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1월 18일 목요일 기사검색  
  현대상선, IT경..
  위동항운유한공..
  해수부, 항만국..
  팬퍼시픽항공, ..
  DHL 코리아, 여..
  DHL 코리아, 경..
  머스크-IBM, 블..
  CJ대한통운, 고..
  CJ대한통운, 택..
  조속한 주식 거..
  Korea P&I,..
  “한국선급, 포..
  호주.미국 육류..
  IPA, 국제해양..
  여수해수청 여..
  고상환 울산항..
  이연승 선박안..
  윤 종 호 여수..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중국 TCL그룹과 물류 합작법인“CJ Speedex”설립
중국 3대 종합전자회사와의 합작법인 설립으로 중국 및 글로벌 물류 역량 강화
글로벌 Top-Tier급의 전기·전자 전문 물류기업으로 성장 기대
세계시장 공략에 속도..2020년 글로벌 TOP 5 물류기업 달성에 한걸음 가까워져

CJ대한통운이 글로벌 TOP5 물류기업 달성을 위한 세계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CJ대한통운(대표 박근태)은 1일 오후 중국 심천시에서 박근태 CJ대한통운 대표이사와 리둥셩 TCL그룹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중국 3대 종합전자회사 TCL그룹과 물류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맺는 ‘물류합작 체결식’행사를 가졌다고 2일 밝혔다.

중국 내 물류 합작법인을 설립하기 위해 손잡은 TCL그룹은 TV, 백색가전, 스마트폰 등을 생산하는 중국의 대표적인 종합 전자회사로서, 지난 해 매출액은 19조원에 달하며, 해외매출 비중이 47%를 차지할 만큼 우수한 해외사업 역량을 가지고 있다.

특히 TCL그룹은 세계적인 스마트 제품 제조 및 인터넷 응용 서비스 기업을 목표로 인터넷, 빅데이터, 클라우드 컴퓨팅 등을 기반으로 고객들에게 우수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며, 컨텐츠 플랫폼 및 O2O Business (Online to Offline, Offline to Online :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연결하는 비즈니스) 등으로 업무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CJ대한통운은 TCL그룹과 물류 합작법인 운영을 통해 성장성이 높은 전기·전자 산업군 물류시장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보유한 첨단 TES(Technology, Engineering, System & Solution) 및 컨설팅 역량을 바탕으로 TCL그룹의 물류 선진화를 이끌어 중국 및 글로벌 시장에서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중국 내 CL(Contract Logistics)사업 강화뿐만 아니라, 포워딩 물량 확대와 해외시장 공략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또한“CJ Speedex”는 전기·전자 전문 물류역량을 확보해 신규 물량을 창출하고, 중국 내 40여개 RDC(Regional Distribution Center: 지역물류센터)와 4만여 협력사 네트워크를 활용한 O2O 플랫폼 구축을 통해 Last Mile 사업을 확대·전개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CJ대한통운은 중국 물류시장을 중심으로 M&A 및 전략적 제휴를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2013년 4월 중량물 운송전문기업인 CJ Smart Cargo를, 지난해 9월에는 중국 최대 냉동·냉장물류기업인 CJ Rokin을 인수해 중국내 사업역량을 강화한 바 있다.

CJ Speedex는 전기·전자물류 분야에 특화되어, 식품·화장품·화학분야 등 콜드체인 전문 물류기업인 CJ Rokin과 건설·플랜트 기자재 국제운송분야에 강점을 가진 CJ Smart Cargo와 상호 보완을 통한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현재 CJ Rokin은 중국 내 냉동·냉장 물류 네트워크와 인프라를 통해 CJ제일제당, CJ프레시웨이 등 그룹 계열사와의 연계로 기존 중국 사업 확대 및 신사업 진출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난 6월 해양수산부, 수협중앙회와‘대중국 수산식품 수출확대 MOU’체결로 CJ Rokin의 콜드체인 시스템을 통해 우리 수산식품을 중국 내륙으로 안전하고 신속하게 유통하는 것도 가능해졌다.

CJ Smart Cargo는 건설, 플랜트 기자재 국제운송분야에 강점을 가지고 있으며, 동남아, 중동, 아프리카 등지에서 활발하게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관리자
2016-08-02 09:21:21
제18대 도선사협회장 선거를 앞둔 차기 신임 회장에게 바란다, 한국도선사협회, 도선사회 도선공제협동조합 새로운 단체 설립해야
출범 70주년을 맞이한 한국해양대학교 총동창회 발자취
인천항 1항로 계획수심 14미터 확보 시급하다,지역 여야의원들 부산신항에 비해 역차별 지적
‘삼부해운’ 반세기를 넘어 100년기업 성장 기원, 창립50주년 기념식 개최
평택 여수항 자유계약제 예선투입 ‘과잉논란’ 대형선화주 차명진출 리베이트 관행 시장혼탁
  [기사제보] 선박황산화물배..
  [기자수첩] 선원노동단체 ..
  [기자수첩] 여수예선업체 ..
  [기자수첩] 해양부 국장급 ..
  [사설칼럼] 세월호 관련 선..
  [기사제보] 김인현 (고려대..
  [인사]부산항만공사, 전보..
  [동정]강준석 해수부 차관..
  [결혼]양홍근 선주협회상..
  [결혼]최영대 항운노련사..
  [결혼]김두영SK해운노조위..
  [동정]이사부호의 북서태..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