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17일 수요일 기사검색  
  신남방정책 핵..
  한국해양진흥공..
  한국선원복지고..
  DHL 코리아, 고..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친..
  CJ대한통운, ‘..
  이완영 의원, ..
  산지 태양광 시..
  KOMEA, 11월 글..
  제 3회 부산항 ..
  박주현 의원, ..
  여수해수청, 도..
  「제5회 해양수..
  국립등대박물관..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성장 자신감...CJ대한통운 경영진 회사주식 7억원 상당 매입
14일 박근태 사장 등 주요 경영진 7명 회사 주식 3천5백여주 매입
실적 성장 자신감, 책임경영 의지 표명한 듯

CJ대한통운 박근태 사장을 비롯한 주요 경영진들이 회사 주식을 매입했다. 실적 성장에 대한 자신감과 책임경영에 대한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분석된다.

CJ대한통운은 박근태 대표이사 사장과 손관수 대표 등 주요 경영진 7명이 장내매수를 통해 5억 6천만원 상당 (3,579주)의 회사 주식을 사들였다고 14일 공시했다.

CJ대한통운 경영진들의 회사 주식 매입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1월 말과 2월 초에 걸쳐 3명의 임원이 추가매수 포함 총 1억 3천만원 상당(832주)의 회사 주식을 매입한바 있다. 14일 공시분까지 합하면 최근 CJ대한통운 경영진이 매입한 주식은 총 7억원 가량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대표 및 경영진이 회사 주식 매입에 나선 것은 회사의 성장성에 대한 신뢰와 자신감, 책임경영에 대한 의지를 나타낸 것"이라고 말했다.

CJ대한통운은 지난해 창사 이래 최초로 매출액 6조원을 돌파, 매출액 6조 819억원, 영업이익 2,284억원으로 사상 최대의 실적을 거둔바 있다. 그러나 지난해 10월 한때 21만원을 돌파했던 주가는 최근 15만원대까지 하락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지난해부터 총 3,800억원을 들여 2018년 6월께 완공 목표로 경기도 광주에 택배 메가허브터미널을, 1,227억원을 투자해 2018년 4월 완료를 목표로 전국 2백여개의 서브터미널에 자동분류설비 설치를 진행하고 있다. 이 같은 인프라와 설비 확충이 완료되면 처리능력 강화로 시장점유율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지난해 말레이시아 물류기업을 인수해 현지 1위 물류업체가 됐으며, 중국, 필리핀에 현지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등 글로벌 네트워크와 사업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관리자
2017-02-15 09:35:02
지방해운대리점업계 과당경쟁 덤핑요율등 시장질서 난립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기사제보] 해운대리점협회..
  [기사제보] 선원 유족급여..
  [기자수첩] 5백톤이하 소형..
  [사설칼럼] 정태순회장의 ..
  [사설칼럼] 김영춘장관 학..
  [사설칼럼] 고위 공직자는 ..
  [동정]지역사회 상생·나..
  [동정]해양환경공단, 한성..
  [동정]IPA,「2018 국가생..
  [동정]IPA, 2018적십자 바..
  [동정]국립해양박물관 건..
  [동정]울산항, 산업재해 ..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