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1월 18일 금요일 기사검색  
  中 전자상거래 ..
  한국선원복지고..
  울산항만공사-..
  글로벌 DHL Exp..
  Kuehne + Nagel..
  퀴네앤드나겔- ..
  CJ대한통운, 설..
  박주현 의원, ..
  CJ대한통운, 고..
  해수부, 원양어..
  팬오션, 피브리..
  경기평택항만公..
  국적부원 일자..
  해양환경공단~..
  목포해양대학교..
  이동재해양수산..
  강용석해양조사..
  김준석부산지방..
  김무홍 건설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그래도 설” 선물택배 배송 비상근무 시작
16일부터 내달 2일까지 3주간 설 선물 특별수송기간
차량 인력 추가 확보…비상상황실 운영해 원활한 배송 노력

CJ대한통운이 설 선물 택배 증가에 대비해 비상근무에 들어간다.

CJ대한통운(대표이사 사장 박근태)은 오는 16일부터 내달 2일까지 약 3주간 설 선물 특별수송기간(이하 특수기)에 들어간다고 11일 밝혔다.

회사 측은 올해 설 특수기에 지난해보다 약 20% 가량 택배 물량이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오는 24일 연휴를 앞둔 기간 중 하루 최대 물량인 535만 상자를 배송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수기 동안 회사 측은 급증하는 설 선물 택배물량을 원활히 배송하기 위해 비상근무에 들어간다. 비상상황실을 운영, 전국의 물동량 흐름을 모니터링하며 협력업체 차량을 추가로 확보하고, 콜센터 상담원과 상하차, 분류 아르바이트 인력도 20% 가량 추가 투입한다.

또한, 한파와 강설 등에 대비해 전국 1만 6천여 대의 택배차량을 사전에 정비하고 스노우 체인 등도 구비할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도 배송담당 구역 내 상습 동결도로 등을 사전에 숙지토록 하고 안전운전 교육도 시행하는 등 원활한 배송에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CJ대한통운은 올해 설 특수기 택배 3대 이슈로 ▲김영란법(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첫 명절 ▲중저가 가공식품류 인기 ▲짧은 연휴를 들었다.

올해 설은 김영란법 이후 첫 명절로 법 시행이 선물 증감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관심이 몰리고 있다. 그러나 택배 물동량 증감이 법 시행의 영향 때문인지는 정확히 알기 어렵다는 게 택배업계 중론이다. 택배 물량의 증감에는 설 연휴 일자와 경기상황, 소비심리, 날씨 및 기온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또한 지속적인 경기 침체와 소비심리 하락, 과거 사례 등에 비춰볼 때 스팸, 비누나 샴푸 등 중저가 가공식품류나 세정제 종합선물세트류가 선물로 인기를 끌 전망이다.

한편 설 연휴가 4일 정도로 짧아 과거 사례로 볼 때 귀향을 선물로 대체하는 경우가 많을 것으로 예상돼 이것이 택배물동량 증감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됐다.

회사 관계자는 “변질될 수 있는 신선식품 등은 받는 사람의 일정을 확인한 후 발송하고, 가급적 주말을 끼고 보내지 않는 것이 좋다”고 말하고 “가급적 이번 주에는 접수를 마쳐두는 것이 좋으며, 편의점 택배를 이용하면 택배기사 방문을 기다릴 필요가 없어 편리하다”고 조언했다
관리자
2017-01-11 09:04:13
구태의연한 선원법개정으로 해상직선원들의 최저임금제 적용논란 종지부를 찢어야 할때
KP&I, 3년내 보험료 1억4천만달러 세계10위,전략물자수송 진흥공사 보증선박 KSA통합 조건
취업에 강한 ‘목포해양대’에 가다,해양분야의 선구자의 길 나선 국립 목포해양대학교
한중항로 카페리선박 국내조선소와 중국조선소 건조 승선체험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사설칼럼] 해운조합,출범7..
  [사설칼럼] 노사정 하급선..
  [기자수첩] 흥아그룹임원대..
  [기사제보] 2018 부산항을 ..
  [기사제보] 단체장신년사
  [사설칼럼] 문병일전무이사..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동정]김양수 해수부 차관..
  [동정]KMOU Ocean Dream F..
  [동정]해양진흥공사 신규..
  [동정]국회 당전문위원 BP..
  [동정]해양환경공단, 사..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