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18일 목요일 기사검색  
  신남방정책 핵..
  한국해양진흥공..
  한국선원복지고..
  DHL 코리아, 고..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친..
  CJ대한통운, ‘..
  이완영 의원, ..
  산지 태양광 시..
  KOMEA, 11월 글..
  제 3회 부산항 ..
  박주현 의원, ..
  여수해수청, 도..
  「제5회 해양수..
  국립등대박물관..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제 목   김영춘 해수부 장관, 새해 국내외 해양수산 현장에 격려 전화
번 호
  4573
등록일
  2018-01-02 09:59:09
글쓴이
  관리자

- 국토의 동․서․남쪽 끝단과 남극, 태평양 등 격오지 근무자 노고 치하 -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새해 첫 업무일인 2일(화) 오후 5시경 세종청사 5동 종합상황실에서 우리 국토의 동․서․남쪽 끝단과 남극, 태평양 등 해외 험지에서 헌신적으로 근무하는 해양수산인들에게 전화를 걸어 새해 인사를 전하고 노고를 치하한다.

먼저, 태평양에서 조업 중인 현대상선 소속 원양상선(현대그레이스호) 이성헌 선장과 통화하며 안부를 묻고, “우리나라 해운산업의 중심 역할을 감당하고 있는 여러분의 노고를 늘 기억하고 있으며, 무사히 운항을 마치고 건강하게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한다.

이어 독도 항로표지관리소 장은석 소장, 마라도 항로표지관리소 양정식 소장, 격렬비열도 항로표지관리소 김봉수 소장에게 차례로 격려메시지를 전달한다. “해상교통안전의 최일선에 위치한 항로표지관리소는 안전항해의 첨병이자 해양강국의 초석”이라고 치하하며, “여러분이 담당하는 업무가 막중한 만큼 언제나 자부심을 가지고, 바다의 안전을 지키는 길잡이로서 최선을 다해 달라”라고 말할 계획이다.

다음으로, 김 장관은 동해어업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선 무궁화 34호의 송종필 선장에게 전화를 걸어 “우리나라 어업주권 수호를 위해 헌신적으로 일하는 여러분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어업인들이 안심하고 조업할 수 있도록 힘써 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할 예정이다.
이후 장관은 태평양해양과학기지 최영웅 대장과 남극 장보고과학기지 유규철 월동연구대장, 쇄빙선 아라온호 김광헌 선장과 통화하고 험지에서 우리나라 해양영토 구축을 위해 애쓰는 대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다.

뒤이어 김 장관은 머나먼 남극해에서 조업 중인 선우실업(주) 소속 원양어선 그린스타호의 김 성 선장에게 유빙(遊氷) 등에 의한 안전사고에 각별히 주의하고 국제법령 준수에도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하는 한편, 만선(滿船)을 기원하는 덕담을 건넨다.

이어 김 장관은 청해부대 이순신함 김정태 함장에게 전화를 걸어 “우리 선박의 안전 확보와 국가위상 제고에 기여하고 있는 함장 이하 전 장병의 노고를 늘 기억하고 있으며 성공적으로 남은 임무를 완수하고 건강하게 돌아오시기 바란다.”라고 격려를 전할 계획이다.

끝으로, 올해 1월 준공 30주년을 맞는 남극세종과학기지의 홍순규 대장과의 통화에서는 기념행사 준비상황 등을 물으며 “행사 준비로 바쁘겠지만 무엇보다도 대원들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챙길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기사제보] 해운대리점협회..
  [기사제보] 선원 유족급여..
  [기자수첩] 5백톤이하 소형..
  [사설칼럼] 정태순회장의 ..
  [사설칼럼] 김영춘장관 학..
  [사설칼럼] 고위 공직자는 ..
  [동정]지역사회 상생·나..
  [동정]해양환경공단, 한성..
  [동정]IPA,「2018 국가생..
  [동정]IPA, 2018적십자 바..
  [동정]국립해양박물관 건..
  [동정]울산항, 산업재해 ..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