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4월 21일 토요일 기사검색  
  진해고등해원양..
  울산항만공사, ..
  보령항 준설토 ..
  DHL 코리아, ‘..
  온라인 발송 솔..
  DHL 코리아, 글..
  CJ대한통운, 미..
  CJ대한통운, 서..
  KIFFA, 제10대 ..
  머스크라인, 40..
  한국선원복지고..
  포항신항내 선..
  섬 관광캠핑낚..
  오감 일깨우는 ..
  KOEM, 장생포항..
  이연승 선박안..
  방희석여수광양..
  김영득선용품협..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CJ대한통운, 택배앱 다운로드 3백만 돌파
택배사 앱 중 최단기간 다운로드 3백만 돌파
경찰청과 협업 실종자 찾기 캠페인도
인공지능(AI) 자동응답시스템 구축 추진

CJ대한통운의 택배앱이 다운로드 3백만 건을 돌파했다.

CJ대한통운은 구글 플레이, 애플 앱스토어 등 어플리케이션 마켓에서 자사 택배앱 다운로드 합계가 3백만 건을 돌파했다고 31일 밝혔다. 지난 2015년 9월 1백만 다운로드 돌파 이후 불과 1년 만으로, 택배사 앱 중 3백만 다운로드를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회사 측은 소비자 사용 편의성에 중점을 두어 앱을 개발한 것이 좋은 반응을 얻은 이유라고 분석했다.

CJ대한통운의 택배앱은 택배접수 예약, 반품, 배송추적 등 이용자가 원하는 기능이나 알고 싶은 사항을 터치 한번으로 빠르게 해결할 수 있게 했다.

또 ‘푸시 메시지’기능으로 방문할 택배기사의 사진과 택배상품의 현재 위치를 제공해 여성고객들이 안심하고 편하게 택배를 받을 수 있도록 했으며, 전화가 오면 CJ대한통운 기사임을 스마트폰 화면에 표시해 보이스피싱 불안 없이 안심하고 통화할 수 있는 기능도 갖췄다.

특히, CJ대한통운 외에 다른 주요 택배사들로 배송되는 택배도 배송추적이 가능하며, 자주 이용하는 쇼핑몰은 택배앱을 통해 최초 1회만 로그인해 두면 쇼핑 내역이 자동으로 등록돼 굳이 해당 쇼핑몰이나 택배사 홈페이지, 다른 택배앱을 이용해 확인할 필요가 없다.

회사측은 CJ대한통운 택배앱을 택배서비스를 포함한 종합 생활편의를 제공하는 플랫폼으로 확장해 고객 편의성을 지속적으로 증대해 나가는 한편 공익에도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CJ대한통운은 올해 3월부터 지역 소상공인들이 생산한 식품 등을 전국 소비자들에게 직접 판매할 수 있는 ‘별미여행’을 앱인앱(App in app)형태로 운영하고 있다.

지역 소상공인들은 이용자수 3백만명의 CJ대한통운 택배앱을 통해 상품을 판매, 홍보할 수 있게 됨으로써 판매방식 다변화에 따른 수익증대가 기대가 된다. 한편 CJ그룹의 상생철학에 기반하여 기업과 사회간 경쟁력 강화를 통해 동반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지난 6월 택배 인프라를 활용해 경찰업무를 지원하기로 하고 경찰청과 ‘민관 협업적 치안활동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택배앱을 통한 실종자 찾기 캠페인도 벌이고 있다.
차동호 CJ대한통운 택배부문장은 "고객이 언제 어디서든 택배앱으로 문의하면 택배예약부터 궁금증 해결까지 인공지능(AI)으로 답변할 수 있는 서비스를 내년에 선보일 것”이며 "챗봇의 자동응답시스템 구축으로 고객의 요구사항에 빠르게 반응하며 고객의 편의성을 한층 높여 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택배 배송정보를 근간으로 고객의 다양한 니즈를 접목해 택배앱을 종합 생활편의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갈 뿐만 아니라 중소기업 상생과 공익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관리자
2016-10-31 10:11:01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방희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 취임 1주년차질없는 미래 신성장 사업 지속 추진
4차 산업혁명 항만무인자동화 도입 시기상조다/문재인대통령 한국노총 산별 대표자 청와대 오찬 간담회
보조검수사제도 명문화로 일자리 창출 활성화 시급하다, 한국검수검정협회, 정기총회 개최 사업계획 확정
  [기사제보] 민선7기 부산시..
  [기사제보] 청와대 해양전..
  [기사제보] 선원 고용 없는..
  [기사제보] 해운재건 5개년..
  [기사제보] 전국해상선원노..
  [기사제보] 부발협성명서
  [동정]KOEM, 해양오염사고..
  [구인]여수광양항만공사, ..
  [구인]IPA, 5월 19일 신규..
  [부음] 김종태(팬스타그룹..
  [동정]동해해경청, 18년 ..
  [동정]㈜동진아노텍 강병..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