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24일 수요일 기사검색  
  인천항 벌크하..
  사회적 가치 구..
  부산항 이용 국..
  DHL 코리아, 고..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친..
  윤준호 의원, ..
  박주현 의원, ..
  CJ대한통운, 제..
  평택항 9월 월..
  여수광양항만공..
  장보고이순신 ..
  조선통신사 한..
  항만자동화의 ..
  ‘항만재개발의..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제 목   현명한 부자는선박에 투자 한다. 지은이 김상록
번 호
  23
등록일
  2009-09-24 17:25:39
글쓴이
  관리자
평생 바다를 끼고 살아온 그에게는 오래된 고민이 하나 있었다. '우리나라는 언제쯤이나 선박투자로 국부를 늘릴수 있을까, 일반투자자들도 쉽게 선박투자를 할 수는 없을까?' 이 책은 바로 그 고민의 산물이다.

1962년 부산에서 태어난 김상록 대표는 한국해양대학교 해사법학과를 졸업한 후 런던 카스비즈니스스쿨에서 선박금융학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한때 해운회사 기획실에서 선박매매를 담당했으며, 영국 하우로빈슨사의 선박매매 브로커를 거쳐 지금은 런던에 소재한 선박중개회사 카스마리타임(www.cassmaritime.com)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다.

요즘에도 한 달 간격으로 영국과 한국을 오가며 숨가쁘게 돌아가는 해운시장을 일일이 챙기는 그는 업계에서 선박금융, 신조건조 중개, 중고선 매매 및 용선 중개에 관한 한 최고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아테네, 도쿄, 상하이, 서울, 부산, 홍콩에 설립한 지사를 중심으로 전 세계적인 선박브로킹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한국인 최초로 런던시장에서 유럽 브로커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선박브로커가 되었다.

국민소득 4만 달러 시대를 앞당기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국내 선박금융 전문가를 양성하는 일이 시급하다고 판단하여 매년 2명의 장학생을 선발, 카스비지니스스쿨 석사과정에 보내고 있다.
(카스마리타임 연락처:3775-3577)


    
한중항로 카페리선박 국내조선소와 중국조선소 건조 승선체험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기사제보] 해운대리점협회..
  [기사제보] 선원 유족급여..
  [기자수첩] 5백톤이하 소형..
  [사설칼럼] 정태순회장의 ..
  [사설칼럼] 김영춘장관 학..
  [사설칼럼] 고위 공직자는 ..
  [동정]중국해양대학교와 ..
  [동정]해양환경공단 찾아..
  [동정]해양오염사고 저감..
  [동정]해양환경교육원, 안..
  [동정]필수도선사 정년연..
  [동정]해양부, 제주해사고..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