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6월 19일 화요일 기사검색  
  단독 물류시설 ..
  반부패경영시스..
  新국제여객부두..
  DHL 코리아 글..
  DHL, 미래 물류..
  DHL 코리아, 10..
  CJ대한통운, 민..
  한국국제물류협..
  CJ대한통운, 미..
  한국선원복지..
  선박안전기술공..
  한국해양대생, ..
  해수부, 해외항..
  세계 최초 기지..
  팬스타, 크루즈..
  김성희동해어업..
  임병규해운조합..
  우동식국립수산..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이종배 의원, “문화재 정책 패러다임 전환 이루어져야”
올해 문화재청 예산 중 유형문화재 관련이 77%, 무형문화재 관련은 5.5%에 불과
이종배 의원, “사람에 투자하는 것이 정답, 무형문화재로의 중심축 이동 필요”

새누리당 이종배 의원(교문위, 충북 충주시)은 20일 “현재 우리나라의 문화재 정책은 지나치게 유형문화재 중심으로 시행되고 있으며, 이러한 경향이 해마다 심화되고 있는 추세”라고 밝혔다.

이종배 의원이 문화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문화재청 전체예산 7,311억원 중 유형문화재와 관련된 것이 77%(5,626억원)를 차지한 반면, 무형문화재와 관련된 것은 5.5%(403억원)에 불과하다. 게다가 이렇게 유형문화재에 예산이 편중되고 있는 현상은 해마다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형문화재 관련 예산의 비중은 2010년 기준으로 69.5%였던 것이 올해 77%까지 상승한 데 비해, 무형문화재 관련 예산의 비중은 2010년 기준으로 8%였던 것이 올해는 5.5%까지 감소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이종배 의원은 “과거의 유산인 유형문화재와는 달리 무형문화재는 현 시대의 살아있는 사람들에 의해 전승되는 것이므로, 무형문화재에 대한 투자가 줄고 있다는 것은 곧 무형문화재를 전승하는 전통예술인들에 대한 투자가 줄고 있다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상황이 이렇다보니 전통예술인들의 삶은 갈수록 팍팍해지고 있으며, 몇몇 종목의 경우 전승 단절의 위기까지 맞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의 말대로, 현재 국가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되어 있는 종목들 중 이수자(3년 이상 전수교육을 받은 자 중 문화재청의 심사를 거쳐 그 기량을 인정받은 자)가 0명이거나 1~2명에 불과하여 전승 단절의 위기를 맞고 있는 종목들이 다수 존재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렇게 우리나라의 문화재 정책이 유형문화재 중심으로 시행되고 있는 것은 전국적으로 수십만 개에 달하는 유형문화재의 수가 수백개에 불과한 무형문화재의 수보다 월등히 많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지금까지 국가적 차원에서 무형문화재의 활용 및 발전 방안이 부재했기 때문이기도 하다는 것이 이 의원의 분석이다.

지난 해 3월 무형문화재법(무형문화재 보전 및 진흥에 관한 법률)이 제정되었고, 동 법 제7조는 “문화재청장은 시·도지사와의 협의를 거쳐 무형문화재의 보전 및 진흥을 위한 기본계획을 5년마다 수립하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법이 만들어진지 1년 6개월이 지난 현재까지도 기본계획은 수립되지 않고 있다.
관리자
2016-09-20 09:55:27
임병규 한국해운조합이사장 해양부출입 해운전문지 기자단 인터뷰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방희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 취임 1주년차질없는 미래 신성장 사업 지속 추진
4차 산업혁명 항만무인자동화 도입 시기상조다/문재인대통령 한국노총 산별 대표자 청와대 오찬 간담회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에..
  [기자수첩] 오거돈 박남춘 ..
  [기사제보] 인사 적폐청산 ..
  [사설칼럼] 임병규 해운조..
  [사설칼럼] 한중카페리항로..
  [사설칼럼] 오거돈부산시장..
  [동정]IPA, 작은실천 큰 ..
  [동정]해양환경공단, 2018..
  [인사]해양부과장급인사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동정]부산항신항 입항선..
  [동정]CJ대한통운, 김민휘..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