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 18일 화요일 기사검색  
  대형선화주 슈..
  공동순번제와 ..
  해운연관 부대..
  글로벌 종합물..
  울산항만공사, ..
  2019년 울산항 ..
  해수부, 2019년..
  천일염 품질인..
  수입수산물이 ..
  KSS해운, 신형 ..
  Korea P&I ..
  한국조선해양기..
  빈틈없는 부산..
  부산항만공사, ..
  대한민국해양연..
  김희갑해양환경..
  김종성항만물류..
  문성혁해양부장..
  고병욱,지식사..
  세월호 해난참..
  주성호 전차관..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여름 휴가철 택배 유의사항은?
본격적인 하계 휴가 대비해서 택배 발송시 꼼꼼한 포장 등 몇가지만 명심하면 안심
인천, 제주, 김해 공항 수하물 보관소에서 여행물품 택배발송, 포장 서비스 이용하면 편리

CJ대한통운이 여름 휴가철 대비 택배 이용 유의사항을 정리했다.

CJ대한통운(대표 박근태)은 18일 여름 휴가철을 맞아 택배를 보내거나 받을 때 주의해야 할 사항을 제안했다. 7월 중순부터 8월까지 본격적으로 하계 휴가철에 집을 비우는 경우가 늘어나면서 택배를 보내거나 받을 때에도 유의가 필요하다.

기본적으로 가장 신경 써야 할 부분은 보내고 받는 사람의 연락처를 정확히 써야 한다. 특히 택배를 받는 사람이 휴가 일정 때문에 부재중일 때를 대비해 받을 사람의 휴대전화 번호를 써 넣는 것이 좋다. 보내는 사람의 연락처는 반송되는 경우를 대비해 기재한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

신선 식품류에 해당하는 정육류나 생선, 야채•과일 등 냉장 냉동 물품은 반드시 받을 사람이 집에 있는지 확인한 후 보내야 한다. 받는 사람이 휴가 중일 경우를 대비해 대리 수신처를 밝혀두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특히 택배 물품의 변질을 막기 위해 금요일의 경우, 이후 주말이 이어진다는 점을 고려해 금요일 발송을 피하는 편이 좋다.

최근 기습적으로 폭우가 내리는 등 여름철에 날씨가 급변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택배 물품이 비에 젖을 가능성도 있다. 이를 대비해 택배 상자를 단단하게 포장하고, 비에 젖으면 곤란한 물건은 가정용 비닐랩 등으로 감아 포장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택배는 접수하면 택배 기사가 익일 직접 방문해 물건을 받아 발송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휴가 일정으로 택배기사를 기다리기 어렵다면 가까운 편의점에 택배를 맡기는 것도 좋다. 또한 집 근처에 택배 영업소가 있다면 직접 가져가 접수하면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또한 휴가기간에 집으로 택배가 도착했다고 연락이 오면 난감하기 마련이다. 휴가 출발 전 아파트 관리실이나 이웃집에 택배가 오면 맡아달라고 미리 부탁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다.

만약 휴가 중에 긴급으로 물품을 보내거나 받아야 할 비상상황이 발생한다면, 당일 배송이 가능한 CJ대한통운 항공택배 서비스를 이용하면 편리하다. 서울, 부산, 제주 등 전국 주요 도시를 항공편으로 연결해 신속하게 물건을 받아 볼 수 있다.
관리자
2016-07-18 09:20:14
(제24회 바다의 날 기획특집)연태훼리 ‘푸른돌고래’호 승선취재
박영안KP&I회장, “세계적인 클럽으로 성장 시킬 터”해운기자단과 간담회
정태길 전국선원노련 위원장 은탑산업훈장수상,근로자의 날/노노갈등 종식 연맹 대통합 공로인정
전기정 한중카페리협회 회장 기자간담회/내년도 9월15일한중카페리 항로개설30주년
정태순한국선주협회장(장금상선회장)이 22일 시내에서 해운전문지와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사설칼럼] 문성혁장관 해..
  [기사제보] 중국 도선제도 ..
  [기사제보] 정부‘해상환적..
  [기자수첩] 정태순회장, 중..
  [기사제보] 내가 올린 PDF..
  [사설칼럼] 문성혁 해양부..
  [동정]김양수 해수부 차관..
  [동정](사) 해양환경안전..
  [동정]KIOST, 2019 공정채..
  [동정]4개 PA, 재무건전성..
  [동정]상반기 정보보안 및..
  [동정]해양환경공단, 제주..
주소 : (04550) 서울시 중구 을지로14길 8(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