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 17일 월요일 기사검색  
  대형선화주 슈..
  공동순번제와 ..
  해운연관 부대..
  글로벌 종합물..
  울산항만공사, ..
  2019년 울산항 ..
  해수부, 2019년..
  천일염 품질인..
  수입수산물이 ..
  KSS해운, 신형 ..
  Korea P&I ..
  한국조선해양기..
  빈틈없는 부산..
  부산항만공사, ..
  대한민국해양연..
  김희갑해양환경..
  김종성항만물류..
  문성혁해양부장..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주성호 전차관..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제 목   기자는 글로 승부를 걸어야 한다/한국항만물류협회 양재희부장
번 호
  7
등록일
  2005-09-21 19:45:22
글쓴이
  관리자

과거90년 내가 해운무역신문사에 처음입사하고 보수적이고 기자들이 출입을 꺼려하던 항만하역협회를 출입하던 시절 업무에 양재희부장이라는 사람이 갑자기 생각났다.

양재희부장은 고향이 경남함안이다. 대학다닐때 정치에 꿈을 품고 있다가 교통부에 입문해 그만두고 항만하역협회부장으로 근무했다.

근무당시 술담배를 좋아하고 업무도 잘해 주위로부터 인정받은사람이다. 그러던중 중풍이라는 무서운 병으로 결국 몸 한쪽이 불편한 관계에도 불구하고 계속근무를 했다.

나도 저녁에 가끔씩 퇴근무렵에 술한잔하고 지나온 일과 현행업무에 대해 얘기를 많이 나누었다. 나와 정말 절친하게 지내던중
그당시 나는 시골서 올라온지 얼마안됀 총각이라 협회사무실 아가씨를 소개해줬다.

양부장 자택이 연신내 방향이다. 그래서 집근처 조용한 다방서 여자를 만났다. 여자 모친도 멀리서 나를 바라보고 좋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내가 여자 키가 조금작아 망설이다가 나중에 바쁘다는 핑게로 안만났다.

정말 양부장하고 나는 형동생처럼 허심탄회하게 지냈다. 그러던 중 내가 바쁘고 해서 출입이 뜸했다. 몇개월이 지난후 소식을 받았는데 간암으로 쓰러져 결국 운명을 달리했다는 것이다.

처음 기자시절 나는 많이 배우고 양부장도 기사거리를 주위사람 모르게 자료를 건네주던 생각이 지금도 선하게 머리에서 살아나고 있다.

아들 딸을 둔 양부장은 자식들이 공부를 잘해 너무 좋다고 얘기했다. 이제 고인이된 양부장은 내가 처음 기자시설 많은것을 가르쳐주었고 기자는 문관의 제왕이다 라고 강조했다. 힘과 권력보다는 글, 기사로 세계를 지배한다는 것이다.

    
(제24회 바다의 날 기획특집)연태훼리 ‘푸른돌고래’호 승선취재
박영안KP&I회장, “세계적인 클럽으로 성장 시킬 터”해운기자단과 간담회
정태길 전국선원노련 위원장 은탑산업훈장수상,근로자의 날/노노갈등 종식 연맹 대통합 공로인정
전기정 한중카페리협회 회장 기자간담회/내년도 9월15일한중카페리 항로개설30주년
정태순한국선주협회장(장금상선회장)이 22일 시내에서 해운전문지와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사설칼럼] 문성혁장관 해..
  [기사제보] 중국 도선제도 ..
  [기사제보] 정부‘해상환적..
  [기자수첩] 정태순회장, 중..
  [기사제보] 내가 올린 PDF..
  [사설칼럼] 문성혁 해양부..
  [동정]김양수 해수부 차관..
  [동정](사) 해양환경안전..
  [동정]KIOST, 2019 공정채..
  [동정]4개 PA, 재무건전성..
  [동정]상반기 정보보안 및..
  [동정]해양환경공단, 제주..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