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4월 26일 목요일 기사검색  
  여수해수청, 민..
  해운조합, 연안..
  한국해운조합, ..
  아이스하키 국..
  DHL 코리아, ‘..
  온라인 발송 솔..
  장애우와 함께 ..
  CJ대한통운, 미..
  CJ대한통운, 서..
  중국 조선해양..
  선박안전기술공..
  머스크라인, 40..
  모두 함께 손에..
  무인도서의 보..
  마리나산업의 ..
  우동식국립수산..
  이연승 선박안..
  방희석여수광양..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CJ대한통운-한국암웨이 ‘아름다운 동행’ 20년
지난 20년 동안 한국암웨이와 CJ대한통운 사이에 있었던 일들이다. 지난 1995년 11월 27일 첫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올해로 한국암웨이와 CJ대한통운이 계약 20주년을 맞았다.

특정 기업 간의 거래가 20년을 넘기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현재와 같은 택배업이 처음 나타난 것이 92년이니 사실상 택배업 초기부터 이어진 인연이다.

CJ대한통운이 한국암웨이와 첫 연을 맺은 것은 지난 95년. 11월 27일부터 전라도와 경상도 일부 지역 배송을 시작으로 강원, 충청, 제주 등으로 업무 지역을 확대, 97년부터는 전국 지역 택배 배송업무를 맡아 현재에 이르고 있다.

또한 2000년부터는 한국암웨이 회원들을 대상으로 상품을 판매하는 비즈니스 센터인 암웨이 프라자의 위탁운영을 시작, 전주, 강릉, 천안, 부산 등으로 확대해 현재 전국 6개소를 운영하고 있다.

강산이 두 번 바뀌는 세월, 20년이라는 시간 동안 파트너십을 유지할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일까. 그간 양 사간에 있었던 에피소드들에 그 답이 있다.

지난 2000년, CJ대한통운은 일시적인 경영상의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당시 한국암웨이는 CJ대한통운을 믿고 두달치 택배임을 선결제해주는 결정을 내렸다. 택배사를 바꾼다는 회사도 있었던 상황에서 한국암웨이와 같은 대형 거래처로부터 신뢰를 받았다는 사실은 금전적인 지원 이상의 효과를 냈다.

또한 파트너를 자사의 직원처럼 감싸 안는 배려 역시 큰 몫을 했다. 한국암웨이는 CJ대한통운의 우수 택배사원 부부를 대상으로 제주도와 경주 부부동반 여행을 지원했다. 한국암웨이 물류센터가 위치했던 청주의 CJ대한통운 지점장이 정년퇴직을 맞았을 때에는 물류센터 마당에서 전 지점 직원들과 한국암웨이 직원들이 함께 어울리는 은퇴 기념식을 열어주기도 했다.

CJ대한통운 역시 이 같은 신뢰와 배려에 호응했다. 고객이 원하는 시간에 상품을 배송하는 타임택배 서비스, 제주지역에 대한 항공발송 서비스 등 새로운 서비스를 통해 한국암웨이 서비스 향상을 위한 노력을 다각도로 전개했다. 홍보를 위해 전국 각지의 택배차량 1백여대에 한국암웨이 제품 브랜드 로고를 달고 운행하도록 하기도 했다.

또한 매월 한국암웨이 서비스 우수 지점을 선정해 지점장 회의시 포상하고, 전국 영업소에‘한국암웨이 서비스는 CJ대한통운의 자존심’이라는 슬로건과 플랜카드를 걸어 최고의 서비스 제공을 독려하고 있다.
관리자
2015-11-27 16:39:54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방희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 취임 1주년차질없는 미래 신성장 사업 지속 추진
4차 산업혁명 항만무인자동화 도입 시기상조다/문재인대통령 한국노총 산별 대표자 청와대 오찬 간담회
보조검수사제도 명문화로 일자리 창출 활성화 시급하다, 한국검수검정협회, 정기총회 개최 사업계획 확정
  [기사제보] 민선7기 부산시..
  [기사제보] 청와대 해양전..
  [기사제보] 선원 고용 없는..
  [기사제보] 해운재건 5개년..
  [기사제보] 전국해상선원노..
  [기사제보] 부발협성명서
  [동정]해양환경관리공단, ..
  [동정]해양환경관리공단, ..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인사]해양부국장급인사
  [동정]해양환경관리공단 2..
  [동정]제24차 국제도선사..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