 이사회 임원으로 합류한다.

DHL 익스프레스 글로벌CEO 켄 알렌(Ken Allen)은 “꾸준한 경제성장을 보이고 있는 아태지역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지속가능하고 견고한 비즈니스 성장”이라며, “신임 아태지역 CEO 켄 리는 그 동안 아시아 국가와 산업에 대한 폭 넓은 이해와 전략적인 접근으로 이미 성숙기에 진입한 시장에서 놀라운 사업 성과를 보였다.

이러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DHL 익스프레스의 아태지역 마켓 리더십을 확장하고, 더 나아가 한 차원 높은 비즈니스 발전을 이끌 것이라고 확신한다. 또한 켄 리와 우 동밍 두 CEO 특유의 인재, 경영, 산업을 바라보는 탁월한 인사이트는 DHL 익스프레스 글로벌 이사회의 큰 자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켄 리는 그 동안 DHL 익스프레스 홍콩 및 마카오 총괄 대표, 아태지역 커머셜 부문 부사장을 역임했으며, 2009년부터 2012년까지 두 지역의 매출을 두 배 성장시키고 DHL의 전략적 허브로 현재 익스프레스 전체 물량의 20%를 처리하는 싱가포르와 홍콩 허브 확충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또한, 2012년 아태지역 커머셜 부분 부사장에 임명되면서 새롭게 정비된 고수입 사업전략을 주도, DHL의 마켓 리더십 및 위치를 한층 견고히 했다. 이러한 우수한 사업적 성과로 DHL은 운송, 고객 서비스, 브랜딩, CSR 등 다양한 부문에서 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얻었다.

신임 아태지역 CEO 켄 리(Ken Lee)는 “점점 더 복잡하고 치열해지는 물류산업에서 DHL 익스프레스는 마켓 리더로서 기존의 탄탄한 고객 서비스와 유연한 물류운영에 지속적인 혁신을 추구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아태지역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22,000명에 달하는 임직원 개개인의 능력개발 및 복지에 대한 투자는 기본이고, 적극적인 새로운 투자자 확보를 통한 물류인프라 및 네트워크 확장 등 시장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하는 것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고 밝혔다.

켄 리는 20년 이상 물류산업에서 잔뼈가 굵은 베테랑으로, DHL에는 18년 동안 근무했다. 그는 DHL 싱가포르 허브 운영 및 총괄 책임자를 거치며, 다양한 비즈니스 혁신을 이끌었고 2001년 싱가포르 허브의 품질 인증 획득에 기여했다.

또한, 2005년 홍콩 DHL 아시아 허브 총괄 책임자 시절에는 혁신적인 자동분류 시스템 도입 등 효율적인 운영으로 DHL 아시아 허브 확장 공사 일정을 단축시키며 2009년 홍콩무역발전국(Hong Kong Trade Development Council)으로 부터 서비스 및 기술 혁신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앞으로 그는 아태지역 CEO로서 홍콩, 인도, 일본, 한국, 오세아니아, 남아시아, 동남아시아, 대만 지역을 총괄하게 되며, 특히 직원교육 및 기술투자 등 전반적인 운영 효율성 및 서비스 혁신에 힘써 DHL 마켓 리더십을 더욱 견고히 할 것이다.


박영동기자
2016-01-20 16:20:19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기사제보] 해운대리점협회..
  [기사제보] 선원 유족급여..
  [기자수첩] 5백톤이하 소형..
  [사설칼럼] 정태순회장의 ..
  [사설칼럼] 김영춘장관 학..
  [사설칼럼] 고위 공직자는 ..
  [동정]지역사회 상생·나..
  [동정]해양환경공단, 한성..
  [동정]IPA,「2018 국가생..
  [동정]IPA, 2018적십자 바..
  [동정]국립해양박물관 건..
  [동정]울산항, 산업재해 ..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