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7월 17일 화요일 기사검색  
  광양항 2018년..
  여수광양항만공..
  인천해수청, 수..
  이동식 발송물 ..
  DHL 코리아 글..
  DHL, 미래 물류..
  퀴네앤드나겔 ..
  UN 지속가능발..
  KMI, 2018년도 ..
  한국선급, 2018..
  한국선급, 국가..
  선급 유럽위원..
  여수·광양항 ..
  해양환경공단 ..
  해양환경공단 ..
  주강현해양박물..
  조규열해양진흥..
  김종현해양진흥..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1심 법원에서 공소기각판결 선고
관세청 적하목록 명단 영업에 이용 적발

“해양부 산하 안방자리는 경쟁사인 산자부 무역협회 계열사 공기업에게 넘겨주고 주인자리에서 쫒겨 날 위기에 처해지는등 정부와 항만공사등 유관단체는 민관합동으로 우리영역을 침범하지 못하도록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강조했다.

최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국무역정보통신(KT-NET)에서 이미 해상전자물류인 EDI중계망 사업자로 진출하고 해운항만 B2B(기업과 기업서비스제공)과 B2G(기업과 정부간 서비스제공)공격적인 마케팅 전략으로 기존 요율을 50% 이하 내리고 덤핑이용료를 제시하면서 시장질서가 무너뜨릴 우려가 높다고 지적했다.

올해부터 이미 KT-NET은 현대그룹 계열사인 전산업체 유엔아이를 통해 현대상선의 EDI서비스를 제공하지만 해양부 중계망사업자로 정식 지정받지 못해 케이엘넷 중계망 통해 신고하고 있다.

한국무역정보통신은 관세청의 적하목록정보를 유출한 혐의로 2014년 3월 법원으로부터 벌금 5000만원의 약식명령을 받고 정식재판을 청구하여 2016년 7월 20일 1심 법원에서 공소기각판결을 선고 받았다.

한편, 해양부의 EDI중계망사업자 자유경쟁 체제로 시장 문을 열고 사업자로 공식 지정 받으면 B2G사업이 가능한 반면에 케이엘넷 등 다른 사업자가 산자부소속 무역협회 산하 KT-NET 무역자동화 영역에 진입하려면 자본금 3백억 이상으로 현실적으로 진입하기가 어렵다.

관세청산하 KC-NET은 해상과 항공 적화목록은 물론 해상과 항공 EDI업무까지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이처럼 해운 항공과 통관 무역자동화 서비스 경계 영역이 무너지면서 해양부 산자부 관세청등 대외경쟁력에서 살아남기 위한 양질의 고객서비스 제공만이 살길이다.

민영화로 사기업인 해운항만 EDI 전문업체인 케이엘넷은 출범 22주년으로 독자적으로 전산망을 구축해 해당분야 물류 선진화등 우리나라 해상물류 발전 기여도는 매우 높다.

11년 민간이양시 선주협회와 항만물류협회 해운조합 주요 단체에서 지분을 인수하면 지금처럼 다른 부처 경쟁사가 케이엘넷 인력을 추가 확보해 그동안 축적한 노하우를 하루아침에 잃어버리는 결과는 초래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제는 해운항만 업단체는 물론 부산 인천 여수 울산등 가장 큰 서비스 이용자면서 고객인 항만공사(PA)에서 법적으로 허용되는 범위에서 코스닥등록 케이엘넷 지분인수를 통한 간접적인 해상EDI서비스 향상에 기여해야 한다고 전문가의 한결같은 지적이다.

동사의 정지원 대표이사도 공공성격의 케이엘넷을 아끼고 성장하려면 대외경쟁력 차원에서 주식지분 조정등 사전에 충분한 검토가 시급한 실정이다.

동사의 대주주현황은 최대주주인 정지원 대표이사 회장이 588만주(24%)로 임직원들 111만주(4.5%), 증권금융(유통) 103만주(4.3%), 창명해운97만주(4%)를 각각 소유하고 있다. 자회사로 중국연태현지법인과 해양물류정보연구소를 두고 있다.
관리자
2016-08-23 16:08:23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임병규 한국해운조합이사장 해양부출입 해운전문지 기자단 인터뷰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기사제보] 한국해양진흥공..
  [기사제보] 세창강백용변호..
  [기사제보] 국회 후반기 원..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에..
  [기자수첩] 오거돈 박남춘 ..
  [기사제보] 인사 적폐청산 ..
  [동정] 해양환경공단, 청..
  [동정]IPA, 김종식-선원표..
  [동정]해양환경공단, 해양..
  [동정]여수광양항만공사, ..
  [동정]KIOST 부산신청사 ..
  [동정]대이작도에서 프로..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