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18일 목요일 기사검색  
  신남방정책 핵..
  한국해양진흥공..
  한국선원복지고..
  DHL 코리아, 고..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친..
  CJ대한통운, ‘..
  이완영 의원, ..
  산지 태양광 시..
  KOMEA, 11월 글..
  제 3회 부산항 ..
  박주현 의원, ..
  여수해수청, 도..
  「제5회 해양수..
  국립등대박물관..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CJ대한통운, 물류 신기술.신사업 지원을 위한 공모전 개최
창의적인 아이디어 가진 대학(원)생 육성하는 엑셀러레이터 방식 공모전 열어

CJ대한통운이 물류 신기술, 신사업을 주제로 엑셀러레이터(Accelerator)방식의 대학(원)생 대상 공모전을 개최한다.

CJ대한통운은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주최, CJ대한통운 종합물류연구원(CASRI) 주관으로 미래창조과학부와 서울시, 한국통합물류협회, (사)스타트업포럼, 한국청년물류포럼이 후원하여 12월1일부터 국내외 대학생,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엑셀러레이터 방식의 물류 신기술•신사업 관련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엑셀러레이터는 2000년대 중반 미국의 실리콘 벨리를 중심으로 글로벌 기업이 스타트업 기업 등을 선발해 단기간에 걸쳐 집중 지원하고 육성하는 프로그램을 의미한다.

이를 모티브로 금번 개최되는 CJ대한통운의 공모전은 물류분야 신기술•신사업에서 차별화된 사업모델을 발굴하고, 실현 기술을 제안한 학생들에게 CJ대한통운 종합물류연구원(CASRI)과 후원기관이 집중 코칭과 멘토링을 통해 스타트업 기업으로 육성될수 있도록 사업화 연계를 돕는다. 아이디어 시상으로 끝나는 대부분의 공모전 방식과는 차별화되어 운영된다는 점이 눈에 띈다.

대학(원)생이라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며 오는 12월1일부터 20일까지 1차 아이디어를 접수하여 응모하고, 공모 주제는 물류분야 신기술•신사업 관련 주제 중 창조적이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고안해 제출하면 된다.

접수방법은 CJ대한통운 홈페이지(www.cjkoreaexpress.co.kr )에서 확인 가능하며, 1차 예선을 거친 본선 진출자는 구체화된 별도 기획안을 제출하여 전문가 심사를 받고 결선 진출을 하게 된다.

이를 통해 내년 1월 중 결선심사에서 최종 수상작을 발표할 예정으로 총 상금은 1,500 만원이다. 수상팀에게는 아이디어 시연행사(Demo Day) 참여 및 후원기관 물류 전문가들과 함께 체계적인 사업화 과정을 통해 스타트업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의 기회가 주어진다.

어재혁 CJ대한통운 종합물류연구원 원장은 “유통 패러다임 변화와 소비자 중심의 온디맨드(On-Demand)시장이 스타트업 기업을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엑셀러레이터 방식의 공모전을 통해 물류분야와 신기술을 접목한 학생들의 독창적인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지원,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CJ대한통운 엑셀러레이터 공모전은 정부 3.0사업과 창조경제에 기여하는 모델로서 민간기업, 정부기관, 지자체가 협력하여 물류분야 신사업과 신기술 개발을 통해 신규 청년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며, 사회와 기업이 경쟁력을 갖춰 동반성장하는 사회를 지향하는 CJ그룹의 나눔철학이 반영된 공유가치창출(CSV)형 프로그램으로 평가된다.

한편, CJ대한통운은 산학협력을 맺은 학교의 물류전공 학생들을 인턴사원으로 선발, 방학 기간을 활용해 실무역량을 기를 수 있도록 돕는 인턴십 프로그램 ‘CJ물류트랙(Track)’을 운영중에 있으며, ‘글로벌 탤런트 풀'제도를 통해 직원들에게 해외문화 체험, 어학, 직무, 글로벌 리더십 등을 체계적으로 교육하여 글로벌 인재로 키우고 있다. 또한 2020년 글로벌 탑5 물류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물류전문가 양성을 위한 다채로운 인재개발 프로그램을 꾸준히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관리자
2015-11-30 16:47:02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기사제보] 해운대리점협회..
  [기사제보] 선원 유족급여..
  [기자수첩] 5백톤이하 소형..
  [사설칼럼] 정태순회장의 ..
  [사설칼럼] 김영춘장관 학..
  [사설칼럼] 고위 공직자는 ..
  [동정]지역사회 상생·나..
  [동정]해양환경공단, 한성..
  [동정]IPA,「2018 국가생..
  [동정]IPA, 2018적십자 바..
  [동정]국립해양박물관 건..
  [동정]울산항, 산업재해 ..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