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 25일 토요일 기사검색  
  인천항, 11월 ..
  BPA, 부산항 국..
  비정규직 경비..
  DHL 코리아, ‘..
  DHL 익스프레스..
  DHL 코리아, 20..
  전국 CJ대한통..
  팬스타엔터프라..
  위험물 취급 안..
  KTNET, 스마트..
  해수부, 선박연..
  한국선급 청렴..
  부산해수청, 영..
  인천해사고, 선..
  해운물류 청년..
  김평전 목포지..
  박광열부산청장
  신현석수산정책..
  로지스틱스
  해양플랜트의 ..
  (사)한국해기사..
  삼화회
  청록회
  양띠해양회
CJ 대한통운, 도농 상생 위한 농산물 판로개척에 앞장
- 최근 먹을거리 안전성 위기감 고조, 소비자들의 농산물 직거래 관심 높아

- 택배기사가 농산물 홍보 카탈로그 함께 배송…소비자-중소농가 유통경로 확대

- 농가지역 경제활성화 및 회사 서비스 신뢰도 향상 등 공유가치창출 기대


CJ대한통운 택배기사들이 지역 농가 농산물 판로확대를 위해 소매를 걷어부쳤다.

CJ대한통운(대표이사 사장 박근태)은 지난 15일 서울 중구 서소문동 CJ대한통운 빌딩 6층 대회의실에서 경기도(지사 남경필)와 ‘경기도 우수농가 판로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박영일 CJ대한통운 택배 영업담당 상무, 이현우 택배기사, 류인권 경기도청 농정해양국장 등이 참석했다.

최근 먹을거리 안전에 대한 위기감이 고조되면서 농산물 직거래를 통해 안전하고 신선한 농산물을 구매하려는 소비자가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자체에서는 직거래 판매 활성화 교육을 시행하고 있으며, 지역 농가들은 로컬푸드 직매장, 직거래장터, 온라인 직거래 등 다양한 판로를 개척하며 소비자 접근성을 높이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CJ대한통운은 우수한 택배망과 배송인력을 활용해 지역 농가와의 상생을 위한 활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택배기사가 고객에게 일반 상품을 배송할 때 경기도에서 발행하는 농산물 카탈로그 ‘eat’G’를 함께 배송해 지역 농가의 우수 상품을 홍보할 계획이다. ‘eat’G’는 경기도의 품질 인증을 받은 쌀, 육류, 제철 과일 및 채소 등의 상품 정보뿐 아니라 지역 소개, 여행기 및 1인 가구를 위한 음식 레시피 등 고객들의 관심도를 높일 수 있는 내용을 담고 있다.

도농 간 농산물 교류 활성화를 위해 CJ대한통운은 직거래 수요가 높은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카탈로그 배송을 희망하는 택배기사를 모집했으며, 자발적으로 참여한 800여 명의 택배기사들은 약 5만 가구에 일반 상품 배송 시 카탈로그 ‘eat’G’를 함께 배송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소비자들의 수요에 맞춰 계절별로 상품을 구성해 카탈로그를 제작하기로 했다. 또한 엄격한 품질 기준을 적용한 ‘G마크’ 인증제를 통해 우수 업체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농가 상품을 관리할 계획이다. ‘G마크’는 경기도 내에서 생산되는 우수한 농산물, 축산물, 수산물 및 임산물 및 농·축·수·임산물을 원료로 하여 제조가공한 가공식품·전통식픔에 대해 경기도지사가 품질을 인증하여 고유 브랜드인 ‘G마크’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CJ대한통운의 카탈로그 배송으로 고객은 믿을 수 있는 농산물의 구매 접근성을 높일 수 있고, 지역 단위 중소농가는 농산물 직거래 유통 경로 및 판매 기회가 확대돼 농가 소득 증대에 기여할 수 있다. 또 CJ대한통운은 도농 간 신선하고 안전한 농산물 교류의 가교 역할을 수행하고 회사의 물류 서비스에 대한 고객 신뢰도를 높일 수 있어, 기업과 사회가 모두 윈-윈할 수 있는 공유가치창출(CSV·Creating Shared Value) 서비스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농가 판로지원을 희망하는 지자체, 농산물 유통 사회적 기업 및 농촌 스타트업 등과 협력해 다양한 도농 상생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전국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회사가 갖추고 있는 전국적 택배 네트워크를 통해 소비자들이 신선하고 안전한 농산물을 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하고, 판매자들은 유통 경로 확대와 동시에 소득이 증가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 도시와 농촌간 교류가 활발해질 수 있도록 지자체와 적극적으로 협업하며 건전한 상생 생태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지역사회 및 협력업체들과 건강한 상생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 지역 공동체형 택배 네트워크 기반으로 한 ‘실버택배’ 사업을 통해 전국에 양질의 노인 일자리를 창출해 오고 있으며, 세계적 경제전문지 포춘(Fortune)지가 최근 발표한 ‘세상을 바꾸는 혁신기업(Change the World) 50’에 국내 기업 최초로 선정됐다.

이외에도 택배 App 내 '별미여행'을 운영해 지역 소상공인들이 생산한 특산품을 입점수수료 없이 전국 소비자에게 직접 판매하고 있으며, 경기도와 함께 중소기업을 위한 공공물류유통센터도 운영하고 있다.
관리자
2017-09-15 22:07:28
인천항 1항로 계획수심 14미터 확보 시급하다,지역 여야의원들 부산신항에 비해 역차별 지적
‘삼부해운’ 반세기를 넘어 100년기업 성장 기원, 창립50주년 기념식 개최
평택 여수항 자유계약제 예선투입 ‘과잉논란’ 대형선화주 차명진출 리베이트 관행 시장혼탁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선상 기자 간담회 올해 처리 목표인 300만 TEU달성 향해 순항중
장성호 한국예선업협동조합 이사장 취임,항만간 수요공급 조절 강화로 과당경쟁 차단
  [기자수첩] 선박보험시장진..
  [기사제보] 국민의당은 내..
  [기자수첩] 여수광양항 예..
  [기자수첩] 차기해양부장관..
  [기사제보] 물류EDI전문성 ..
  [기자수첩] 제15회 노사가 ..
  [동정]부산해수청, 17년 4..
  [동정]DGB대구은행, 독도 ..
  [동정]선박안전기술공단, ..
  [동정]충북대 명예교수 일..
  [동정]울산항만공사, 2017..
  [동정]해수부 주최 안전운..
주소 : (100-193)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 315-4 을지빌딩 6층
전화 : (02) 2272-0544, 3472-0676 / 팩스 : (02) 2266-0954 / 사업자등록번호 : 104-03-27791
개인정보책임자 : 김선옥 팀장 (sea@cargotimes.net)