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4월 21일 토요일 기사검색  
  진해고등해원양..
  울산항만공사, ..
  보령항 준설토 ..
  DHL 코리아, ‘..
  온라인 발송 솔..
  DHL 코리아, 글..
  CJ대한통운, 미..
  CJ대한통운, 서..
  KIFFA, 제10대 ..
  머스크라인, 40..
  한국선원복지고..
  포항신항내 선..
  섬 관광캠핑낚..
  오감 일깨우는 ..
  KOEM, 장생포항..
  이연승 선박안..
  방희석여수광양..
  김영득선용품협..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CJ대한통운, 시니어 일자리 창출을 위한 ‘우물골실버벨 아파트택배’ 오픈
은평뉴타운 우물골2단지 55개동 1,800세대 택배 배송과 집화 업무 수행

CJ 나눔철학을 바탕으로 기업과 사회가 함께 동반성장하는 실버택배 거점 확대 추진

CJ대한통운은 시니어 일자리 창출을 위한 ‘우물골실버벨 아파트택배’를 오픈했다.

CJ대한통운(대표 박근태)은 서울시 은평구 은평뉴타운 우물골2단지 아파트에서 대한노인회중앙회와 실버택배 사업을 위한 ‘우물골실버벨 아파트택배’ 개소식 행사를 가졌다고 6일 밝혔다.

우물골실버벨 아파트택배는 13명의 시니어가 실버택배 배송원으로 근무하며 택배 전용 전동 카트, 전동 손수레와 자전거 등 7대 장비로 우물골2단지 아파트 내 55개동 총 1,800여 세대의 택배 배송과 집화 업무를 수행한다.

지난해 CJ대한통운과 대한노인회중앙회는 어르신 일자리 창출을 위한 아파트택배사업 MOU를 체결하고, 시니어 일자리 창출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으며 금번 ‘우물골실버벨 아파트 택배’가 업무협약의 그 결실이다. 이 사업에서 CJ대한통운은 실버택배 사업 운영과 장비 등을 지원하며 대한노인회중앙회는 시니어 인력 공급을 맡는다.

CJ대한통운은 2013년부터 CJ의 나눔철학을 바탕으로 기업과 사회가 함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실버택배’ 사업을 통해 공유가치창출(CSV: Creating Shared Value)활동을 적극 전개하고 있다. 실버택배는 시니어 일자리 창출 효과를 내는 동시에 기업으로서는 택배 네트워크를 확대할 수 있다는 점에서 효과성이 크다는 인정을 받았다.

CJ대한통운은 "기업은 택배차량 진입이 어려운 신축 아파트 단지 내 배송 등이 쉬워지고, 시니어 인력은 일자리를 통해 생의 활력과 소득을 얻을 수 있다"면서 "시니어 일자리 창출로 주민복지 증진과 삶의 질 개선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현재 서울, 경기, 부산, 경남 등 75개 거점에서 560여 명의 시니어 인력이 전동 카트, 전동 자전거와 같은 친환경 배송장비를 이용해 택배 배송에 나서며 경제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서울 은평구, 성북구와 부산 동구 등 기초자치단체를 비롯해 공기업인 LH공사, SH공사 및 국내 최대 노인단체인 대한노인회와 업무제휴를 체결하고 올해까지 시니어 일자리 1천개 창출을 목표로 실버택배 사업을 활발하게 전개하고 있다.
관리자
2016-04-06 09:12:36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방희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 취임 1주년차질없는 미래 신성장 사업 지속 추진
4차 산업혁명 항만무인자동화 도입 시기상조다/문재인대통령 한국노총 산별 대표자 청와대 오찬 간담회
보조검수사제도 명문화로 일자리 창출 활성화 시급하다, 한국검수검정협회, 정기총회 개최 사업계획 확정
  [기사제보] 민선7기 부산시..
  [기사제보] 청와대 해양전..
  [기사제보] 선원 고용 없는..
  [기사제보] 해운재건 5개년..
  [기사제보] 전국해상선원노..
  [기사제보] 부발협성명서
  [동정]KOEM, 해양오염사고..
  [구인]여수광양항만공사, ..
  [구인]IPA, 5월 19일 신규..
  [부음] 김종태(팬스타그룹..
  [동정]동해해경청, 18년 ..
  [동정]㈜동진아노텍 강병..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