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 21일 화요일 기사검색  
  해수부, 항만운..
  부산항만공사, ..
  광양항 항만배..
  DHL 코리아, ‘..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20..
  CJ대한통운, 中..
  고흥읍~나로우..
  북인천복합단지..
  한국선급 청렴..
  제5차해사법원..
  해수부, 차세대..
  부산신항만(주)..
  해양수산 혁신 ..
  해수부, 선원 ..
  박광열부산청장
  신현석수산정책..
  서장우수산과학..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DHL, 부산에 8번째 글로벌 멀티내셔널 게이트웨이 오픈
- DHL 글로벌 포워딩, 부산에 50만유로(7억여 원) 규모의 새로운 허브 시설 오픈
- 13개의 다이렉트 LCL 서비스 제공을 통해 운송 시간 최대 7일까지 단축

[보도자료 제공일 2012년 8월 23일(목)] 세계 최대 물류기업 도이치포스트 DHL(DP DHL)의 항공•해운 화물 사업부인 DHL 글로벌 포워딩이 한국의 대표적인 항구 도시 부산에 8번째 글로벌 멀티내셔널 게이트웨이(Global Multinational Gateway)를 오픈 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오픈하는 허브시설을 통해 DHL 글로벌 포워딩은 기존에 제공하고 있는 13개 서비스에서 추가로 13개의 새로운 비용 절감형 LCL 서비스를 선보인다. 고객들은 DHL이 자체적으로 운영•관리하는 이 시설을 통해 세계적으로 가장 분주한 무역 노선을 오가는 화물들에 대한 완벽한 가시성을 확보하게 됐다. 또한 최대 일주일의 운송시간 단축 혜택을 누릴 수 있다.

DHL 글로벌 포워딩 아시아 태평양 지역 CEO 켈빈 룽 (Kelvin Leung)은 “부산은 일본과 중국 사이에 자리하고 있어 북아시아에서 미주 대륙으로 운송되는 화물의 가장 이상적인 환적 지점이다”라며 “업계 보고서에 따르면, 아시아와 북미 사이의 무역이 2013년에는 5% 가까이, 2014년에는 5%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고 전했다. 이어 “부산에 DHL의 8 번째 글로벌 게이트웨이가 완공됨으로써 DHL은 이 같은 잠재성을 선점할 수 있는 유리한 위치에 서게 됐다”며 “이번13개 신규 서비스에서 더 나아가 향후 1년 동안 한국에서 20개의 새로운 다이렉트 LCL 서비스를 더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DHL 글로벌 포워딩 코리아 송석표 대표는 “이번 13개의 신규 LCL 서비스는 중국의 대련, 신강, 칭다오, 일본의 하카타, 한국의 부산 등 5개의 북아시아 지역에서 운송되는 화물을 통합 관리한다”면서 “통합된 화물들은 미국, 캐나다, 멕시코, 콜롬비아, 칠레, 브라질, 에콰도르, 아르헨티나 등 8개 국가로 운송된다”고 전했다. 덧붙여 “새로운 게이트웨이의 오픈으로 DHL은 고객들에게 더 많은 무역 기회를 제공하고, 고객들은 안심하고 화물 운송을 맡길 수 있게 됐다”며 “DHL 글로벌 포워딩 코리아는 처음부터 끝까지 LCL 서비스를 자체 운영•관리하는 한국 최초의 물류 기업 중 하나로써 화물에 대한 완전한 가시성을 보장한다”고 설명했다.

DHL이 50만유로(7억여 원)를 투자해 완공한 부산 글로벌 멀티내셔널 게이트웨이는 일본, 한국, 중국 고객들이 운송 시간을 단축하고, 미주 대륙에 위치한 고객 및 파트너들과 더 좋은 관계를 구축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한다.

그 동안 이 지역 화물은 홍콩 멀티내셔널 게이트웨이를 경유했지만 부산 게이트웨이 오픈으로 일본과 중국에서 한국으로 이어지는 이동 거리 및 한국 내 화물 운송 시간이 단축된다. 이로써DHL은 고객들에게 이산화탄소를 절감시킬 수 있는 효율적이고 친환경적인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DHL 글로벌 포워딩 LCL 부문 수석 부사장 마크 마이어(Marc Meier)는 “분석가들에 따르면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물류 업계는 향후 3년 동안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고 전하며 “통합과 자유무역협정이 늘어남에 따라 고객들은 간결하고, 빠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인프라를 갖춘 기업을 원하고 있다. 따라서 DHL은 적재적소에 전략적으로 위치하고 있는 멀티내셔널 게이트웨이를 통해 고객에게 업계 최고의 통합 서비스, 배송물의 완벽한 가시성 등을 바탕으로 전세계 네트워크에 신속하고 유연한 접근성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DHL 글로벌 포워딩은 아시아 태평양 4개 지역(홍콩, 부산, 싱가폴, 콜롬보), 유럽 3개 지역(브레멘, 앤트워프, 코페르), 미주 1개 지역(LA)에서 총 8개의 글로벌 게이트웨이를 운영하고 있다.

모든 LCL 서비스들은 DHL 트랙 앤 트레이스(DHL Track & Trace) 등의 툴과 같은 최고 수준의 DHL IT 솔루션을 통해 전체 공급망에 걸쳐 전반적인 가시성을 보장하게 된다. 이 밖에도 DHL은 고객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부가적인 보험 서비스도 제공한다. DHL의 SII (Shippers Interest Insurance) 보험 상품은 운송 비용뿐만 아니라 DHL이 운송하는 모든 화물에 대한 손실이나 손상을 보상한다.

DHL은 LCL 분야의 세계적인 선두기업으로서 국내외를 아우르는 게이트웨이를 토대로 견고한 자체 LCL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DHL은 전체 물량의 97% 이상을 회사 내부에서 자체적으로 처리한다. 이러한 자체 시스템과 강력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화물과 정보의 흐름을 통제할 수 있기 때문에 속도, 정확성, 비용 효율성, 안정성을 높일 수 있다.

또한 DHL의 지역 전문가들은 항구에서 항구로 이어지는 단순 운송에 그치지 않고 화물이 완벽한 통제하에 정시에 세관을 통과할 수 있도록 보장한다.

이에 그치지 않고 DHL의 고객들은 화물 거래를 통제하고, 배송 전 과정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다양한 해운 운송 관리 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다.

– 끝 –

※ DHL – 세계를 대표하는 물류기업
DHL은 특송 및 물류 산업의 글로벌 마켓리더이자 세계를 대표하는 물류기업으로 고객들에게 국제특송, 항공운송, 해상운송, 육상운송, 계약물류, 국제 우편 서비스를 전문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DHL은 전세계 220개 국가와 영토를 잇는 세계적인 물류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으며 275,000명의 직원들은 현장지식을 바탕으로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고객들의 요구사항을 만족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기후보호, 재난관리 및 교육을 지원하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다. DHL은 도이치 포스트 DHL(Deutsche Post DHL)의 자회사이며, 도이치 포스트 DHL 그룹은 2011년 530억 유로 이상의 매출을 기록했다.
김철민기자
2012-08-24 17:45:24
인천항 1항로 계획수심 14미터 확보 시급하다,지역 여야의원들 부산신항에 비해 역차별 지적
‘삼부해운’ 반세기를 넘어 100년기업 성장 기원, 창립50주년 기념식 개최
평택 여수항 자유계약제 예선투입 ‘과잉논란’ 대형선화주 차명진출 리베이트 관행 시장혼탁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선상 기자 간담회 올해 처리 목표인 300만 TEU달성 향해 순항중
장성호 한국예선업협동조합 이사장 취임,항만간 수요공급 조절 강화로 과당경쟁 차단
  [기사제보] 국민의당은 내..
  [기자수첩] 여수광양항 예..
  [기자수첩] 차기해양부장관..
  [기사제보] 물류EDI전문성 ..
  [기자수첩] 제15회 노사가 ..
  [사설칼럼] 산하기관장 교..
  [동정]한국해양대, 6개국 ..
  [동정]BPA, 부산항신항 내..
  [동정]여수광양항만공사, ..
  [동정]IPA 윤일웅 과장, ..
  [동정]한국해양대, 해양금..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