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17일 수요일 기사검색  
  신남방정책 핵..
  한국해양진흥공..
  한국선원복지고..
  DHL 코리아, 고..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친..
  CJ대한통운, ‘..
  이완영 의원, ..
  산지 태양광 시..
  KOMEA, 11월 글..
  제 3회 부산항 ..
  박주현 의원, ..
  여수해수청, 도..
  「제5회 해양수..
  국립등대박물관..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창군 이래 최초…軍, 민간에 물류 맡긴다
CJ대한통운, 민군 공동물류 시범사업자로 군수 물류 수행
민-군 교류, 군수 물류 혁신으로 전투력 증강 기대

우리 군이 창군 이래 최초로 민간기업과 군수물류 분야 협력에 나섰다.

CJ대한통운은 육군 종합보급창과 민군 공동물류 시범사업을 수행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창군 이래 최초로 시행되는 이번 시범사업은 민간 물류기업의 인프라와 물류수행 역량을 활용해 군 물류의 경량화, 최적화를 구현하고 군이 민간의 첨단 물류기법을 벤치마킹함으로써 전투력 증강과 효율성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지난 10월 시작해 올해 말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CJ대한통운은 종합보급창과 협의해 지정된 특정 권역을 대상으로 자사 물류센터와 운송시스템을 통해 군수 보급물자의 물류센터 입고, 재고관리, 분류 및 포장, 각 부대로의 운송 등을 수행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국내 최대의 물류인프라와 선진 물류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85년에 걸친 대규모 민수물류 노하우와 첨단 물류IT 기술이 적용된 물류센터, 최적의 운송경로 선정기법을 통해 군 물류 혁신에 기여함으로써 우리 군의 경쟁력과 전투력 강화, 국가안보에 기여할 방침이다.

CJ대한통운 김숙한 상무는“군 물자의 관리와 수송은 그 특수성으로 인해 효율성뿐 아니라 정시성 및 보안이 필수이며 CJ대한통운은 축적된 다양한 군수물류 경험을 바탕으로 이러한 군 물류의 특성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금번 시범사업의 효과를 전망했다.

군은 민-군 간 물적 자원 공유를 통한 비용절감과 효율성 향상의 가능성을 점검하고, 군 물류체계 혁신의 큰 그림을 구체화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최근 전투장비의 첨단화와 기계화로 인해 군수가 전투 지원을 넘어 핵심 경쟁력으로까지 부상하면서 민간 물류 분야 벤치마킹을 통한 군수 분야 혁신은 전투에서 승리를 보장할 수 있는 군수 기능 개선의 중요한 요건으로 주목받고 있다.

군이 민간기업의 물류시스템을 도입해 효과를 거둔 사례는 미군에서 찾아볼 수 있다. 미군은 지난 1991년 걸프전 당시 6개월여가 걸렸던 전쟁 준비기간을 민간 물류기법의 적용을 통해 2003년 이라크전에서는 2개월로 단축한 바 있다.

일례로 당시 미국 본국의 기지에서 전투장비를 이라크로 이동하는 기간이 기존 8일에서 40시간으로 단축됐는데, 이같은 물류혁신은 미군이 단기간 내 승리를 거둘 수 있었던 밑바탕이 됐다.

한편, 국방부는 효율적 조직관리와 능동적 변화를 통한 튼튼한 안보구현을 위해 국방3.0을 강력히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우리 군은 민관군 통합의 국방을 위해 민-군 간 물적자원 공유와 교류를 진행하고 있다.

육군종합보급창은 국방3.0의 구현을 위해 민간 물류 노하우 접목을 포함하여 다양한 형태로 군수경영 효율화와 군 물류체계 혁신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전투부대 중심의 보급지원체제 발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박영동기자
2015-12-09 16:15:06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기사제보] 해운대리점협회..
  [기사제보] 선원 유족급여..
  [기자수첩] 5백톤이하 소형..
  [사설칼럼] 정태순회장의 ..
  [사설칼럼] 김영춘장관 학..
  [사설칼럼] 고위 공직자는 ..
  [동정]지역사회 상생·나..
  [동정]해양환경공단, 한성..
  [동정]IPA,「2018 국가생..
  [동정]IPA, 2018적십자 바..
  [동정]국립해양박물관 건..
  [동정]울산항, 산업재해 ..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