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1월 19일 기사검색  
  목포해수청, 신..
  부산항만공사, ..
  SA·한국해운조..
  팬스타엔터프라..
  CJ대한통운, 봉..
  인천항 물류기..
  반부패 익명신..
  부산 나무섬, ..
  남해어업관리단..
  최초 LNG예선 ..
  대한해운, 325,..
  한국해양대, 차..
  군산해경, ‘자..
  한국해양대 등 ..
  여수-고흥 다리..
  주강현해양박물..
  장영태KMI원장
  김진하 현대상..
  박종록해양부국..
  『바다는 비에 ..
  고병욱,지식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노벨화학상 수상 日요시노 “신기술 창조 위해선 쓸데없는 일 많이 해야”

25번째 일본인 노벨상 수상자 "기초연구는 10개 중 1개만 맞아도 좋아"

리튬이온전기 개발로 2019년도 노벨 화학상을 수상한 요시노 아키라(71) 아사히카세이 명예펠로가 새로운 기술개발 및 연구성과를 내기 위해선 무엇보다 ‘호기심’이 중요하다면서, “새로운 것을 만들어내기 위해선 쓸데 없어 보이는 일을 많이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당장 눈 앞에 보이는 성과 보다는 장기간에 걸쳐 연구할 수있는 풍토와 투자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이야기이다.

대학이 아니라 화학기업 아사히카세이에서 연구활동을 해온 요시노의 수상으로 일본은 25명의 노벨상을 수상자를 배출한 국가가 됐다.

요시노 명예 펠로는 9일 밤 니혼게이자이 신문과의 단독인터뷰에서 ‘일본의 과학기술력, 이노베이션(innovation)력이 떨어지고 있다는 지적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일본 대학과 기업의 연구가 이전과 달라지고 있다“며 ”기초 연구는 10개 중 1개가 맞으면 좋은 것인데, 지금은 (당장 성과가 나오지 않으면) 예산을 깎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쓸데없어 보이는 일을 많이 하지 않으면 새로운 것은 태어나지 않는다. 자신만의 호기심으로 새로운 현상을 열심히 찾아내는게 필요하다. (연구결과를) 무엇에 사용할 수있는가는 또 다른 문제다“라고 말했다. 이어 ”기초와 응용의 두 바퀴를 움직이는게 이상적“이라고 강조했다.

요시노 명예펠로는 ’과거엔 일본이 리튬이온전지 분야에서 높은 점유율을 가지고 있었지만, 지금은 중국이나 한국이 대두하고 있다‘는 질문에 ”맞다“며 ”리튬 이온 배터리에 사용되고 있는 세퍼레이터(이차전지용 분리막), 정극, 음극 등은 아직도 일본이 우세“하다고 답했다.

관리자
2019-10-12 06:09:52
제24대 한국선급 이형철회장 2025년 등록선대1억톤,매출액2천억달성 목표 청사진제시
김준석 해운물류국장 기자간담회개최,흥아해운 장금상선 통합법인 운영자금 정상적 대출
(이연승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출범 초대이사장 특별인터뷰)‘길은 길 아닌 곳을 지나간 사람들로 인해 만들어진다’좌우명
(충남 보령항 정계지 미확보 예선추가 등록 행정심판)
남기찬 사장, 28일 취임 1주년...성과와 과제‘사람이 행복한 상생의 부산항’구현에 매진
  [사설칼럼] 한국 선급이 나..
  [사설칼럼] 선원노련위원장..
  [사설칼럼] 한국 선급이 나..
  [사설칼럼] KSA·한국해운..
  [기사제보] 경운기 사고 교..
  [사설칼럼] 무기명 ‘비밀..
  [인사]해양부국장급인사
  [동정]현대상선 CEO 기자..
  [동정]한국해양대 LINC+사..
  [동정]박찬민 사장, 코리..
  [동정]동계 체험형 청년인..
  [동정]김양수 해수부 차관..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