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1일 금요일 기사검색  
  IPA, 추석 연휴..
  항만배후단지 ..
  인천지역 3개 ..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친..
  퀴네앤드나겔의..
  CJ대한통운, 부..
  구교훈박사 네..
  한국-러시아 민..
  한국선급-한국..
  한국선급, 컨테..
  선박안전기술공..
  2018 해양산업 ..
  KMI, 국제해양..
  해양환경공단, ..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멸종위기종 검은 코뿔소의 자연 서식지 귀환 프로젝트 지원
태생지 체코에서 자연 서식지 아프리카 탄자니아까지 7,200 km 이동

국제특송기업 DHL이 멸종위기에 처한 검은 코뿔소의 자연 서식지 귀환 프로젝트를 지원하기 위해 900kg에 달하는 암컷 검은 코뿔소 한 마리를 체코에서 아프리카 탄자니아로 안전하게 운송했다고 12일 밝혔다.

DHL은 검은 코뿔소가 태어난 체코 드부르 크랄로베 동물원에서 탄자니아 킬리만자로 국립공원까지 7,200km에 달하는 긴 여정을 총괄 지원했다.

체코에서 DHL의 유럽 허브가 위치한 독일 라이프치히까지는 육상 운송하고, 라이프치히에서 탄자니아 킬리만자로 공항까지는 보잉 757-200 28톤 화물기를 특별 편성했다.

DHL은 이번 운송을 지원하기 위해 육상, 항공, 통관 등 각 분야 전문가 40여 명으로 구성된 전담팀을 구성했다. 또한 검은 코뿔소의 안전한 여정을 위해 전 세계에서 가장 저명한 코뿔소 학자로 꼽히는 피트 모르켈(Pete Morkel) 박사를 동행시켰으며, 컨테이너 다섯 개 분량의 먹이와 식수도 함께 수송했다.

세 살 난 검은 코뿔소 엘리스카는 동부 검은 코뿔소 (Eastern black rhino) 종으로 전세계 약 800 마리만 남아 있는 대표적인 희귀 동물이다. 엘리스카의 이동은 멸종 위기 동물들이 자연 서식지에서 개체수를 늘릴 수 있도록 돕는 조지 아담슨 야생동물 보존 기구(George Adamson Wildlife Preservation Trust)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켄 알렌(Ken Allen) DHL 익스프레스 CEO는 "DHL은 멸종 위기 동물 보호를 위해 전 세계적으로 다양한 운송 프로젝트를 지원해 왔다"며, "DHL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전문성을 활용해 멸종 위기 동물 보존에 힘을 보탤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DHL은 여러 멸종 위기 동물 보호 프로젝트에 운송을 지원한 바 있다. 2012년 검은 코뿔소 세 마리를 영국에서 탄자니아로, 수마트라 호랑이 두 마리를 호주에서 미국으로 운송한 데 이어, 2013년에는 자이언트 판다 두 마리를 중국에서 벨기에로 수송한 바 있다.

DHL 코리아는 국제 특송 서비스의 선두주자로서 1977년 국내에서 업계 최초로 국제특송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올해로 39주년을 맞았다.

전세계 220개 국가와 영토를 잇는 세계적인 물류 네트워크와 전 직원의 국제특송전문가(Certified International Specialist)인증 교육 프로그램 이수를 통해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대표적인 서비스로는 ‘DHL EXPORT EXPRESS 9:00’과 같이 고객과 약정한 근무일 오전 9시까지 배송하는 최고급 배송 타임 지정 서비스, ‘DHL 메디컬 익스프레스’와 같이 운송 시 특별한 관리가 필요한 의약품 및 의료용품을 그에 맞는 패킹(packing)을 적용해 빠르고 안전하게 배송하는 전문 서비스 등이 있다.

이 밖에도 DHL은 고객에게 혁신적인 고객맞춤 솔루션을 제공하는데 주력하고 있으며 활발한 마케팅 전략으로 업계 1위 자리를 더욱 공고히 하고 있다. 현재 DHL 코리아는 최첨단 설비를 갖춘 33개 사무소를 두고 있으며 1,210여명에 이르는 직원이 일하고 있다.
관리자
2016-07-12 09:27:20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 ..
  [사설칼럼] 선원복지고용센..
  [기자수첩] 김양수차관 행..
  [기자수첩] 인천/제주간 카..
  [기사제보] 청와대 국민 신..
  [기사제보] 승선근무예비역..
  [동정]BPA, 추석 맞이 격..
  [동정]덕적도서 '찾아가는..
  [동정]2018년 공공부문 인..
  [동정]한국해양대 김의간..
  [동정]부산 사회적경제기..
  [동정]부산항만공사, 부산..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