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1월 18일 목요일 기사검색  
  현대상선, IT경..
  위동항운유한공..
  해수부, 항만국..
  팬퍼시픽항공, ..
  DHL 코리아, 여..
  DHL 코리아, 경..
  머스크-IBM, 블..
  CJ대한통운, 고..
  CJ대한통운, 택..
  조속한 주식 거..
  Korea P&I,..
  “한국선급, 포..
  호주.미국 육류..
  IPA, 국제해양..
  여수해수청 여..
  고상환 울산항..
  이연승 선박안..
  윤 종 호 여수..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CJ대한통운, 6월 한달 간 국가보훈대상자에게 무료 택배 서비스 제공

CJ대한통운이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가보훈대상자를 대상으로 무료 택배 서비스를 진행한다.

CJ대한통운(대표이사 사장 박근태)은 국가보훈처와 함께 호국보훈의 달인 6월 한달 간 국가유공자, 독립유공자 등 국가보훈대상자를 대상으로 무료 택배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랑의 택배’ 행사를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CJ대한통운은 2001년부터 국가를 위해 희생한 유공자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고 이들에게 생활 편의를 제공하고자 ‘사랑의 택배’를 진행하고 있다.

국가보훈대상자가 ‘사랑의 택배’를 통해 접수한 택배건수는 시행 초기인 2001년에는 200여 건에 불과했으나, 이후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에는 6,300여 건에 달했다. 지난 16년간 CJ대한통운이 무료로 제공한 ‘사랑의 택배’ 접수건수는 2만건을 넘었다.

'사랑의 택배’ 이용을 원하는 국가보훈대상자는 CJ대한통운 고객센터 전화(1588-1255)를 통해 접수할 수 있다. 안내원의 안내에 따라 보훈번호를 알려주고 ‘사랑의 택배’로 접수한 뒤, 택배기사가 방문했을 때 유공자증, 유족증 등을 보여주면 된다.

CJ대한통운은 ‘사랑의 택배’를 비롯해 전국 사업장 임직원이 참여하는 ‘희망 나눔 헌혈 캠페인’, 정부 및 지자체와 협업체제를 갖추고 택배사업을 연계해 노인 일자리를 창출하는 ‘실버택배’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국내 물류산업을 선도하는 종합물류기업으로서 국가경제와 산업발전, 국민 생활 편의 증진 등에 기여해온 점을 높이 평가 받아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이 조사한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 종합물류서비스 부문에서 5년 연속 1위에 선정된 바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나라를 위해 헌신한 국가유공자들에 대한 존경과 감사의 마음으로 ‘사랑의 택배’를 17년째 시행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CJ대한통운은 CJ그룹의 나눔 철학을 바탕으로 기업과 사회가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국민 생활 편의 기업으로서 사회적 역할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구세군의 자선모금 활동에 사용되는 자선냄비와 핸드벨, 방한의류 등 관련 물품을 전국 구세군 거점으로 무상 배송해 주는 활동을 하고 있으며, 국가재난 발생시 국민 안전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긴급 구호물품을 운송하고 있다.
관리자
2017-06-02 17:18:28
제18대 도선사협회장 선거를 앞둔 차기 신임 회장에게 바란다, 한국도선사협회, 도선사회 도선공제협동조합 새로운 단체 설립해야
출범 70주년을 맞이한 한국해양대학교 총동창회 발자취
인천항 1항로 계획수심 14미터 확보 시급하다,지역 여야의원들 부산신항에 비해 역차별 지적
‘삼부해운’ 반세기를 넘어 100년기업 성장 기원, 창립50주년 기념식 개최
평택 여수항 자유계약제 예선투입 ‘과잉논란’ 대형선화주 차명진출 리베이트 관행 시장혼탁
  [기사제보] 선박황산화물배..
  [기자수첩] 선원노동단체 ..
  [기자수첩] 여수예선업체 ..
  [기자수첩] 해양부 국장급 ..
  [사설칼럼] 세월호 관련 선..
  [기사제보] 김인현 (고려대..
  [인사]부산항만공사, 전보..
  [동정]강준석 해수부 차관..
  [결혼]양홍근 선주협회상..
  [결혼]최영대 항운노련사..
  [결혼]김두영SK해운노조위..
  [동정]이사부호의 북서태..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