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1월 26일 기사검색  
  울산항 물동량 ..
  지난해 여수광..
  안전하고 편안..
  싱가포르를 기..
  근무환경 열악,..
  팬스타엔터프라..
  목포해수청, 신..
  예비 IUU어업국..
  올해 해양수산 ..
  모든 국제여객..
  최초 LNG예선 ..
  대한해운, 325,..
  KIMST, 해양수..
  O-startup (해..
  군산해경, 해삼..
  주강현해양박물..
  장영태KMI원장
  김진하 현대상..
  박종록해양부국..
  『바다는 비에 ..
  고병욱,지식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CJ대한통운 소속 임성재 안병훈 프레지던츠컵 출격…스포츠 마케팅 ‘초대박’

세계가 주목하는 골프대회 ‘2019 프레지던츠컵’에 소속 프로골퍼 임성재, 안병훈 선수가 동반 출격하면서 CJ대한통운의 스포츠 마케팅도 초대박을 터뜨렸다.

미국팀에 대항하는 프레지던츠컵 인터내셔널팀에 복수의 한국선수가 선발된 것도 이례적일 뿐만 아니라, 같은 후원사 두 명의 선수가 출전한 경우도 유례가 없다.

전세계 40개국 276개 거점에서 비즈니스를 펼치고 있는 글로벌 종합물류기업의 브랜드를 세계에 알릴 수 있는 기회이면서 동시에 한국 남자골프의 글로벌 경쟁력을 입증하면서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일 수 있는 모멘텀이 될 전망이다.

CJ대한통운은 회사가 후원하고 있는 임성재, 안병훈 선수가 오는 13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 대회 ‘프레지던츠컵’에 함께 출전한다고 12일 밝혔다.

프레지던츠컵은 유럽을 제외한 세계 연합팀이 골프 최강국 미국에 맞서는 대륙간 골프 대항전이다. 올해 출전하는 12명 가운데 한국 선수로는 임성재와 안병훈이 선발됐으며, 한국 선수가 2명 이상 동시에 나가는 것은 최경주·양용은·김경태가 함께했던 2011년 이후 8년 만이다.

특히 두 명의 선수 모두가 CJ대한통운 소속이라는 점에서 국내 스포츠계뿐 아니라 산업계에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PGA 아시아 최초 ‘올해의 신인’ 타이틀을 얻으며 종횡무진 맹활약 중인 임성재 선수의 손끝에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또 안병훈 선수는 그동안 PGA 투어에서 세 차례 준우승을 하면서 우승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키고 있다.

국가대표를 넘어 세계 정상급 선수로 육성한 CJ대한통운의 스포츠 스폰서십이 주목받는 이유다.

유망주를 발굴해 최정상급 선수로 육성하는 CJ대한통운의 스포츠 스폰서십은 연일 빛을 발하고 있다. 임성재는 지난 시즌 PGA 투어 사상 아시아 최초로 ‘올해의 신인상’을 수상했으며, 김시우는 지난 2017년 세계 5대 메이저 대회 ‘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역대 최연소로 우승했다.

또 CJ대한통운은 후원사 없이 외로운 도전을 이어가던 강성훈의 진가를 확인하고 2018년부터 후원계약을 체결했으며, 강성훈은 지난 5월 미국 ‘AT&T 바이런 넬슨’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CJ대한통운은 남자골프 세계랭킹 100위권에 임성재, 안병훈, 강성훈, 김시우 등 4명의 이름을 올리면서 남자골프 세계화에 기여함과 동시에 한국 스포츠 마케팅의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후원선수들의 활약은 미국 등 골프에 대한 인기가 높은 국가의 경우 직접적인 마케팅 성과로 이어진다. 강성훈 선수 우승 당시 회사의 미국 현지 뉴패밀리사인 DSC는 고객사를 초청해 응원전, 팬미팅 등의 마케팅 행사를 펼쳐 엄청난 호평을 받았다.

또 김시우 선수 우승 당시에는 호주의 모 가전기업이 CJ대한통운의 미국 법인으로 물류사업 협력 문의를 하는 등 브랜드 인지도 상승 효과가 직접적으로 나타난 경우도 있다.

임성재 선수는 “CJ대한통운의 지속적인 후원 덕분에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며 더욱 안정적인 플레이를 할 수 있었고 아시아 최초 신인상, 프레지던츠컵 출전권 등 좋은 결과로 나타나고 있다”면서 “이번 대회에서도 최고의 기량을 발휘해 반드시 우승컵을 거머쥐겠다”고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골프선수 후원 외에도 CJ대한통운은 최첨단 기술의 집약체인 레이싱머신과 모터스포츠의 역동성을 통해 전세계에 글로벌 첨단 물류기업 이미지를 전달하고자 2016년부터 국내 최대 레이싱 스포츠 대회인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타이틀 스폰서십을 맡고 있으며 ‘CJ로지스틱스 레이싱’팀을 구성해 직접 후원하고 있다.

올해 열린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을 찾은 총 관중은 18만 2096명으로, 지난해보다 약 60% 늘며 신기록을 세웠다. 라운드별 평균 관중 수는 2만 2762명으로 프로야구(1경기 평균 1만119명)의 두 배가 넘는다.

강원도 인제군, 전라남도 영암군 등 비수도권 관람객이 증가했으며, 10대 청소년, 여성, 가족단위 관람객 비율이 높아지는 등 모터스포츠의 대중화에 기여하고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글로벌 시장을 향한 기업의 도전정신에 어울리고 역동성, 속도, 안전을 추구하는 기업 이미지를 구축하는 차원에서 세계 무대에 도전하는 한국 골프 유망주들뿐 아니라 국내 최대 규모의 슈퍼레이스 대회 및 레이싱팀을 후원하고 있다”며 “미국 등 글로벌 시장에서 단번에 브랜드 인지도를 끌어올리는 데 과감한 스포츠 마케팅이 큰 성과를 내고 있으며 앞으로도 글로벌 기업 레벨에 걸맞는 스포츠 마케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리자
2019-12-12 17:16:06
올해에는 먼저 사내방송 스튜디오를 설치·운영하고, 방송사업 추진을 위한 컨설팅을 추진할 예정입니다이연승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이사장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
제24대 한국선급 이형철회장 2025년 등록선대1억톤,매출액2천억달성 목표 청사진제시
김준석 해운물류국장 기자간담회개최,흥아해운 장금상선 통합법인 운영자금 정상적 대출
‘길은 길 아닌 곳을 지나간 사람들로 인해 만들어진다’좌우명“해양교통안전체계 구축에 공단 역량을 집중할 계획”
(충남 보령항 정계지 미확보 예선추가 등록 행정심판)
  [사설칼럼] 선원노련위원장..
  [사설칼럼] KSA·한국해운..
  [기사제보] 경운기 사고 교..
  [사설칼럼] 무기명 ‘비밀..
  [사설칼럼] 정태순선협회장..
  [사설칼럼] 강무현한해총회..
  [동정]목포해양대학교, 전..
  [동정]“우리대학 불법카..
  [동정]한국해양수산개발원..
  [동정]목포해양대학교, 교..
  [구인]해양환경공단, 해양..
  [동정]‘인문학하는 경영..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