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4월 26일 목요일 기사검색  
  여수해수청, 민..
  해운조합, 연안..
  한국해운조합, ..
  아이스하키 국..
  DHL 코리아, ‘..
  온라인 발송 솔..
  장애우와 함께 ..
  CJ대한통운, 미..
  CJ대한통운, 서..
  중국 조선해양..
  선박안전기술공..
  머스크라인, 40..
  모두 함께 손에..
  무인도서의 보..
  마리나산업의 ..
  우동식국립수산..
  이연승 선박안..
  방희석여수광양..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CJ대한통운, 소셜홀딩스와 이커머스 물류 MOU 체결

이커머스 업계 최초로 물류 전 영역에 대한 아웃소싱 사례가 탄생했다.

CJ대한통운은 소셜홀딩스와 이커머스 물류 MOU를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CJ대한통운은 소셜홀딩스가 13일 런칭하는 택샵(TAG SHOP)의 물류 전반을 운영하게 됐다. 사업 런칭 단계부터 물류 전 과정을 위탁하는 것은 이커머스 업계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CJ대한통운은 택샵 물류센터 운영, 상품 소분, 포장, 배송은 물론 CS센터 운영에 이르기까지 물류 전 과정을 운영한다. 특히 다년간에 걸친 CJ대한통운의 이커머스 물류 운영 노하우에 기반한 컨설팅을 통해 택샵 상품군에 최적화된 물류센터와 물류 과정을 설계, 비용과 시간을 절감할 수 있도록 했다.

물류 전 과정을 CJ대한통운이 원스톱으로 제공함에 따라 택샵은 상품 개발과 마케팅 등에 주력할 수 있게 됐으며, 선택과 집중을 통해 더 좋은 상품을 소비자들에게 공급할 수 있게 됐다.

특히, 택샵 전용물류센터는 인접한 CJ대한통운 택배 터미널과 연계해 탄력적으로 상품을 출고할 수 있어 효율적인 재고관리와 신속한 배송이 가능하다.

택샵은 우수한 중소기업의 제품을 발굴, 디자인 및 브랜드 컨설팅 그룹인 제네시스그룹과 협력해 리브랜딩, 리디자인을 통해 소품종의 상품을 독점 판매하는 방식으로 운영함으로써 기존 온라인 쇼핑몰과 차별화를 꾀하기로 했다.

또 국제공정무역기구 한국사무소와 MOU를 체결할 예정으로, 공정무역 인증 상품도 판매하는 등 ‘모두에게 이로운 쇼핑’을 지향한다.

CJ대한통운은 이번 택샵의 사례와 같이 이커머스 물류 컨설팅, 물류 전 과정 아웃소싱을 통해 물류인프라 투자가 어려운 이커머스 사업을 시작하는 사업자들이나 스타트업, 소상공인들을 지원함으로써 물류를 통한 건전한 산업생태계 조성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한편, 택샵 운영사인 소셜홀딩스는 국내 1위 SNS기반 인터넷 언론사 위키트리도 운영하고 있다.

차동호 CJ대한통운 택배부문장은 “택샵과 CJ대한통운의 만남은 좋은 상품을 개발해 소비자들에게 이로움을 전하고자 하는 이커머스 전문기업과 물류 전문기업의 만남”이며 “차별화된 물류 서비스 제공을 통해 이커머스 시장의 건전한 산업생태계 조성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리자
2017-09-11 17:35:17
故 해옹 배순태회장 1주기 추모 및 제막식행사/비문에‘백절불굴 철석정신’해운사 큰 족적 남겨
이연승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취임 100일 해양부출입해운전문지기자단 간담회
방희석 여수광양항만공사 사장 취임 1주년차질없는 미래 신성장 사업 지속 추진
4차 산업혁명 항만무인자동화 도입 시기상조다/문재인대통령 한국노총 산별 대표자 청와대 오찬 간담회
보조검수사제도 명문화로 일자리 창출 활성화 시급하다, 한국검수검정협회, 정기총회 개최 사업계획 확정
  [기사제보] 민선7기 부산시..
  [기사제보] 청와대 해양전..
  [기사제보] 선원 고용 없는..
  [기사제보] 해운재건 5개년..
  [기사제보] 전국해상선원노..
  [기사제보] 부발협성명서
  [동정]해양환경관리공단, ..
  [동정]해양환경관리공단, ..
  [동정]김영춘 해수부 장관..
  [인사]해양부국장급인사
  [동정]해양환경관리공단 2..
  [동정]제24차 국제도선사..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