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6월 23일 토요일 기사검색  
  초대 해양진흥..
  현대상선, 美 A..
  남북관계 발전..
  DHL 코리아 글..
  DHL, 미래 물류..
  DHL 코리아, 10..
  CJ대한통운, 꽉..
  CJ대한통운, 민..
  한국국제물류협..
  포스코 원료 운..
  최첨단 해양안..
  평택항 미래 ..
  해양보호구역 ..
  아름다운 바다..
  여수해수청, 해..
  김성희동해어업..
  임병규해운조합..
  우동식국립수산..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CJ대한통운, 3만 8천 마라토너와 함께 달렸다
3년 연속 서울국제마라톤대회 물류 운영사로 선정
택배차량 총 120여 대, 택배기사 등 인력 2백여 명 투입
대회 전담 TF 가동으로 마라톤대회 성료 지원 총력

CJ대한통운(대표이사 사장 박근태)이 3월 19일에 개최된 ‘2017년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88회 동아마라톤’ 대회 물류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고 19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이번 마라톤대회를 위해 택배차량 120여 대, 택배인력 170여 명을 투입하여 풀코스 출발점인 광화문 광장과 10km 코스 출발점인 올림픽공원에서 골인지점인 잠실 주경기장까지 대회 참가자 3만 8천여 명의 의류 및 신발 등 개인물품을 운송했다.

이외에도 대회 참가자들이 착용할 공식 티셔츠와 번호표, 기록측정용 칩 등 경기용품을 사전에 택배로 배송하는 업무도 수행했다.

CJ대한통운은 지난 2015년 86회 대회부터 3년 연속으로 대회 물류 운영사로 선정되었다. 이번 대회 물류의 완벽한 수행을 위해 약 한달 전부터 TF팀을 구성해 준비했으며, 수도권 지역 지점에서 우수 인력을 선발했다. 철저한 사전 교육을 통해 당일 이동 경로와 행동요령, 주의사항을 숙지할 수 있도록 했으며, 각 코스별로 수차례 이동경로를 모의 주행하고 문제점이 없는지 점검했다.

현장 투입인원만 택배기사 120명과 지원인력 등 170여명에 달했으며, 그 외 관리, 외부 지원 등을 포함 총 2백여 명이 대회 성료를 위해 함께 뛰었다.

택배기사 등 현장 스탭들은 대회 전날 밤 경기도 인근 CJ대한통운 지점에 집결, 합숙한 뒤 새벽 4시경 각 코스별 출발점으로 이동했다. 차량들은 새벽녘 각 출발점에 도착해 사전 지정된 위치에 주차를 마쳤으며, 택배기사들과 무전기를 갖춘 현장 스탭들이 수시로 상황을 확인하고 참가자들을 안내하는 등 대회 운영을 도왔다.

오전 7시 30분. 마라톤 경기 시작 전 참가자들의 물품을 실은 80여 대의 택배차량은 광화문 광장을 출발해 시청, 남산 1호 터널을 경유해 한남대교를 건너 올림픽대로를 이용해 골인지점인 잠실종합운동장으로 이동했다. 80여 대의 택배차량은 대열을 이뤄 지정 속도를 지키며 운행했으며, 안전한 이동을 위해 경찰 오토바이가 택배차량 행렬을 선도했다.

오전 10시경에는 10km 코스 출발지인 올림픽공원에서도 택배차량 40여 대가 출발해 잠실종합운동장으로 이동했다.

CJ대한통운 마라톤 TF팀 관계자는 "CJ대한통운의 축적된 국제대회 물류 운영 노하우를 통해 대회의 완벽한 진행이 이뤄졌으며, 특히 사전에 일어날 수 있는 모든 가능성에 대해 철저히 분석하고 대응책을 마련한 것이 대회 성료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관리자
2017-03-20 09:39:58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임병규 한국해운조합이사장 해양부출입 해운전문지 기자단 인터뷰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방희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 취임 1주년차질없는 미래 신성장 사업 지속 추진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에..
  [기자수첩] 오거돈 박남춘 ..
  [기사제보] 인사 적폐청산 ..
  [사설칼럼] 임병규 해운조..
  [사설칼럼] 한중카페리항로..
  [사설칼럼] 오거돈부산시장..
  [동정]KIOST 정갑식 박사 ..
  [동정]한국선원복지고용센..
  [동정]선원복지사업 이용..
  [동정]인도네시아, 중국, ..
  [동정]KOEM, 오염퇴적물 ..
  [동정]CJ대한통운, 희망나..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