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기사검색  
  현장영업 강화 ..
  한국해양대, 한..
  해양진흥공사, ..
  DHL 코리아, 친..
  퀴네앤드나겔의..
  IPA, AEO공인인..
  CJ대한통운, 부..
  구교훈박사 네..
  한국-러시아 민..
  한국선급, 컨테..
  선박안전기술공..
  한국선급, 해군..
  위험에 처한 해..
  감포항감은사지..
  여수해수청, 국..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제 목   김영춘 해수부 장관, 어촌뉴딜300 프로젝트 직접 챙겨
번 호
 
등록일
  2018-02-21 16:54:51
글쓴이
  관리자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2월 21일(수) 장관 집무실에서 ‘어촌뉴딜300 프로젝트’ 담당자들과 함께 도시락으로 점심을 들며,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자유롭게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점심에는 본 프로젝트의 실무적인 부분을 담당하는 각 실국의 사무관 및 주무관들이 참석하였으며, 본인이 맡은 분야에 관하여 세부 추진사항 등을 공유하고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어촌뉴딜300 프로젝트는 해양수산부의 올해 중점 추진과제 중 하나로, 소규모 어항․포구 중 300개소를 선정, 시설 현대화 등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국가 균형발전을 실현하고자 하는 프로젝트다.

김 장관은 이 자리에서 “어촌뉴딜300 프로젝트는 우리 어업인들의 삶의 터전에 활력을 불어넣고, 해상교통안전 확보․일자리 창출 등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는 사업”이라고 언급하며, “이 프로젝트의 가장 핵심적인 부분을 담당하는 여러분께서, 지금과 같이 사명감과 책임감을 가지고 맡은 바 업무에 성실히 임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하였다.

해양수산부는 지자체 수요조사 및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어촌뉴딜 300프로젝트를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종합계획을 올해 상반기 안에 마련할 계획이다.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 ..
  [사설칼럼] 선원복지고용센..
  [기자수첩] 김양수차관 행..
  [기자수첩] 인천/제주간 카..
  [기사제보] 청와대 국민 신..
  [기사제보] 승선근무예비역..
  [동정]한국선급 이정기 회..
  [동정]해양수산과학기술진..
  [동정]노사공동 사회복지..
  [동정]KMI, 한일 대륙붕 ..
  [동정]김양수 해수부 차관..
  [동정]임직원 대상 반부패..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