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1월 22일 월요일 기사검색  
  인천항 신규 항..
  김기웅 협회 신.. [유료]
  IPA, '18년 인..
  팬퍼시픽항공, ..
  DHL 코리아, 여..
  DHL 코리아, 경..
  CJ대한통운 ‘..
  머스크-IBM, 블..
  CJ대한통운, 고..
  한국선급, KR e..
  조속한 주식 거..
  Korea P&I,..
  세계 해양탐사 ..
  물놀이도 즐기..
  울산항만공사, ..
  조승우 신임 세..
  고상환 울산항..
  이연승 선박안..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DHL 코리아, 에이온 휴잇 주관 ‘2016 한국 최고의 직장’에서 대상 수상
2013 특별상, 2015 본상에 이은 3회 연속 수상
열린 커뮤니케이션 지향 및 성과몰입도 증진을 위한 노력이 높게 평가돼

세계적인 국제특송기업 DHL코리아가 7일 서울 반포동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에이온 휴잇 주관으로 열린 ‘2016 한국 최고의 직장’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2013년 특별상과, 2015년 본상에 이은 3회 연속 수상이자, 물류업계 최초의 대상 수상이다.

‘2016 한국 최고의 직장’ 조사는 세계 최대 인사조직 컨설팅 기업 에이온 휴잇이 30여개 국내외 글로벌 기업을 대상으로 지난해 7월부터 올 4월까지 기업의 최고책임자(CEO), 인사담당자, 직원을 대상으로 한 설문과 인터뷰를 통해 이뤄졌다.

△최고의 직장지수(50%) △인재관리 성숙도 지수(20%) △경영성과와 HR효과성(30%)을 기준으로 TOP 10 기업을 선정하며, 이중 가장 높은 점수를 얻은 1개 기업에게 대상을 수여한다.

DHL 코리아는 '존중과 결과'라는 경영 방침 아래, 직원들과의 열린 커뮤니케이션을 지향하고 동기부여 및 성과몰입도를 증진시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한 점을 높이 평가 받아 대상을 수상하게 됐다. 에이온 휴잇 조사 결과에 따르면, DHL 코리아 직원들의 성과몰입도는 참가기업의 평균 수치보다 두 배 이상 높다.

실제로 DHL 코리아는 직원들과의 열린 소통을 위해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연 2회 전사적으로 열리는 타운홀 미팅에서 모든 직원들은 회사의 목표와 현 상황, 계획 등을 가감없이 공유받으며, 매년 실시되는 직원 의견 설문조사에서 근무만족도 및 소속 팀장, 경영진에 대한 솔직한 개인의 의견을 표현할 수 있다.

또한 경영진은 스킵 레벨 런치(Skip Level Lunch)를 통해 소속과 직급이 다양한 직원들과 소규모로 식사하는 시간을 가지며 원활한 사내 소통을 꾀하고 있다.

DHL 코리아 한병구 대표는 “직원들이 회사에 대해 더 많이 알고, 더 많이 관심 가질수록 업무 몰입도가 높아진다”며, “DHL 코리아는 앞으로 열린 소통을 더욱 강화하여, 더 나은 기업 문화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관리자
2016-07-08 09:51:06
보조검수사제도 명문화로 일자리 창출 활성화 시급하다, 한국검수검정협회, 정기총회 개최 사업계획 확정
제18대 도선사협회장 선거를 앞둔 차기 신임 회장에게 바란다, 한국도선사협회, 도선사회 도선공제협동조합 새로운 단체 설립해야
출범 70주년을 맞이한 한국해양대학교 총동창회 발자취
인천항 1항로 계획수심 14미터 확보 시급하다,지역 여야의원들 부산신항에 비해 역차별 지적
‘삼부해운’ 반세기를 넘어 100년기업 성장 기원, 창립50주년 기념식 개최
  [기사제보] 선박황산화물배..
  [기자수첩] 선원노동단체 ..
  [기자수첩] 여수예선업체 ..
  [기자수첩] 해양부 국장급 ..
  [사설칼럼] 세월호 관련 선..
  [기사제보] 김인현 (고려대..
  [동정]강준석 해수부 차관..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동정]해양수산부 인사발..
  [인사]부산항만공사, 전보..
  [동정]강준석 해수부 차관..
  [결혼]양홍근 선주협회상..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