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4월 21일 토요일 기사검색  
  진해고등해원양..
  울산항만공사, ..
  보령항 준설토 ..
  DHL 코리아, ‘..
  온라인 발송 솔..
  DHL 코리아, 글..
  CJ대한통운, 미..
  CJ대한통운, 서..
  KIFFA, 제10대 ..
  머스크라인, 40..
  한국선원복지고..
  포항신항내 선..
  섬 관광캠핑낚..
  오감 일깨우는 ..
  KOEM, 장생포항..
  이연승 선박안..
  방희석여수광양..
  김영득선용품협..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CJ대한통운, 택배 브랜드파워 1위 선정

CJ대한통운이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의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K-BPI)’ 택배 서비스 부문 1위에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택배업계 1위 기업으로서 지속적인 소비자 만족도 높이기 활동, 새로운 서비스 출시와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을 위한 투자 등이 좋은 평가를 받아 택배 서비스 부문 1위에 선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CJ대한통운은 지난해 연간 7억 상자 이상의 택배를 취급한 국내 1위 택배업체다. 특히 지난해 소비자들의 트랜드 변화에 발맞춰 최초의 전국 당일배송 서비스인 ‘CJ The 빠른 배송’을 선보였다.

또한, 역시 업계 최초로 각종 재해로 인한 택배 전산 시스템 중단에 대비한 택배 전산 재해복구센터(Disaster Recovery Center)를 개관해 어떠한 비상 상황에서도 중단 없는 택배서비스 제공이 가능하게끔 했으며, 경기도 광주에 아시아 최대 규모인 택배 메가허브터미널 건립을 통해 택배서비스 혁신을 추진하는 등 고객만족도 극대화에 힘쓰고 있다.

특히, CJ의 나눔철학에 바탕해 택배를 통한 사회 기여와 경쟁력 강화에도 앞장서고 있다. 지난 2013년부터 실버택배사업을 전개해 현재 서울, 부산, 경남 등 전국 각지에 70여개의 거점을 두고 있으며, 500여 명의 시니어 인력이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이밖에도 장애인과 국가유공자를 위한 ‘사랑의 택배’ 행사를 정기적으로 시행하고, 임직원 헌혈캠패인을 통해 모아진 헌혈증을 소아암 어린이를 위해 매년 기부하는 등 이웃사랑과 사회기여에 앞장서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고객을 위해 최고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사회적 책임에 충실한 글로벌 물류기업으로 도약함으로써 성원에 보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로 18년째 진행되는 ‘한국 산업의 브랜드파워’는 KMAC가 지난 1999년 국내 최초로 개발한 브랜드관리 모델로 대한민국 소비 생활을 대표하는 산업군의 제품 및 서비스, 기업의 브랜드 파워를 측정하는 지수다.

올해 K-BPI 조사는 소비재 81개, 내구재 45개, 서비스재 83개로 총 209개 산업군에 걸쳐 이뤄졌다. 지난해 10월 중순부터 지난 1월 중순까지 서울, 부산, 인천 등 6대 광역시에서 거주하는 만 15세 이상 만 60세 미만의 남녀 1만 1,500명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일대일 개별면접조사를 시행해 대상 기업들을 선정했다
김철민기자
2016-03-10 14:59:21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방희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 취임 1주년차질없는 미래 신성장 사업 지속 추진
4차 산업혁명 항만무인자동화 도입 시기상조다/문재인대통령 한국노총 산별 대표자 청와대 오찬 간담회
보조검수사제도 명문화로 일자리 창출 활성화 시급하다, 한국검수검정협회, 정기총회 개최 사업계획 확정
  [기사제보] 민선7기 부산시..
  [기사제보] 청와대 해양전..
  [기사제보] 선원 고용 없는..
  [기사제보] 해운재건 5개년..
  [기사제보] 전국해상선원노..
  [기사제보] 부발협성명서
  [동정]KOEM, 해양오염사고..
  [구인]여수광양항만공사, ..
  [구인]IPA, 5월 19일 신규..
  [부음] 김종태(팬스타그룹..
  [동정]동해해경청, 18년 ..
  [동정]㈜동진아노텍 강병..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