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1월 19일 금요일 기사검색  
  현대상선, IT경..
  위동항운유한공..
  해수부, 항만국..
  팬퍼시픽항공, ..
  DHL 코리아, 여..
  DHL 코리아, 경..
  머스크-IBM, 블..
  CJ대한통운, 고..
  CJ대한통운, 택..
  조속한 주식 거..
  Korea P&I,..
  “한국선급, 포..
  호주.미국 육류..
  IPA, 국제해양..
  여수해수청 여..
  고상환 울산항..
  이연승 선박안..
  윤 종 호 여수..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이종배 의원, “문화재 정책 패러다임 전환 이루어져야”
올해 문화재청 예산 중 유형문화재 관련이 77%, 무형문화재 관련은 5.5%에 불과
이종배 의원, “사람에 투자하는 것이 정답, 무형문화재로의 중심축 이동 필요”

새누리당 이종배 의원(교문위, 충북 충주시)은 20일 “현재 우리나라의 문화재 정책은 지나치게 유형문화재 중심으로 시행되고 있으며, 이러한 경향이 해마다 심화되고 있는 추세”라고 밝혔다.

이종배 의원이 문화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문화재청 전체예산 7,311억원 중 유형문화재와 관련된 것이 77%(5,626억원)를 차지한 반면, 무형문화재와 관련된 것은 5.5%(403억원)에 불과하다. 게다가 이렇게 유형문화재에 예산이 편중되고 있는 현상은 해마다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형문화재 관련 예산의 비중은 2010년 기준으로 69.5%였던 것이 올해 77%까지 상승한 데 비해, 무형문화재 관련 예산의 비중은 2010년 기준으로 8%였던 것이 올해는 5.5%까지 감소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이종배 의원은 “과거의 유산인 유형문화재와는 달리 무형문화재는 현 시대의 살아있는 사람들에 의해 전승되는 것이므로, 무형문화재에 대한 투자가 줄고 있다는 것은 곧 무형문화재를 전승하는 전통예술인들에 대한 투자가 줄고 있다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상황이 이렇다보니 전통예술인들의 삶은 갈수록 팍팍해지고 있으며, 몇몇 종목의 경우 전승 단절의 위기까지 맞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의 말대로, 현재 국가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되어 있는 종목들 중 이수자(3년 이상 전수교육을 받은 자 중 문화재청의 심사를 거쳐 그 기량을 인정받은 자)가 0명이거나 1~2명에 불과하여 전승 단절의 위기를 맞고 있는 종목들이 다수 존재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렇게 우리나라의 문화재 정책이 유형문화재 중심으로 시행되고 있는 것은 전국적으로 수십만 개에 달하는 유형문화재의 수가 수백개에 불과한 무형문화재의 수보다 월등히 많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지금까지 국가적 차원에서 무형문화재의 활용 및 발전 방안이 부재했기 때문이기도 하다는 것이 이 의원의 분석이다.

지난 해 3월 무형문화재법(무형문화재 보전 및 진흥에 관한 법률)이 제정되었고, 동 법 제7조는 “문화재청장은 시·도지사와의 협의를 거쳐 무형문화재의 보전 및 진흥을 위한 기본계획을 5년마다 수립하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법이 만들어진지 1년 6개월이 지난 현재까지도 기본계획은 수립되지 않고 있다.
관리자
2016-09-20 09:55:27
제18대 도선사협회장 선거를 앞둔 차기 신임 회장에게 바란다, 한국도선사협회, 도선사회 도선공제협동조합 새로운 단체 설립해야
출범 70주년을 맞이한 한국해양대학교 총동창회 발자취
인천항 1항로 계획수심 14미터 확보 시급하다,지역 여야의원들 부산신항에 비해 역차별 지적
‘삼부해운’ 반세기를 넘어 100년기업 성장 기원, 창립50주년 기념식 개최
평택 여수항 자유계약제 예선투입 ‘과잉논란’ 대형선화주 차명진출 리베이트 관행 시장혼탁
  [기사제보] 선박황산화물배..
  [기자수첩] 선원노동단체 ..
  [기자수첩] 여수예선업체 ..
  [기자수첩] 해양부 국장급 ..
  [사설칼럼] 세월호 관련 선..
  [기사제보] 김인현 (고려대..
  [인사]부산항만공사, 전보..
  [동정]강준석 해수부 차관..
  [결혼]양홍근 선주협회상..
  [결혼]최영대 항운노련사..
  [결혼]김두영SK해운노조위..
  [동정]이사부호의 북서태..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