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3일 기사검색  
  IPA, 추석 연휴..
  항만배후단지 ..
  인천지역 3개 ..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친..
  퀴네앤드나겔의..
  CJ대한통운, 17..
  이완영 의원, ..
  CJ대한통운, 부..
  박주현 의원, ..
  한국선급-한국..
  한국선급, 컨테..
  한국선원복지고..
  한국선원복지고..
  2018 해양산업 ..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CJ대한통운, 3만 8천 마라토너와 함께 달렸다
3년 연속 서울국제마라톤대회 물류 운영사로 선정
택배차량 총 120여 대, 택배기사 등 인력 2백여 명 투입
대회 전담 TF 가동으로 마라톤대회 성료 지원 총력

CJ대한통운(대표이사 사장 박근태)이 3월 19일에 개최된 ‘2017년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8회 동아마라톤’ 대회 물류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고 19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이번 마라톤대회를 위해 택배차량 120여 대, 택배인력 170여 명을 투입하여 풀코스 출발점인 광화문 광장과 10km 코스 출발점인 올림픽공원에서 골인지점인 잠실 주경기장까지 대회 참가자 3만 8천여 명의 의류 및 신발 등 개인물품을 운송했다.

이외에도 대회 참가자들이 착용할 공식 티셔츠와 번호표, 기록측정용 칩 등 경기용품을 사전에 택배로 배송하는 업무도 수행했다.

CJ대한통운은 지난 2015년 86회 대회부터 3년 연속으로 대회 물류 운영사로 선정되었다. 이번 대회 물류의 완벽한 수행을 위해 약 한달 전부터 TF팀을 구성해 준비했으며, 수도권 지역 지점에서 우수 인력을 선발했다. 철저한 사전 교육을 통해 당일 이동 경로와 행동요령, 주의사항을 숙지할 수 있도록 했으며, 각 코스별로 수차례 이동경로를 모의 주행하고 문제점이 없는지 점검했다.

현장 투입인원만 택배기사 120명과 지원인력 등 170여명에 달했으며, 그 외 관리, 외부 지원 등을 포함 총 2백여 명이 대회 성료를 위해 함께 뛰었다.

택배기사 등 현장 스탭들은 대회 전날 밤 경기도 인근 CJ대한통운 지점에 집결, 합숙한 뒤 새벽 4시경 각 코스별 출발점으로 이동했다. 차량들은 새벽녘 각 출발점에 도착해 사전 지정된 위치에 주차를 마쳤으며, 택배기사들과 무전기를 갖춘 현장 스탭들이 수시로 상황을 확인하고 참가자들을 안내하는 등 대회 운영을 도왔다.

오전 7시 30분. 마라톤 경기 시작 전 참가자들의 물품을 실은 80여 대의 택배차량은 광화문 광장을 출발해 시청, 남산 1호 터널을 경유해 한남대교를 건너 올림픽대로를 이용해 골인지점인 잠실종합운동장으로 이동했다. 80여 대의 택배차량은 대열을 이뤄 지정 속도를 지키며 운행했으며, 안전한 이동을 위해 경찰 오토바이가 택배차량 행렬을 선도했다.

오전 10시경에는 10km 코스 출발지인 올림픽공원에서도 택배차량 40여 대가 출발해 잠실종합운동장으로 이동했다.

CJ대한통운 마라톤 TF팀 관계자는 "CJ대한통운의 축적된 국제대회 물류 운영 노하우를 통해 대회의 완벽한 진행이 이뤄졌으며, 특히 사전에 일어날 수 있는 모든 가능성에 대해 철저히 분석하고 대응책을 마련한 것이 대회 성료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관리자
2017-03-20 09:39:58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사설칼럼] 고위 공직자는 ..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 ..
  [사설칼럼] 선원복지고용센..
  [기자수첩] 김양수차관 행..
  [기자수첩] 인천/제주간 카..
  [기사제보] 청와대 국민 신..
  [동정]선박안전기술공단, ..
  [동정]BPA, 추석 맞이 격..
  [동정]덕적도서 '찾아가는..
  [동정]2018년 공공부문 인..
  [동정]한국해양대 김의간..
  [동정]부산 사회적경제기..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