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2월 17일 기사검색  
  IPA, 신규 선대..
  한국해운조합, ..
  KSA Hull P&..
  Kuehne + Nagel..
  DHL 코리아, 20..
  글로벌 DHL Exp..
  이완영 의원, ..
  CJ대한통운, 해..
  CJ대한통운, 독..
  심해수색 선박(..
  해양진흥공사, ..
  여수해수청, 재..
  팬스타크루즈, ..
  군산해경, 지역..
  한국, 책임 있..
  김재철여수청장
  장귀표목지방청..
  박기훈SM상선사..
  '대한민국 해..
  김무홍 건설기..
  조봉기선협상무..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이종배 의원, “문화재 정책 패러다임 전환 이루어져야”
올해 문화재청 예산 중 유형문화재 관련이 77%, 무형문화재 관련은 5.5%에 불과
이종배 의원, “사람에 투자하는 것이 정답, 무형문화재로의 중심축 이동 필요”

새누리당 이종배 의원(교문위, 충북 충주시)은 20일 “현재 우리나라의 문화재 정책은 지나치게 유형문화재 중심으로 시행되고 있으며, 이러한 경향이 해마다 심화되고 있는 추세”라고 밝혔다.

이종배 의원이 문화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문화재청 전체예산 7,311억원 중 유형문화재와 관련된 것이 77%(5,626억원)를 차지한 반면, 무형문화재와 관련된 것은 5.5%(403억원)에 불과하다. 게다가 이렇게 유형문화재에 예산이 편중되고 있는 현상은 해마다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형문화재 관련 예산의 비중은 2010년 기준으로 69.5%였던 것이 올해 77%까지 상승한 데 비해, 무형문화재 관련 예산의 비중은 2010년 기준으로 8%였던 것이 올해는 5.5%까지 감소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이종배 의원은 “과거의 유산인 유형문화재와는 달리 무형문화재는 현 시대의 살아있는 사람들에 의해 전승되는 것이므로, 무형문화재에 대한 투자가 줄고 있다는 것은 곧 무형문화재를 전승하는 전통예술인들에 대한 투자가 줄고 있다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상황이 이렇다보니 전통예술인들의 삶은 갈수록 팍팍해지고 있으며, 몇몇 종목의 경우 전승 단절의 위기까지 맞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의 말대로, 현재 국가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되어 있는 종목들 중 이수자(3년 이상 전수교육을 받은 자 중 문화재청의 심사를 거쳐 그 기량을 인정받은 자)가 0명이거나 1~2명에 불과하여 전승 단절의 위기를 맞고 있는 종목들이 다수 존재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렇게 우리나라의 문화재 정책이 유형문화재 중심으로 시행되고 있는 것은 전국적으로 수십만 개에 달하는 유형문화재의 수가 수백개에 불과한 무형문화재의 수보다 월등히 많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지금까지 국가적 차원에서 무형문화재의 활용 및 발전 방안이 부재했기 때문이기도 하다는 것이 이 의원의 분석이다.

지난 해 3월 무형문화재법(무형문화재 보전 및 진흥에 관한 법률)이 제정되었고, 동 법 제7조는 “문화재청장은 시·도지사와의 협의를 거쳐 무형문화재의 보전 및 진흥을 위한 기본계획을 5년마다 수립하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법이 만들어진지 1년 6개월이 지난 현재까지도 기본계획은 수립되지 않고 있다.
관리자
2016-09-20 09:55:27
전국항운노조연맹과 한국항만물류협회 노사간 로테르담 상해 청도 롱비치항 시찰 현장르포
선주가 믿고 맡길 수 있는 선박관리 전문기업 발돋움강수일 한국선박관리산업협회 회장 인터뷰
구태의연한 선원법개정으로 해상직선원들의 최저임금제 적용논란 종지부를 찢어야 할때
KP&I, 3년내 보험료 1억4천만달러 세계10위,전략물자수송 진흥공사 보증선박 KSA통합 조건
취업에 강한 ‘목포해양대’에 가다,해양분야의 선구자의 길 나선 국립 목포해양대학교
  [기자수첩] 부산항 수출입 ..
  [알림방] 공동 호소문한..
  [기사제보] 징벌적 배상, ..
  [기자수첩] 승선근무예비역..
  [기자수첩] SM그룹 대기업..
  [기자수첩] 전국선원연맹, ..
  [인사]해양부국장급인사
  [동정]울산항만공사 독서..
  [동정]해운해사분야 국제..
  [동정]KIOST, ‘동반성장 ..
  [동정]국제해운대리점협회..
  [동정]해양환경공단-한국..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