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5월 25일 금요일 기사검색  
  新국제여객터미..
  IPA, 이커머스 ..
  현대상선 “이..
  DHL 코리아, 10..
  온도-습도 민감..
  DHL 코리아, 전..
  이완영 의원, ..
  색(色)다른 나..
  CJ대한통운 부..
  “BPA, 선용품..
  한국쉘, 대형트..
  부산항만공사, ..
  목포해수청, 해..
  2018년 해기사 ..
  인천해수청, 팔..
  임병규해운조합..
  우동식국립수산..
  이연승 선박안..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대만의에바항공, 헬로키티인천.타이베이 취항식 행사
에바항공,“헬로키티” 하늘을 날다

대만 국적사 EVA AIR(에바항공) 의 헬로키티 항공기가 12월 9일부터 “인천-타이베이” 노선을 매일(주7회) 운항한다.
헬로키티 항공기는 에바항공의 20주년을 기념하여 그 동안 “타이베이-후쿠오카” 노선에 한해 운항되었던 항공기이었지만,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이번에 인천 노선에도 취항하게 된 것이다.
이번에 운항하게 된 헬로키티 항공기는 올 해 새롭게 꾸민 [Apple, Magic, World] 라는 세가지 테마로 이루어져 있는데, “인천-타이베이” 노선을 취항하는 헬로키티 항공기는 “Apple” 이라는 테마를 가지고, 에바항공의 로고와 상징인 녹색 꼬리 부분을 제외하고는 항공기의 외부 전체를 “헬로키티와 친구들” 그리고 “사과’ 모양의 캐릭터로 채워놓았다.
헬로키티는 사과 다섯개 만큼의 키와 사과 세개 만큼의 몸무게라는 이야기 속에, 빨갛고 푸른 사과는 여행의 달콤함과 신선한 풋풋함을 나타냄과 동시에, 헬로키티와 에바항공을 상징한다.
이러한 비행기 외형뿐만 아니라, 승무원들의 앞치마에서부터, 좌석의 쿠션과 머리받침대, 종이컵, 티슈 등 각종 물품들과 기내식사 메뉴와 식판, 디저트까지 모두 100여개 이상의 장식품들이 모두 깜직한 헬로키티 이미지로 꾸며진다는 것 또한 가장 큰 특징 중의 하나이며, 에바항공의 비행기내에서만 구매할 수 있는 한정판 헬로키티 면세품 역시 이색적이다.
공항 체크인시 교환하는 보딩패스부터 이륙시까지 헬로키티가 언제나 함께 한다는 것이 에바항공측의 설명이다.
이번 헬로키티 항공기를 위해 새로 제작된 A330-300 기체는 30석의 프리미엄 로레알 클래스와 279석의 이코노미 클래스를 제공한다. 승객의 편의를 위해 보다
넓은 좌석 (프리미엄 클래스 62인치, 이코노미 클래스 32인치)를 제공하며, 9인치 터치스크린에는 AVOD, USB, IPOD, RCA 단자 등도 기본 지원한다.
에바항공은 현재 59대의 항공기를 보유하고, 4대륙 50개 이상의 도시를 운항하고 있는 아시아 지역 최대 항공사 중의 하나이다.
헬로키티 항공기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http://evakitty.evaair.com에서 얻을 수 있다.


김선희기자

김선희기자
2011-12-10 15:12:42
임병규 한국해운조합이사장 해양부출입 해운전문지 기자단 인터뷰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방희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 취임 1주년차질없는 미래 신성장 사업 지속 추진
4차 산업혁명 항만무인자동화 도입 시기상조다/문재인대통령 한국노총 산별 대표자 청와대 오찬 간담회
  [기사제보] 부산항발전협의..
  [기사제보] 남북 교류, 협..
  [사설칼럼] 박근혜정권 공..
  [사설칼럼] 강범구사장 사..
  [기사제보] 헌법은 어떻게 ..
  [기사제보] 해상노련성명서..
  [구인]울산항만공사, 상임..
  [동정]IPA, AEO 공인인증..
  [동정]아름다운 5월의 웨..
  [동정]선주협회, 제27차 A..
  [동정](사)한국해기사협회..
  [동정]KOEM, 현장 중심의 ..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