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기사검색  
  한국해양대, 한..
  해양진흥공사, ..
  선원노련, 선원..
  DHL 코리아, 친..
  퀴네앤드나겔의..
  IPA, AEO공인인..
  구교훈박사 네..
  한국-러시아 민..
  경기평택항만公..
  선박안전기술공..
  한국선급, 해군..
  울산항만공사, ..
  어촌에서 풍성..
  해수부 남해어..
  여수해수청, 도..
  최 준 욱 해양..
  박 경 철 인천..
  최 완 현 수산..
  조봉기선협상무..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수출입 물류 플랫폼 트레드링스 모바일 사이트 리뉴얼 오픈

수출입 물류 컨설팅을 모바일에서도 쉽게 받을 수 있도록 개선
마케팅 강화로 물류시장 적극 공략

2017년 7월 3일 (뉴스와이어) -- 국내 유일의 중소기업 전용 물류 플랫폼 트레드링스(대표 박민규)가 자사 모바일 사이트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3일 밝혔다.

이번 리뉴얼로 PC에서 이용하던 트레드링스의 수출입 물류 컨설팅을 모바일에서도 쉽게 받을 수 있도록 개선하여 수출입 경험이 없는 중소기업 고객들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터미널 스케줄, 해상 스케줄, 화물 추적 서비스에 물류비 견적 컨설팅 카테고리를 추가하여 수출입 화주들이 모바일에서 컨설팅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최근 중소 규모 수출입 업체의 폭발적인 증가 속에 빠르게 포워딩 업체(운송 주선 업체)를 찾고자 하는 화주와 고객을 유치하고자 하는 포워딩 업체의 니즈를 반영하였다. 복잡한 절차 없이 △터미널 스케줄 △해상 스케줄 △화물 추적 △물류비 견적 등 트레드링스의 모든 서비스를 모바일에서 이용할 수 있다.

또한 고객의 모바일 기기 이용 습관을 분석하여 웹사이트와 모바일 앱의 UI를 통일시켜 고객은 어떤 디바이스에서도 일관된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되었다.

트레드링스는 모바일 페이지의 혁신적인 개선과 함께 국내 유일 중소기업 전용 물류 플랫폼으로서의 입지를 굳혀 나갈 계획이다. 물류산업에서 화주와 물류업체 간 정보 공유는 영업 기밀이 포함된 것으로 간주되므로 폐쇄성이 짙고 비대칭적이라는 특징이 있다.

트레드링스의 서비스는 이러한 기존의 문제를 해소하고 효율을 높일 수 있는 최적의 물류 서비스다. 이러한 서비스의 장점을 화주와 포워딩 업체들에게 적극 알리고 신규 고객 창출을 위한 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며, 더불어 중소 수출입 업체와 포워더를 위한 서비스를 확대하는 등 경쟁력 강화에 힘쓸 예정이다.

트레드링스 박민규 대표는 “변화하는 수출입 고객들의 패턴을 고려한 다양한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모바일 사이트를 리뉴얼 오픈하게 됐다”며 “이번 모바일 사이트 오픈을 시작으로 더 편리한 서비스 제공과 모바일 환경에 익숙한 고객들의 욕구를 모두 충족시켜 드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트레드링스는 화주와 포워더(운송 주선인), 기타 물류업계 관련 종사자들이 온라인상에서 자유롭게 만나 비즈니스를 진행할 수 있는 플랫폼이다. 트레드링스는 지난해 8월 세종벤처파트너스와 UTC인베스트먼트, 마젤란기술투자(VC)로부터 총 20억원의 투자 유치에 성공해 제품의 안정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이후 홍보 마케팅, R&D, 영업 인력을 보강해 국내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본격적인 진용을 갖췄다.
관리자
2017-07-03 09:17:47
(한국해운조합 창립69주년 임병규이사장 특별인터뷰)
한국선급 디지털 시대 선급의 역할 재정립 의지 천명
엠에스엘테크놀리지, 등부표 분야 작지만 강한 강소기업으로 자리잡아
국적선사 비정규직 선원 정규직 전환 시급하다
한중카페리항로 전면개방에 대비해서 사전대비책을 서둘러야 한다
  [기자수첩] 임병규이사장 ..
  [사설칼럼] 선원복지고용센..
  [기자수첩] 김양수차관 행..
  [기자수첩] 인천/제주간 카..
  [기사제보] 청와대 국민 신..
  [기사제보] 승선근무예비역..
  [동정]해양환경공단, 빅데..
  [동정]KMI, 독일 퀴네물류..
  [동정]우리나라 해양과학..
  [동정]해양환경공단, 제주..
  [동정]해양수산과학기술진..
  [동정]한국수산자원관리공..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