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7월 16일 월요일 기사검색  
  목포항 및 흑산..
  IPA, 원양지역 ..
  국적선 탈황장..
  이동식 발송물 ..
  DHL 코리아 글..
  DHL, 미래 물류..
  UN 지속가능발..
  KMI, 2018년도 ..
  CJ대한통운 퀴..
  한국선급, 국가..
  선급 유럽위원..
  한국선급 박주..
  해양환경공단,..
  동해해경청 특..
  해양환경공단,..
  주강현해양박물..
  조규열해양진흥..
  김종현해양진흥..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CJ대한통운-한국암웨이 ‘아름다운 동행’ 20년
지난 20년 동안 한국암웨이와 CJ대한통운 사이에 있었던 일들이다. 지난 1995년 11월 27일 첫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올해로 한국암웨이와 CJ대한통운이 계약 20주년을 맞았다.

특정 기업 간의 거래가 20년을 넘기기란 쉽지 않은 일이다. 현재와 같은 택배업이 처음 나타난 것이 92년이니 사실상 택배업 초기부터 이어진 인연이다.

CJ대한통운이 한국암웨이와 첫 연을 맺은 것은 지난 95년. 11월 27일부터 전라도와 경상도 일부 지역 배송을 시작으로 강원, 충청, 제주 등으로 업무 지역을 확대, 97년부터는 전국 지역 택배 배송업무를 맡아 현재에 이르고 있다.

또한 2000년부터는 한국암웨이 회원들을 대상으로 상품을 판매하는 비즈니스 센터인 암웨이 프라자의 위탁운영을 시작, 전주, 강릉, 천안, 부산 등으로 확대해 현재 전국 6개소를 운영하고 있다.

강산이 두 번 바뀌는 세월, 20년이라는 시간 동안 파트너십을 유지할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일까. 그간 양 사간에 있었던 에피소드들에 그 답이 있다.

지난 2000년, CJ대한통운은 일시적인 경영상의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당시 한국암웨이는 CJ대한통운을 믿고 두달치 택배임을 선결제해주는 결정을 내렸다. 택배사를 바꾼다는 회사도 있었던 상황에서 한국암웨이와 같은 대형 거래처로부터 신뢰를 받았다는 사실은 금전적인 지원 이상의 효과를 냈다.

또한 파트너를 자사의 직원처럼 감싸 안는 배려 역시 큰 몫을 했다. 한국암웨이는 CJ대한통운의 우수 택배사원 부부를 대상으로 제주도와 경주 부부동반 여행을 지원했다. 한국암웨이 물류센터가 위치했던 청주의 CJ대한통운 지점장이 정년퇴직을 맞았을 때에는 물류센터 마당에서 전 지점 직원들과 한국암웨이 직원들이 함께 어울리는 은퇴 기념식을 열어주기도 했다.

CJ대한통운 역시 이 같은 신뢰와 배려에 호응했다. 고객이 원하는 시간에 상품을 배송하는 타임택배 서비스, 제주지역에 대한 항공발송 서비스 등 새로운 서비스를 통해 한국암웨이 서비스 향상을 위한 노력을 다각도로 전개했다. 홍보를 위해 전국 각지의 택배차량 1백여대에 한국암웨이 제품 브랜드 로고를 달고 운행하도록 하기도 했다.

또한 매월 한국암웨이 서비스 우수 지점을 선정해 지점장 회의시 포상하고, 전국 영업소에‘한국암웨이 서비스는 CJ대한통운의 자존심’이라는 슬로건과 플랜카드를 걸어 최고의 서비스 제공을 독려하고 있다.
관리자
2015-11-27 16:39:54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임병규 한국해운조합이사장 해양부출입 해운전문지 기자단 인터뷰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기사제보] 한국해양진흥공..
  [기사제보] 세창강백용변호..
  [기사제보] 국회 후반기 원..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에..
  [기자수첩] 오거돈 박남춘 ..
  [기사제보] 인사 적폐청산 ..
  [동정] 해양환경공단, 청..
  [동정]IPA, 김종식-선원표..
  [동정]해양환경공단, 해양..
  [동정]여수광양항만공사, ..
  [동정]KIOST 부산신청사 ..
  [동정]대이작도에서 프로..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